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VIP 격노' 녹취에 커지는 파장.. '수백 건 통화내역' 더 있다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5 10:00:01
조회 22414 추천 106 댓글 307

- 관련게시물 : [단독] "들은 적 없다"더니…'VIP 격노' 녹취된 김계환 휴대폰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107ab6259501fd0c1a43012841c8976dce01eb8450c8a2d128f73dee77168

채 상병 사건과 관련해 VIP, 대통령의 격노를 전하는 녹취 파일까지 있다는 저희 JTBC 보도 이후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야권에서는 당장 핵심 물증이 나왔다며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고 여당은 언론 보도와 공수처의 수사를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107a8720a400ec7c1af2d09071c7c2152a93103c0e6ce0f4018abe4cb4a4a02

하지만 저희가 전해드린 대로 공수처가 파일을 찾아낸 건 다른 사람이 아닌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본인의 휴대전화에서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107aa730a400ec7c1af2d09c106c077a38a98f1167697967c618bd911e6b811

그리고 저희 취재 결과 김 사령관은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부터 국방부 장관, 또 참모들에 이르기까지 핵심 인물들과 수백 건의 통화를 해왔습니다. 때문에 공수처가 이 전화기에서 또 다른 녹취 파일을 복구했을 가능성도 나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107ad750a400ec7c1af2d0983519759f68db71b47054452f9a5d0ed0d85b2

야권에선 이른바 'VIP 격노설'이 사실로 밝혀진 것이나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86259501fd0c1a430122a28205df1c9ad871635c4a3b6cd16a3a69fc5

앞서 JTBC 보도로 공수처가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휴대전화에서 'VIP 격노' 관련 녹취 파일을 확보한 사실이 밝혀진 바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e6259501fd0c1a430120a9712988721f7b464a9f675da8e629ebba62e

김 사령관과 해병대 간부가 통화하면서 직접 윤 대통령의 격노 관련 언급을 한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8710a400ec7c1af2d09fa2b4105b00b43a9e31537ac010eccef8793edc4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b710a400ec7c1af2d0942584b5e9f1d6fb1f49da24c932cd0c0e40e7e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b7b0a400ec7c1af2d09d7e6013f3cc3db121dbd70a9741b1e15fe322c3d

민주당은 핵심 물증이 확보된 만큼, 대통령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a770a400ec7c1af2d09754a2e32e8c0ef70206e9fc5a4135a6ade509a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d750a400ec7c1af2d0953f6612e472911414d27263706c528144cf8be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207ac770a400ec7c1af2d09a02ce2086ebc0a9cfc3df0dbfbe95d30def254db

그러면서 여당 의원들을 향해 오는 28일 본회의 재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지라고 압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 수사부터 봐야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했고, 일각에선 공수처 수사 정보가 새는 것을 문제 삼아 내부자를 색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307a16259501fd0c1a43012f74c2b8fccb13deaeee8f8f1db4c66d9400e8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307a8740a400ec7c1af2d0929e4cc80194adb9fcf6e1e4212563aa693aa0901

민주당을 비롯해 범야권 6개 정당은 내일 채상병 특검법 처리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210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307aa7a0a400ec7c1af2d095d2ffb8d4e2a95429afd5a966b9e389d3bf75177

김계환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확보한 'VIP 격노 발언' 녹취는 삭제한 것을 공수처가 포렌식으로 복구한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307ad750a400ec7c1af2d0901be39354ec2fdf6ce640eaa07694946eeea1c53

김 사령관은 대통령실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되는 시기 일주일 동안에만 수백 건의 통화를 했고 그 중엔 이종섭 당시 장관은 물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포함돼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d6259501fd0c1a43012ef727cc21a092dfedd8ff7beea2ba052ae47f5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은 지난해 8월 6일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의 보좌관과 텔레그램으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8750a400ec7c1af2d096ae9f4d32d8fb84c02803ade5ac56ad5411a72

보좌관이 '수사단장이 경찰로 이첩 중이라고 장관님께 지휘보고한 시간이 몇 시냐'고 묻자, '오전 11시쯤인데, 장관님이나 보좌관님 통화 기록은 바로 삭제해서 기록은 없다'고 답합니다.

김 사령관은 통화 기록을 삭제하고 있었던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b760a400ec7c1af2d09c06dcb39dff1f675518f9515e9d6ff8eea89fb22

하지만 공수처는 김 사령관이 녹음한 통화 내용을 복원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a700a400ec7c1af2d09c3dc3d6c0713e1a2c7039435c018171ca6d13f

그리고 여기서 해병대 고위 간부와 통화하면서 'VIP 격노' 관련 대화를 나눈 내용을 확인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a7b0a400ec7c1af2d09e198d675f2628cfe481e21a41bfda7cf8d2c7ac1

군검찰이 확인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휴대전화엔 일주일 동안에만 수백 건의 통화 내역이 더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c07ad740a400ec7c1af2d0935f5c8f431a29aea2ada3dd4efd498a8a867682e

이 가운데엔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은 물론 임종득 당시 국가안보실 2차장, 임기훈 당시 국방비서관이 있는 것으로 지난 2월 JTBC 취재 결과 확인된 바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d07a86259501fd0c1a430128251a43f420c0581479c64a1390b857fe016

특히 김 사령관은 임 전 비서관과 지난해 7월 30일과 31일, 임 전 차장과는 8월 2일 수차례 통화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d07a16259501fd0c1a43012b47782e166bcabe54a556027905aace0b4c9

공수처가 이들 통화를 복원했다면 이른바 '윗선'을 향한 수사는 더 빨라질 수 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211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d07ab740a400ec7c1af2d092df7c34666f858d529c21303d3c6662edd1963

저희 JTBC의 보도로 'VIP 격노설', 대통령실 개입 의혹이 점점 더 짙어지는 가운데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이 5300자짜리 긴 의견서를 내놨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d07aa770a400ec7c1af2d09701dec72cc288ce11d6b20ed92cb3526be8d66

돌연 이첩 보류 지시를 내렸던 지난해 7월 31일,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고, 사단장을 빼라는 지시를 받은 적도, 또 자신이 그런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d07ac7b0a400ec7c1af2d09b674d72e87e0c317b39a7a411964294f8ae5b3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이자 'VIP 격노'를 전한 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된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오늘(24일) 오전 변호인을 통해 공수처에 의견서를 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ab4731f131ed6d6af26141be4101535dc254df109cbae1700c3870fbb8c2c

5300자가 넘는 의견서에서 이 전 장관은 "소위 'VIP 격노설'이 실체이며 그것이 범죄라는 억지 프레임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장관은 의견서에서 "지난해 7월 31일,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고 '사단장을 빼라'는 말을 들은 적도 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혐의 유무에 대한 의견을 달지 않고 사실관계를 적시해 경북경찰청에 넘겼다는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ab47012131ed6d6af2614f34e4bde1da8cb24e73647ac721ec486a5d5da1778

이어 "사건 이첩의 최종결정권자가 장관이므로 결재는 물론 취소할 권한도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ab47113131ed6d6af2614eb87ddbfdbd22213125e8978b559cfff968dbf40

또 "격노인지 여부는 발언자와 청취자의 관계, 주관적 감정 등에 따라 그 평가가 다를 수 있다"며 "법률적 평가나 판단의 영역으로 볼 수는 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격노가 아니라 차분한 지시는 있었는지"에 대해 이 전 장관 측 변호인은 JTBC에 "내용이 중요한 건데 격노에 사람들이 꽂혀있는 부분을 지적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21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bb47719131ed6d6af2614668cb6ed1ae60ca78a67c289e13c7231a03ae576

[앵커]

보신 것처럼 이종섭 전 장관, 여러 의혹을 모두 부인했는데 근거가 있는 타당한 주장인지, 이 사건 취재하고 있는 유선의 기자와 따져보겠습니다.

유 기자, 7월 31일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적 없다 밝히면서도 격노는 주관의 영역이라고 또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한테는 격노가 아니었다는 건지, 아니면 격노가 아닌 다른 연락이 또 있었다는 건지 의문이 들고요. 또 '사단장 빼라는 지시 받은 적 없다'고 했는데 딱 이 지시만 없었다는 건지 그날은 이 전 장관이 돌연 이첩 보류를 지시한 날이잖아요, 돌연. 대통령으로부터 이첩 보류 지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힌 건지, 이 부분이 궁금한데요. 구체적으로 그렇게 밝힌 건 아닌가요?

[기자]

엄밀히 따져보면 핵심 질문에 대한 답변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오늘(24일) 나온 주장을 정리해서 보겠습니다.

'대통령의 격노 접한 적 없다, 사단장 빼라고 한 적 없다' 이렇게는 말했는데,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8b4720a400ec7c1af2d09cb2d58d4a1de6b81782834f3a0758856eb2f5c

'대통령에게 사건 이첩을 보류하라는 지시를 받은 적 없다'고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번에도 '사건 회수'는 나중에 알았다고 해서 책임 회피 논란이 있었는데 이번 의견서에도 역시 '핵심 의혹'에 대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8b4711d131ed6d6af26146f9afde3bdba0d6fd15dd1106d7fbb211706ec68

[앵커]

이 전 장관이 오늘 '피해자' 운운도 하던데 그런 주장까지 한 건 이번이 처음 아닌가요?

[기자]

이 전 장관은 대통령의 지시 없이 스스로 내린 판단이긴 한데, 만약 지시가 있었다 하더라도 자신은 피해자일 뿐이다, 이렇게 주장을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8b4761e131ed6d6af2614fc0128397f60fc80b114c32cfaaf09b851434eec

대통령이 지시를 했다면 자신은 하고 싶지 않은 일, 그러니까 원하지 않는 결재 번복을 하게 된 거라서 피해자일 뿐인데 왜 나를 고발하냐는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9b4730a400ec7c1af2d09a702fd5318bf0ec306dd3e1b5776e16d51c419

'대통령 지시가 없었기 때문에 죄가 없다'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 하더라도 나는 죄가 없다' 어떤 경우의 수라도 결백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 전 장관이 사건 이첩 보류를 지시하기 직전인 7월 31일 오전 대통령실과의 전화 통화에서 누구와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9b4711f131ed6d6af261455562221b538a71a7afcaaaff0adf6752b83e124

[앵커]

그 통화에서 의혹이 시작된 건데 "그날 대통령 격노 접한 적 없다"고만 밝히고, 대통령실 누구와 통화한 건지 또 어떤 내용으로 한 건지는 조금도 설명할 수 없다는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7월 31일 오전 11시 45분 이 전 장관과 대통령실의 일반 전화' 공수처 수사로 이미 확인된 사실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9b4761d131ed6d6af2614019b62816c0acdde5601037d387564630635cb77

저희가 이 전 장관의 변호인에게 다시 연락을 해서 이 전화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장관으로서 대통령실 통화 여부를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9b4771f131ed6d6af26145c943d364101a436b43fc19684f11f9e8e9ec80e

"다만 격노를 접한 적 없고, 사단장 빼란 지시 받은 적 없다"고만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eb47018131ed6d6af261440170a5aaf5a96274eee1129e39979fe93fd798b

이 전 장관이 김계환 사령관에게 이첩 보류를 지시한 게 7월 31일 오전 11시 57분이고요, 대통령실과 통화한 게 직전인 11시 45분입니다.

너무나 딱 붙어 있기 때문에 그 시간에 이 전 장관이 대통령실의 누구와 어떤 통화를 했는지는 반드시 밝혀져야 할 사안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eb4761d131ed6d6af26141c8c597a75d325bc6f7046170e4220cf5f047222

[앵커]

이종섭 전 장관 말고 김계환 사령관에게 'VIP 격노' 발언을 전할 수 있는 위치에 있던 사람이 한 명 더 있잖아요? 그 인사는 어떤 입장인가요?

[기자]

'VIP 격노' 발언을 김 사령관에게 전한 적이 없다는 이 전 장관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면 현재로선 가장 가능성이 커 보이는 건 임기훈 당시 국방비서관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4ececb919583e358903aad07a717740d5424a7924a1408ebf66996e8390b7e40cac58ee63036a20d0469361cd9502737af21d9386bb91bfbe9e260e498898d2f2e83702daddcd8937ea94e56f60a59a537a4f00e4f1d0037af7010bdec14567973a57ec0d423a00eba75651fb4731e131ed6d6af2614d5f55a2c75c08afbef39aaf9ba7e6291830f5ca6

김 사령관은 당시 7월 30일, 31일 임 전 비서관과 여러 차례 통화를 했습니다.

7월 30일 오후 6시, 6시 15분 김 사령관이 이 전 장관에게 '채상병 순직 사건을 경찰로 넘기겠다'고 보고한 지 1시간 뒤쯤입니다.

또 7월 31일 오전 10시 이 전 장관이 사건 이첩을 하지 말라고 지시하기 2시간 전이고요.

같은 날 오후 5시 박 전 단장이 "김 사령관에게 VIP가 격노했단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하는 바로 직전에도 또 전화통화가 이뤄집니다.

이 정황들에 대한 사실 확인을 위해선 이미 피의자 신분인 이 전 장관은 물론 임 전 비서관에 대한 수사도 필요해 보이는 대목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213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06

고정닉 21

57

원본 첨부파일 41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5/2] 운영자 21.11.18 5767897 435
241117
썸네일
[이갤] 췌장암을 유발하는 음식...jpg
[558]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8364 61
241115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남편을 살해한 30대 가정주부 이야기
[161]
ㅇㅇ(175.196) 01:35 17791 45
241113
썸네일
[모갤] 34년 현직 모태솔로의 [모솔학개론]
[272]
지옥미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7773 136
241111
썸네일
[기갤] 교복이 피떡이 되도록 학폭 당했다는 연예인
[187]
긷갤러(146.70) 01:15 14936 200
2411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여자애들이 인스타보다 열심히 하는것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5942 299
241107
썸네일
[야갤] 지식채널e... 오히려 좋은 원영적 사고... jpg
[472]
Ros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5557 211
241105
썸네일
[야갤] 걸그룹 게임 콜라보 복장 모음...ㅗㅜㅑ...
[158]
ㅇㅇ(211.36) 00:45 24234 384
241103
썸네일
[중갤] ㅈ소공장 자세하게 알려줌 ㅋㅋ
[505]
중갤러(59.0) 00:35 23239 261
241101
썸네일
[기갤] 아빠 어디가 아이들 최신 근황
[309]
긷갤러(84.17) 00:25 22347 72
241099
썸네일
[싱갤] 2024년 예비군 교육 근황.jpg
[348]
ㅇㅇ(113.130) 00:15 35157 209
241097
썸네일
[이갤] 결혼 안하고 혼자 사는 남자가 시간 지날수록 느끼는 감정.jpg
[72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4588 156
241093
썸네일
[야갤] 애를 안 낳으면 죽이던 시절.jpg
[2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0319 84
241091
썸네일
[이갤] 일본인도 못견딘 일본의 일뽕 잡지...jpg
[803]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2531 254
241089
썸네일
[공갤] 'Citipati - Big momma' 작업
[21]
판게아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036 53
241087
썸네일
[웹갤] 스릴러 웹툰 만들고잇는데 봐주실분?
[143]
석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328 65
24108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대인배로 오해받은 러시아
[222]
ㅇㅇ(210.90) 06.20 27234 264
241083
썸네일
[부갤] 미국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카페가 유행이라 신조어도 생김
[477]
ㅇㅇ(5.252) 06.20 21933 96
241081
썸네일
[야갤] 작년 토종 OTT 중, 유일하게 흑자낸 곳.jpg
[3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2695 173
24107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8년만에 검거된 미제사건
[177]
하후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1495 299
241077
썸네일
[이갤] 수학 얘기 안해도 특유의 분위기로 구별가능한 수학자의 특징.jpg
[2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1598 173
241075
썸네일
[카연] 음악정보툰) "고대 수메르 세계관에 과몰입한 뮤지션이 일 낸 사건" 외
[41]
TEAM_BSP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711 36
241071
썸네일
[기갤] 사람 죽어도 달라진 게 없다, 여전히 숨막히는 그곳.jpg
[3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234 156
241069
썸네일
[필갤] 필카찍었던거
[21]
임바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6432 12
241067
썸네일
[이갤] 도파민 중독을 얕보면 안되는 이유...jpg
[36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5281 155
24106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추억의 세계적인 최고의 마술사
[105]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5683 98
241063
썸네일
[야갤] 북한 뺨 때린 중국, '혈맹' 이상기류.jpg
[2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3859 113
24106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무지개 다리를 건건 반려견과 닮은 댕댕이를 마주쳤을때.jpg
[10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3724 38
241059
썸네일
[토갤] 더 샤이닝의 잭 토렌스(잭니콜슨) 레진피규어 도색해보았습니다.
[92]
장난감만드는아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448 58
241057
썸네일
[코갤] 나정도안생기면 돈이고 머고 소용없는이유
[408]
부산노도(175.198) 06.20 24911 98
241055
썸네일
[싱갤] 나이키 슬로건의 모티브가 된 사형수..JPG
[113]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452 116
24105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백호의 진실
[327]
청매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2872 188
241049
썸네일
[카연] (주작임)20살때 여자애가 삼고초려해서 술마신 썰.manhwa
[192]
슈퍼사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5376 212
241047
썸네일
[자갤] 인도사람들의 타타자동차 인식
[356]
ㅇㅇ(211.235) 06.20 23129 168
241045
썸네일
[싱갤] 독학으로 세계적 킥복서가 된 일본인..gif
[281]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4009 219
241043
썸네일
[야갤] 조리원, 키즈카페, 사교육비.. 돈 아닌 게 없는 부담.jpg
[4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5913 47
241041
썸네일
[일갤] 스압)아바시리 감옥 갔다가, 북단찍고 오는 길
[33]
이번생은포기한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434 27
2410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몽골이 북한의 분탕짓을 농락하는 방법
[205]
하후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8597 496
241037
썸네일
[카연] 유령자국 1화
[37]
오탈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264 96
241035
썸네일
[이갤] 어느 BJ의 훈육법.jpg
[4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4978 501
241032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양팔이 다잘렸는데 다시 붙인 남자ㄷㄷㄷ..jpg
[402]
ㅇㅇ(122.42) 06.20 46947 393
241030
썸네일
[야갤] 순직해 별이 된 구조대원, 마운드에서 그 아들과의 만남.jpg
[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3100 78
241029
썸네일
[디갤] 무지성 블랙미스트 1/2 빔
[18]
디붕이(39.124) 06.20 4409 2
2410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미투터진 일본 영화 감독
[2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21486 107
241025
썸네일
[기갤] 코치 성범죄 알고도 조치 없었다... 남현희 펜싱협회서 제명
[72]
ㅇㅇ(106.101) 06.20 13925 46
241023
썸네일
[보갤] 의사가 말하는 자위행위가 체력에 영향을 주는 이유 jpg
[488]
보갤러(115.126) 06.20 47908 359
241021
썸네일
[야갤] '잔인하게 죽여도 솜방망이'.. 동물학대 양형기준, 앞으론.jpg
[3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4042 63
241019
썸네일
[싱갤] 잘나간다던 중국 알리 테무 근황...JPG
[649]
ㅇㅇ(210.113) 06.20 59206 323
241017
썸네일
[주갤] 젊은 여자들 와인론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기 시작했다!!
[603]
주갤러(121.160) 06.20 33007 380
241015
썸네일
[이갤]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위해 노력하는 대한민국 공무원
[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12682 2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