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디스패치] "서예지가 조종했다"..김정현,

ㅇㅇ(164.125) 2021.04.12 10:14:01
조회 23212 추천 137 댓글 152

20210412100120844flyf.jpg

[Dispatch=김지호·오명주·구민지기자] ‘시간’ 5회 48분 45초.

수호 : (난간 밖을 가리키며) 내가 같이 죽어줄게.

지현 : (호텔 옥상 난간에서) 일단 내려가요.

수호가 휘청거리며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지현은 그런 수호를 향해 달려든다.

지현 : 위험하다구요!

두 사람은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그리고 장면 전환. 수호와 지현은 바닥에 ‘따로’ 누워있다.

20210412100125615rknm.gif

‘추락신’일까. 아니면 ‘멜로신’일까. 작가는 이 장면을 멜로의 시작으로 그렸다. 하지만 감독은 추락 해프닝으로 마무리지었다.

다음은, ‘시간’의 원래 대본이다.

지현 : 일단 내려와요. 위험하다구요!

비틀거리는 수호, 난간 아래로 떨어지려는 순간! 지현이 그런 수호를 뒤에서 껴안는다. 난간 아래로 넘어지는 지현과 수호, 함께 바닥을 구른다. 껴안은 채 바닥에 함께 누운 지현과 수호.

대본에 따르면, <김정현과 서현이 껴.안.은.채 바닥에> 뒹군다. 그러나 화면에선 <김정현과 서현이 각.각.따.로 떨어져> 누워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김정현 때문이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다. 대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김정현의 여주는, 바로 서예지다.

20210412100132147ragr.jpg

MBC-TV 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은 멜로 드라마다. 드라마 시놉시스만 봐도 알 수 있다.

“생애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한 남자가 자신 때문에 망가진 여자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이야기다. 그녀를 향한 마음이 점점 커지게 되고 주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남자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그녀와 사랑하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드라마는 ‘멜로’ 복수극을 예고했다. 그러다, ‘그냥’ 복수극으로 끝났다. 김정현은 심지어 12회를 끝으로 하차한다.

김정현의 ‘거리두기’가 드라마를 산으로 보냈다. 그는 대본에 나온 멜로 장면을 ‘셀프’로 쳐냈다. 일례로, 서현의 손 조차 잡지 않았다.

20210412100137287fman.gif

드라마 5회 54분 38초. ‘반창고’ 신이다.

지현 : (반창고를 건네며) 이거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이런 거 가져오지 마. 나 훨씬 많이 가지고 있어.

수호 : 이거 직접 만들어서 준 건 고마운데, 내가 받을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현 : 아니에요. 정말 고마웠어요.

김정현은 ‘썸’의 기류를 원천 차단했다. 원래(↓) 대본은 어땠을까?

지현 :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그런 지현을 보더니) 정말 고마운 거 맞아?

지현 : 네?

수호 : 고마우면 성의를 보여야 될 거 아냐. 말로만 고맙다고 하지 말고.

수호 : (손 내밀고, 얼굴도 내밀며) 자, 성의를 보여 봐.

지현 : (그런 수호를 보다가 말없이 수호의 손과 이마에 연고를 발라준다. 호호 불며 정성스레...)

김정현은 ‘시간’의 남자 주인공이다. 멜로 연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신체 접촉을 피했다. 과몰입(?)을 핑계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섭식장애도 호소했다. 제작진은 그의 말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

20210412100143599hraa.jpg

‘디스패치’는 시간 대본 전체를 입수했다. 드라마 장면과 비교 분석했다. 5회부터 12회까지, 사라진 스킨십 장면은 대략 13개. 대본에는 있는데, 화면에선 볼 수 없다.

왜 스킨십을 거부했을까. 그는 다른 사람에게 연기 ‘디렉팅’을 받고 있었다. ‘시간’의 장준호 감독이 아닌, ‘현실’의 서예지 감독. 김정현은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연기했다.

"스킨십 노노."

‘디스패치’는 3년전, 김정현 파행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대화 일부도 확보했다. 최근 김정현 사건이 다시 불거졌다. 여러 경로를 통해 진위 여부를 재검증했다. 사실로 확인됐다.

20210412100146875bqhi.gif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서예지는 스킨십 삭제를 지시했고, 김정현은 이를 실행했다. 그 결과, 9회 오피스텔 만취 장면은 ‘그냥’ 복도에서 끝났다. 서현은 (애처롭게) “일어나요”만 반복한다.

20210412100150430dvxe.gif

지현 : 그래서 은채아 씨랑 결혼한다구요?

수호 : 그럼 어떡해. 방법이 없는데. 짜증나게~ C

지현 : 일어나요.

수호 : 됐어. (손짓하며) 가.

지현 : (가만히 서서) 일어나라구요.

상식이란 게 있다. 아는 사람이 쓰러져 있을 때, 멀찍이 떨어져 “일어나요”만 말하진 않는다. 달려가서 흔들고, 일으키고, 부축하는 게 상식이다.

드라마 대본에 따르면 ① 서현이 김정현을 부축하고, ②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고, ③ 쇼파에 눕힌다. 그러나 김정현은 ‘대본’에 나온 상식적인 행동을 차단했다.

이런 행동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드라마 티저 촬영(2018.06) 당시 대화로 유추할 수 있다.

20210412100153829zipe.gif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배우는 드라마 안에서 연기를 해야 한다. 하지만 김정현은 드라마 밖에서 연기를 했다.

“현장에서 계속 대본 수정을 요구했어요. 정신적 사랑이 중요하다며 스킨십을 빼달라고 했어요.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고요.” (현장 관계자1)

김정현의 ‘아픈’ 연기가 통했을까. 제작진은 (처음에는) 김정현을 걱정했다. 그러다 점점 의심하기 시작했다. 김정현의 휴대폰 집착증. 잠시도 내려 놓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김정현은 촬영 현장을 영상으로 찍어 보고하기도 했다.

20210412100158608uhja.gif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20210412100201880oakr.gif

김정현은 1인 2역으로 바빴다. 대본을 받으면 수정을 요청하고, 그 결과를 서예지에게 보냈다. 드라마 현장에선 섭식장애, 현실 연애에선 사랑꾼(?)이었다.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20210412100205267eqhu.jpg

‘시간’은 멜로 복수극이다. 시놉시스 단계부터 ‘사랑하라’를 강조했다.

사랑하라! 시간이 없다!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시간”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았다”는 (무명의 스태프) 해명은 뜬금없다. 그도 그럴 게, 소속사는 2018년 4월 <김정현, ‘시간’으로 정통 멜로 도전>이라는 보도자료까지 냈다.

김정현은 5회부터 12회까지 잔인했다. 13개의 스킨십 장면 중, 어느 하나 제대로 소화하지 않았다. 다음은, 6회 뇌종양 통증 장면 (실제) 대본이다.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는데... 순간 눈앞이 캄캄해지며 휘청거린다)

지현 : (놀라 일어나며 수호를 부축한다) 왜 그래요?

수호 : (지현의 어깨에 머리를 기댄다) 잠깐만.

지현 : 괜찮아요?

수호 : (지현의 어깨가 따뜻해서일까…그대로 가만히 있는데!) 

20210412100207683qrwu.gif

김정현은 대본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드라마에선) ‘기댐’은 없고 ‘구토’만 있다. 곧바로 옥상 난간으로 돌진, 구역질. 끝.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다 갑자기 난관으로 달려간다)

수호 : 우~ 웩

김정현은 철저하게 상대 배우를 무시했다.

‘대본’의 김정현은, 서현의 손목에 시계를 채워줘야 한다(6회). 머리에 붙은 꽃잎을 떼줘야 한다(7회). 넘어지면 일으켜 세워야 한다(7회). 쇼핑백을 (손으로) 건네야 하고, 옷매무새를 잡아줘야 한다(10회).

‘화면’의 김정현은, 해당 장면을 수정했다. 시계를 테이블 위에 올려 놓고, 쇼핑백을 바닥에 내려 놓는다. 손을 잡으려다 (주먹을 쥐며) 멈춘다. 서현이 돌부리에 넘어지는 장면은 아예 사라졌다.

20210412100209899nibi.gif

덧붙여 한국 드라마 역사, 아니 세계 드라마 사상 최초로 ‘거리두기’ 버진로드를 선보였다. 화환 없는, 하객 없는, 부조 없는 결혼식이 아닌, 팔짱 없는 결혼식이다.

급기야 김정현은 드라마 하차를 결정한다. 최호철 작가는 작품을 수정해야 했다. 수호가 지현을 구하려다 바닷가에서 익사하는 장면(12회 엔딩~13회 오프닝)을 넣었다.  

다음은 마지막 촬영을 지켜본 현장 관계자의 증언이다.

”각각 바스트 샷을 땄습니다. 서현의 얼굴을 찍을 때, 김정현은 잡히지 않아요. 서현이 감정 몰입을 위해 김정현 얼굴에 손을 갖다 댔습니다. 김정현이 고개를 쓱 돌리더군요. 보는 우리가 더 당황스러웠습니다.” (제작사 관계자1)

20210412100211833wnid.jpg

공과 사가 있다.

김정현이 출연하는 드라마는 ‘공’이다. 방송 전파를 통해 대중과 만나는 약속이다. 김정현이 사랑하는 서예지는 ‘사’다. 개인의 연애를 작품에 끌어들여서는 안된다.

’디스패치’가 만난 현장 관계자들은 울분을 터트렸다.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제작 발표회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서현이 몰입을 하려고 하면 방해(?)를 했어요. 마음 고생이 심했죠. 많이 울었습니다." (제작사 관계자 2)

"무술팀도 화가 났습니다. 서현이 차에 치이려는 장면이 있었어요. 김정현이 손으로 차를 막겠다는 겁니다. 무슨 ‘아이언맨’도 아니고." (현장 관계자 3)

다시, 배우는 드라마에서만 연기를 해야 한다. 김정현은 현실에서 멜로를 찍었다. 동료에 대한 배려, 스태프에 대한 예의, 시청자에 대한 약속은 없었다. 오직 서예지의 남자가 되기 위해 애썼다.

김정현은 11개월의 공백기를 가졌다. 이후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했다. 현재는 ‘문화창고’와 이적을 논의하고 있다. ‘문화창고’에는 박지은 작가, 배우 전지현, 서지혜 등이 소속돼 있다.



출처: 기타 국내 드라마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7

고정닉 16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716 설문 관찰예능 절대 안 나왔으면 하는 유부 스타는? 운영자 21/05/04 - -
1722 공지 (인재채용) 웹개발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1/05/07 - -
246728 일반 [A갤] [ㅇㅎ] 청순 스미레 그라비아 [214] 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8556 195
246727 엔터 [브갤] 용감한 형제가 5년전부터 하던일 [363]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69611 914
246726 엔터 [히갤] 브리라슨이 호감이고 크리스햄스워스는 개새끼인 이유 [282] ㅇㅇ(121.173) 04.13 49763 619
246724 일반 [연갤] [ㅇㅎ] 간지럼에 가장 약한 그라비아 아이돌 [163] ㅇㅇ(118.130) 04.13 74470 156
246723 일반 [파갤] 한국여자들이 근육을 싫어하는것에 대한 기저 [650] ㅇㅇ(210.217) 04.13 62521 480
246722 시사 [야갤] 오세훈 업적 2. jpg [749] ㅇㅇㅇ(220.71) 04.13 113693 3246
246721 게임 [중갤] 몇몇 게임회사 이름의 유래 [180] 글레이시아뷰지똥꼬야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68977 308
246720 일반 [주갤] 마신거 [85] 정인오락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34834 47
246719 시사 [야갤] 깜짝... 갈데까지 가버린 서울시 시민단체 근황 .jpg [780]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98854 2197
246718 엔터 [야갤] 김딱딱 논란 어이없는 점 (feat. 페미민국) [749] ㅇㅇ(203.229) 04.13 101429 2713
246717 일반 [겨갤] [ㅇㅎ] ㄹㅇ 역대급 [119] dd(118.235) 04.13 78666 153
246716 일반 [자갤] M235i산 게이다..1개월탄 후기 써봄(3줄요약 있음) [152] 깡촌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28220 137
246715 일반 [중갤] 3살 체스 신동... 인생 최대 난관....jpg [37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3993 714
246714 일반 [중갤] 17금) 의외로 겜잘알인 누나... jpg [317] 케넨천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09164 491
246713 일반 [여갤] (전) 세러데이.. 초희.. ㄹ황.. [80] ㅇㅇ(223.62) 04.13 51754 137
246712 시사 [주갤] 해운대 9.5억 뛴 신고가에 부산이 화들짝…매수자는 중국인 [184] ㅇㅇ(119.204) 04.13 36881 584
246711 스포츠 [해갤] 해버지 현역시절 슈팅스페셜.gif [222] 곰보왕박지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30669 262
246710 일반 [일갤] [ㅇㅎ] 타츠야 마키호 그라비아 발매 [33] ㅇㅇ(223.38) 04.13 35775 66
246709 시사 [야갤] 진중권...레전드 ㄹㅇ...JPG [978] 아츄아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7850 1471
246707 FUN [중갤] 여초 사이트에서 말하는 포지션별 롤하는 남자.jpg [5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81271 526
246706 일반 [중갤] 여왕벌 소신발언 레전드.jpg [2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3900 1030
246705 일반 [야갤] 야붕이 pc방 사장님이랑 싸웠다 .jpg [147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40457 2905
246704 시사 [싱갤] 안싱글벙글 핵융합 기술 [344] 건전여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33700 473
246703 일반 [싱갤] 싱글벙글 휠체어 전도.gif [168] ㅇㅇ(39.7) 04.13 36711 305
246702 일반 [싱갤] 싱글벙글 한남 고등학교 [117] 에이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49532 337
246701 일반 [싱갤] 싱글벙글 리얼돌카페 [165] ㅇㅇ(59.20) 04.13 52575 244
246700 FUN [싱갤] 싱글벙글 람보르기니.gif [162] ㅇㅇ(39.7) 04.13 43990 240
246699 일반 [코갤] 슈카월드 라이브... 2030세대의 분노.jpg [345] ㅇㅇ(223.62) 04.13 39687 601
246698 일반 [야갤] 삭재업)여경 기동대 폭로 신작.blind [1249] ㅇㅇ(175.125) 04.13 75532 2157
246697 일반 [싱갤] 꼴릿꼴릿 가능촌 [99] 으규으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66841 582
246696 일반 [야갤] 경희대.. 에타근황ㄹㅇ....jpg [306] ㅇㅇ(58.140) 04.13 86781 2055
246695 시사 [야갤] 30000vs1...잡히면 따먹힌다...추격전...JPG [958] ㅇㅇ(220.116) 04.13 122814 965
246694 일반 [주갤] 행동하는 주붕이 정의구현 하고 왔다 [89] 버번위스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9578 416
246693 일반 [새갤] 하태경 페북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3] ㅇㅇ(121.171) 04.13 23194 428
246692 일반 [토갤] 플레이스토어 110만원 해킹당한거 후기.jpg [132] K보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27409 227
246691 스포츠 [해갤] 진짜 개미친새끼...gif [116] KB(112.148) 04.13 36939 198
246690 일반 [야갤] 운빨..만렙..1조..잭팟..동남아..누나..JPG [845] 튤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9756 1068
246689 엔터 [트갤] 김정현 서예지 성별 바꼈으면..jpg [75] ㅇㅇ(160.202) 04.13 33915 713
246688 일반 [야갤] 공무원갤 논란....jpg [322] ㅇㅇ(210.178) 04.13 37258 246
246686 일반 [L갤] 네이트판 캡쳐 [98] ㅇㅇ(118.32) 04.13 30512 211
246685 일반 [육갤] 군대와 이 세계의 공통점 [120] ㅇㅇ(223.62) 04.13 30382 523
246684 일반 [식갤] 무화과 나무 잎으로 차 만들었습니다. [103] 식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4343 173
246683 일반 [기갤] 유노윤호랑 서예지 방송에서도 티냈었네ㅋㅋ [108] ㅇㅇ(211.36) 04.13 42102 129
246681 일반 [과빵] 시작하는 빵린이를 위하여(1. 무엇을 사야하나) [46] ㅇㅇ(223.38) 04.13 15324 82
246680 일반 [카연] (스압) 단편 비주류 사람 [260] 잇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9657 438
246679 일반 [야갤] 깜짝.. 윾승사자.. 또 떳다....JPG [341] 사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94655 1486
246678 일반 [한화] [ㅇㅎ]큰 가슴 [71] 거유(175.223) 04.13 50528 230
246677 스포츠 [한화] 코구부장 안경현 저격.jpg [52] oksus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5726 100
246676 일반 [야갤] 조련누나..자해 후.. 김정현 태도 변화...gif [149] ㅇㅇ(39.123) 04.13 42208 283
246675 FUN [유갤] 저번 주말...차박 성지들 근황...jpg [120] ㅇㅇ(1.230) 04.13 32020 16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