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2022년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 6개월 만에 돌아온 보스턴

브이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4.25 10:21:37
조회 16464 추천 180 댓글 156

-이전 힛 링크 : 5일이 지나서 쓰는 125회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


2eb2c623f79f2cb46fbcdda61bd83035340d51ce9847d88294530f88da91b5789ec0bdef9a6038afc8b46c3278e2c3d5

(사진 출처: Tracksmith.com)






런갤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지난 월요일에 보스턴 마라톤에 참가했습니다!
작년에는 대회 참가 후기를 마라톤갤에 올렸는데,
올해는 이렇게 러닝갤에서 쓰게 됐습니다.
제가 갤에서 큰 활동을 하지 못 했어도 큰 관심 주셔서 감사합니다.


2021년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는 여기서 볼 수 있어요.



2021년에는 코로나로 인해, 보스턴 마라톤이 10월에 열렸었습니다.

올해는 4월에 정상 개최를 하게 되어, 이렇게 6개월 만에 보스턴에 돌아왔습니다.

지난해는 축소된 규모로 진행되던 터라, 참가 인원수가 적었습니다. 

올해부터는 코로나 이전만큼 회복된 대회 규모와, 

보다 쉬워진 참가 자격으로, 같이 달리기 하는 친구들이 많이 참가했습니다. 


두 번째 참가 이기도 하고, 여럿과 함께 할 수 있어 조금 가벼운 마음으로 여행하듯이 다녀왔습니다.



대회 준비/훈련

훈련 기간은 총 18주를 계획하였고, 최대 1주일 마일리지는 160 ~ 190 km 정도로 계획했습니다.
하지만 중간에 이직을 하게 되어, 몇 주 훈련을 게을리하였고, 

대회 3주 전에는 감기 증상으로 (아마도 코로나였을 거 같습니다.) 

열흘을 통으로 쉬는 탓에, 훈련을 이상적으로 끝낼 순 없었습니다.

마라톤에선 훈련도 경기의 일부라고 하죠. 그래서 더 아쉽습니다...



AVvXsEgAZkG0cBgPVS9ufmotP3wgo3x3Cm2NbvIW_lJhlf8ASlqcGRC6FVdrvAYluX4RDhgxT2kFOp1PiV3S0jKAa5zHQCL_NkNk1lnNO8zfOBBU7C-n_r2-bXF-fZskRUMoqL5vciOmK_z2G3Zv_QHlzn1zg8phSEHAAkj0v-N9UjEQu-PQJxiXeogxxNFD=w331-h459






대회 전 주말

토요일에 보스턴에 도착하자마자 배번호 (BIB)를 받기 위해 대회 엑스포로 향했습니다. 

정상화된 규모에 맞게 엑스포에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더군요. 

코로나 이전이라면 여기서 쇼핑도 하고, 여러 운동기기 체험도 하면서 시간을 보냈을 테지만, 

이렇게 사람이 많은 장소는 아직 불편합니다. 


배번호를 찾고, 친구들과 간단한 사진만 찍고 서둘러 나왔습니다.

AVvXsEiFTVWPTXFUC8405ywuMex4-mmeVoy7ITKqn9MV5CWswPPM9HuDXAG3_a9_Ib0ZQCSPLF1A73F-6ki7qcc9q3ucbKskTc9s9KeH3bm9Ipz1WfM0_6PaVUUXJISUJJxhSeSsJaPw3NigKY9g8vrOLpd6osNzqJR6T7U_slcuWrtCSLzpoN4TBZWHXAbo=w306-h306AVvXsEiW_l0Da2Jw2ITdrmLEm6BaTMT8rM02lD7QDyoe44rMOIMj2sGNLjxZmj5Lvofemib1quCwQjsRq5pzEqcJ0CKm2aDFSjN1irTd6FNltqJBGTZ85xWwdIvWy1OHmKho7Oa7Sm4GOhcJXPoRwCt90aTz-nK1hGtsUWmvQL7koRVFWjeq9Ko67sgy0tXa=w309-h309




보스턴, 보스턴 마라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현지 특산물, 트랙스미스 (Tracksmith)!
올해는 참가자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이 있다고 하여, 서둘러 트랙스미스로 향했습니다.
좀 늦게 간 편이라, 남은 선물이 없을까 봐 걱정했는데, 

다행히도 이전에 연락을 해두어 받을 수 있었습니다. VERY VIP~



AVvXsEgBYYhGQKNJMpvLXUyPnUcv0khGEvOOBN0PpvSYy-m_z3stLEb_WqIzqpupSik0N43COdOMQX5KahWWNVkjRBRLKeJHcWIn8G_hOW3gJV3_X9q8QkTWVvR7K3Mxd4oWqcFLcPBo2G8Q52sd82Fsy58zMOrryyjkCUDUKXX8mDpNFG-9uhkTpHh4e5u-=w365-h486
여기가 현지 특산물, 트랙스미스!
대회 엑스포 (보스턴 컨벤션 센터)에서 한 블록 정도 떨어져 있어요.



AVvXsEiHpcONiiyYvDlavjfkFQXTOF-b51SWGHjxB1wnytY5PHwgGuB_f5OYlngiqncnpaZKcIj6lx8V1CYNBO4LluMMAoAwdoy3iGKtQmT-AqcAFhxgJxvPC_FgWDkIAeakOAcds_9TAbkaGw2eXlBKwqBjHXbO-50iCWRsHiAuZFyNVJlkxDFlp0YATGaW=w396-h397
이렇게 선물도 주고



AVvXsEhPb2dmmDZmtPk5gX3wxth7JiwydctJGcZFTkOh5eHEMKdRyaDBXsW1rbFJiNLsDQAlMrstNf_qrF01wdirlazkdXlRLDVDcwK0w1Ez0jjn2Skd1QMSSMf6wKZqhi1TMbAuCZKWcZDzXKaY-ybYFKSft3eHtgaM1VaqEY9G_-z3LfxekEGN2-0DXEuk=w402-h536
이렇게 바나나도 주고
(도넛, 커피, 맥주, 베이글도 줬는데 사진이 없네요 ㅎㅎ...)



AVvXsEj3TRh_jl7Lni84_a5BuvgkYF_8_W0m4YNDOc99pVHw6DHZpMRMbWNOq2Phd6fHPawbEP9FmrcMej5kukHpuNoWby_uE9QnCMwhuy12psl5OPRBnKin6l7s9ytlR8gOe16FhPkoKYUPPHoXoblQqoLBdCaJvdkkH_I--vUnnz4daneRLZVDlPcyRDE-=w399-h532
올해도 이렇게 마라톤 한정판 싱글렛을 판매합니다.
이쁘긴 하지만 작년에 비슷한 걸 구매했기 때문에, 올해는 지갑을 수호합니다...





대회가 열리기 전에는 피니쉬 라인이 있는 도로 (보일스턴가)를 보행자들이 다닐 수 있게 열어두어요.

대회 중에 피니쉬 라인에서 좋은 사진을 찍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서 사진도 찍어둡니다.


AVvXsEiS7IoOouacLyffl-SXzVcb6zJvd_u1N6fuMFmslA_wvhCjrfSicjX3VAiUDyF4uXVdqelcb40pdasnxCj-t0iQktNS9GmENBnPobhTqeecTP_7Of4m-2BpuMkRRLEIIGAks_FDzdbDdR-xCIUbHpeP3Sq9FCkH0IOP_yR6m3xQmOlp5M6R0lQ9MjGJ=w528-h395
사람 많죠. 사진 찍기 경쟁이 치열합니다.

.

AVvXsEg2U-pMeMMQOYhAPbfxdRE29Df8kLmeH9wSjbiwf0pCL7IhB97zsQAXLkOMzD7EkJb0UqQO35rSzWdNmIr1DhxA26kKJXTiShaZEp9u7c6jjRAGEQyzJ7whncKGokaXlZB_ikfI9akNz1qzAJwE5mDI_QrhrHEiZIwk5peI7Oii7QFsRFySrmo4Dxer=w536-h346
엑스포와 트랙스미스에서 받은 여러 선물들.
메이저 대회 참가는 굿즈 모으는 재미도 있어요.





대회 전 날

이번에는 호텔이 하버드 근처라, 겸사겸사 캠퍼스 구경도 했습니다. 
저번에는 코로나라고 못 들어가게 했던 거 같은데, 올해는 활짝 열었더군요!



AVvXsEhJZnHMa_YbJpxP-suYfo2HarjYZ7diSD4N1Vgw2cPvx4vT0wiagfh0HkIgCqDcK2PGpePQzMQQ0Sw5U00MOnyuu7HDIK0VpSbSD--OQQRfdMRh8JIg7t0hBoWI3nIZyw7oNzlifs-L5EZzPrQ5SzaBGYl6c-LfFRMHOof1eBpVmbHGIukuOZFGgwtL=w511-h287
이 동상을 만지면 하버드 간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이미 대학원 졸업한 지 한참 지났지만
그냥 또 문질러 봅니다.


AVvXsEh3W7IV1Hrpu1kRa5bCqADFjNj1JoMU1OK3U9Lb6ZtQvHj5SQManHlKwnlJ6TOxbpVwZrZQDIfh2zOosjsrlxCmYCQ-TgZEIsx7nT-PdLG5oKxMCSPf7_DpT_1muWEYtqTmmDqZcK1ZPd3N8RqU1hVNTCqRsULc1zIkUItgcMjuDMijLQ_Em61YExih=w517-h291
어릴 때 여기서 수업 들었던 적도 있습니다.
좁은 강의실과 오래된 목재 냄새는 아직도 기억나네요.
기념/추억 삼아 사진 한 장






대회 전날에는 쉐이크아웃 런도 했습니다. 찰스 강변 따라 30분 조깅!


AVvXsEin0l8vxPzp16t61p4QzGQqYyW-kSMADb75XewLKfPSPjO2nH_75RIruL1ism1zZyjwa94-1BrcHoWzTT_XgEVJCWWC1_qJXHeD4RcXS3E85JUg3bW2H3mzpz1Mv2_s7JuvXJ9AuFFRVqkS23eC4yfHCfUnzNW1YDziZEYDx1cGHd-sg0nocZXJ-m7o=w421-h421

AVvXsEjbDOD7JxtzvbyflpRCQpwe6Q-agtTiDQnfjMLGKjF7nZ1b-JLVqaZNb9Bvdb5Fw_1RmMpZ1NqOW0qyuRqNpxl90PvTp9cqEv35XAPz_5SYsaUo8HY2MfNRMhRI74Muzt3qVmFGufSA1LgZn0wEwwa-YjtRq-Hfmnq_7fGdxLHV2xftFCVpHxBsjypV=w426-h341




아침 일찍 (4시30분~5시) 정도에 일어나야 하니까, 잠들기 전에 대회 때 입을 옷, 신발을 미리 준비해 놓습니다.


AVvXsEiIpgss5SCc99RapBJ6Yc5C1hZdAbtTN_kA91Nd9LtIdZk-mw8bc3rxhLf96mPBw9IbHNKvJ9cvyaYLYNmRGAI-dUFmE_WY27I1Ii1u_mQlzD6qMELngfsS_papgv6LFVo7kcfbjUhC2Xp_mnLSLfAx1ekuzFmuGn2FoVP9CEhn8AxOxP30xd-GtlF4=w407-h407
올해는 Satisfy + Tracksmith + Nike Vaporfly!







대회 당일!

보스턴 봄 날씨는 예측하기 어렵기로 악명 높습니다. 

눈이 내리기도 하고, 한 여름보다 덥기도 하죠. 


다행히 올해 날씨는 아주 좋았습니다! 


아침에 좀 추운 게 단점 이긴 하지만, 달리기 하기에 이만큼 좋은 날씨도 없죠.


AVvXsEjoGOscLfjJagYjFc7sIhGotCSsl72aeSa2wlFm6OSRAgVyoULKNra9Z72i3-00sIx4XTTU7uWyAMhJ1nprKp4vbywTcWTB9I6mDegEOD5a6dOkqii_P6Lv6roD_rhXMNaNur69IbPU1wSQ2Aq48gslpYLLceeAIm12vvvIlvd7csuIxf6GgVS8zVya=w638-h275


작년에는 보스턴 마라톤 공식 버스를 타고 시작점으로 향하였는데, 
올해는 트랙스미스에서 버스를 대절해주어서 따듯하게 휴식하고 준비할 수 있었습니다. 

아 역시 VERY VIP.

추운 아침에 밖에서 기다리는 대신, 트랙스미스에서 따듯하게 마사지받으며 휴식!



AVvXsEiP_wVDRviAI2jhvgQKeGIofrpuHZEHH0vSUR13LO6tNiISchHinF5EJR5xUbFHZUFjjGM_Rg2nRIkdg-25vQ1uuvrPrj2KjXKtTW1ojPJA6xflhdXVrGn3VHBP1dgexI0Rctyl9uPxnISg000IxFBriXuonsL-iohZiny7dzz0btqaW0AIDkf0ym0A=w350-h466
장경인대가 살짝 타이트한 것이 걱정되었는데...
마사지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다행히 달리는데 문제는 없었습니다.





이제 드디어 경기!



cover-tracksmith-boston-marathon.jpg
시작점은 보스턴에서 40키로 정도 떨어진 홉킨턴 이라는 작은 도시입니다.
여기서 약 25,000명의 러너들이 대 하는 건데요.
워낙 작은 도시다 보니까, 체감상 더 많은 사람들이 있는 거 같습니다.




AVvXsEhu7SoX24-Vmcl0cUNw9mCxbBnk7AZQMjoxPKnWXwSaLhmZYYVHFEa9z2MfFh0_Pdzaz9Fk-11ziUITunH30nJrWF3FpYwxpkg9x47tai6npFyGgFuSsg3b9tqegeusej5i-w8pgVj1MvOXiDYDdxBodOt8WqdgoXEZkp6ttnL-CCtcoN62AcQdqIqH=w605-h374
보스턴은 초반 내리막길과 후반 언덕 (뉴턴 언덕 혹은 상심의 언덕)으로 유명합니다.
일반 마라톤처럼 뛰면 어려운 코스로 느껴질 수 있지만,
전략을 잘 짜면 이만큼 재밌는 코스도 없는 거 같아요.
작년을 경험을 토대로 올해는 재밌고 편안하게 뛸 수 있었습니다.



AVvXsEjIkbHnvxdyiVIsQBS3OymbwxBaKPBk3ZLrqm7eUwSYdtxoa33lU6bMiWxZsP5Lpl1FSm77RXi86gAO4bq3f7_7NabIMe9cwFqcH2dMeZBn9dSrC9aNEpViyLWDYY-OuqNRuOpWpd7b_YoYUb-ePoyTFJ5A4XHWZ2CIGX-FRrl04GxjyRC8GjWpkPgX=w434-h434
교과서적 힐스트라이커 ㅋㅋ





최종 결과


2:44:09! 작년 기록에 비해서 (2:45:23) 1분 조금 넘게 단축할 수 있었습니다.
목표는 더 높긴 했지만, 그래도 이게 어딥니까!
작년에는 정말 힘들었는데, 올해는 비교적 편안하게 뛰었습니다.


AVvXsEiMtZMHJo1i3qjMx6xax_UWbrlfF3UG_F1Ka0z0JYEoJNiHwVxuPO0KdZZr8aeZxwGX6bF2uSg8Z0G73lUiWx2ZPlOKlyVBZ2NUZHVTzc3xEZ6IqhFC0Vp_fgOJVtP7bXtSO5aY5YDT8hApAOIEna84Cx4zfDkqrd35zYjwZNa4uISkv_EtFPsjgDBl=w571-h343




혹시 궁금해하는 분이 있을까 봐, 가민 기록도 첨부합니다.
후반부에 페이스가 떨어지는 게 보이긴 하네요. 그래도 다리가 멀쩡한 거 보면 잘 뛴 거 같아요.


AVvXsEgiz20x1JzUTL_Uod4C76rwB0Xze7rPZlG4rW3VUAlBWSjdBmkIK7Y3jLz2BHuxFP49GjaS9LEYK0qMlIgq8G2vkczdlxoJi-PVJfSBUvElt9rYNE88Z62QGhX0WFsWigsBpq0-M56T0K_PTXlvDDT-GgvibHc2i-5he_LTcr6ka_MCnijoooDqUDjC=w375-h514

AVvXsEgUYXIvyDkbOa1k1yOqd9-7dUXu-ahw_FdxiQy07lWK38y2yXow5L1X8J4vwbZbJXCsFv94CT_B1QqPbwJoLN-NxCjwx_J5sQYQwbNuZ73o2yFAnUimk9lBWTkT5lSPBHmL9fLbi5LYmVKDhg4jbNnb7l1-T0ZQ88bJDEgqxGmfFhjR6H572aUK1iuL=w376-h622

AVvXsEhSkjx9eN9F6JtooyTQKNdF6tTuJiKH_3RVSt9Xn_gF_nP4H48sy4-cb2VarBUFJri_ODZMRKDlGXJZOq9Ac8RFJVRLG7DBu5IFHL3Xy0gxktQ7fOruEokhne6MnML2sps8mLGHbZNdflPMu9C8C146fRnieY2us_RO-46eWU-Nn6lMi_xoJ4F1aExV=w385-h367





다음 경기는?


5월에 있는 뉴욕의 브루클린 하프 대회를 뛸 계획입니다.
미국 내에서 가장 큰 하프 대회 중 하나이고, 비교적 쉬운 코스 + 바닷가에서 끝나는 점 때문에 제가 참 좋아하는 대회예요.
그리고 11월에 뉴욕 마라톤도 등록했습니다.


그때 또 후기로 돌아올게요.


감사합니다!




AVvXsEinXrMoDeLPvxt3FunSlJAgu0pbzPxeW9n0RK3gZ7j1_m4Ipgq01WVthSVcz5naPhZKl3Jflo0fTBjlZfb60F3WXC2WaHIdY9_8QKaunWaLohsUmhWqHLwumEwkfHgNgt2hyzhD6Z6BfA9fIK2hjGuSghLtGkQxPYLmMN97cm9D7-Yx5ZmPASwwXZls=w411-h411













출처: 러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0

고정닉 61

1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려울 때 도와줄 사람 많을 것 같은 인맥 부자 스타는? 운영자 22/07/04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205] 운영자 21.06.14 25439 4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43/1] 운영자 10.05.18 482029 220
17084 2021년 제15회 새로운 경기게임오디션 참가 후기 [스압] [112] 네루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8204 99
17083 [개미 주의] 여왕개미근황) 드디어 첫일개미 태어남 [282] 벌거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3320 434
17082 회사 여직원에게 술먹자 하는 만화 [스압] [456] 팬케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59893 650
17081 3일차 - 마모뜨 그란폰도 [114] 사이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7664 71
17080 [내식소/스압] 내가 죽인 식물들을 소개합니다 [334] 식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30702 288
17079 좌충우돌 몽골제국사 (1.5), 칭기스 칸 이전의 몽골 초원 [180] @bongdak201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15731 155
17077 아조씨... 6월에 코스한거 정리해봣오..... (1) 수정판 [1515]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104665 690
17075 유럽여행기 스위스 편: 1일차~3일차 [스압] [188] kidoon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6355 121
17074 [스압, 데이터 주의] 2022년 상반기의 새들 (50pics) [120]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4203 107
17073 [단편, 스압] 중동의 제우스 신앙 [613] 새싹펭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8293 880
17072 [스압] 2022 상반기 결산 - 메인바디 흑백 특별전 (22) [65]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1505 59
17071 무케 제작과정 [521] 봉춘(220.88) 06.29 43462 719
17069 [단편] 미네르바의 떡갈나무숲 [308] Forbidden40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3883 336
17068 (스압)초딩때 오락실에서 메탈3 엔딩 본 썰manhwa [1328] 공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5729 1725
17067 여러가지 시도를 했던 22년 상반기 결산 - 36pic [146] 치바사진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9407 101
17066 완성! 카밀라 바누브 1/3 구체관절인형 (50장) [434] RedLe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39400 340
17065 (스압)메이플빵 5가지 전부 다 만들었다 [366] 남들다있는데나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36300 428
17064 오랜만어 탐어 조짐 [스압] [398] Fl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36077 306
17063 라이터 사진은 주머니에 300원만 있으면 365일 찍을 수 있다 [스압] [239] 감성충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223 243
17061 (만화) 만화가에게 생일축하카드를 보내보자+2022년까지 받은 답장.JP [445] 새벽에글쓰다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5558 300
17060 거장에게 경배를 [302] 맛기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4441 303
17059 2022 케장판 성지순례 [스압] [378] 히라사와_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206 159
17058 포크레인 딱새 전부 다 이소함 ㅠㅠ [4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1077 574
17057 스압) 찍찍이 단편선- 초장마법진녀 잡아서 복수한 썰.manhwa [176] 찍찍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468 129
17056 [스압] 필름으로 담은 오사카와 교토 [174]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577 138
17055 ★평택에서 제부도까지 걸아간게 자랑★ [389] 씹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7380 490
17054 뱀녀인 소꿉친구랑 썸타는.manhwa [316] 김갑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0682 381
17053 188번째 헌혈 다녀왔습니다. (구미 헌혈의집) [848]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43879 609
17052 군대에서 그린 애니메이션 모음.Moum [326]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1992 528
17051 과제로 이상해씨 만들고있음 [541/1] 공쟝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9407 812
17050 내 몸변화 구경할래? (스압) [1056] 배은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3666 1434
17049 DX 잔글라소드 프롭 스케일 만들었다 [122/1]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182 112
17048 부패와 순환의 신의 챔피언 [스압] [154] 뻬인타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9483 198
17046 고등학생때 짝사랑했던 여자애.manhwa [스압] [454/2]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3405 521
17044 킨드레드 코스 제작+플레이 엑스포후기 3편[스압].jejak [475] ㅋㅅ갤핫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9172 568
17043 짹슨 5주차 - 알곡,식빵굽기,통통해짐 [스압] [367] kuckyo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0849 739
17042 [스압] 할아버지가 찍으신 사진 필름 스캔파일 찾았다 [427/1] 작은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0086 503
17041 장문)러시아 샤먼 신내림 의식 갔다온 썰 [57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54270 462
17040 싱글벙글 싱붕이의 즐거웠던 일상들 [487/1] ㅇㅇ(61.254) 06.10 45755 712
17039 베란다의 황조롱이 [905] 올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87705 2094
17038 계나 햄맨 -1- 집으로 돌아갑시다 [스압] [233] SOG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2317 323
17037 생존신고 - 멕시코 [179] 똥오줌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9441 147
17036 어느 초여름의 열병 [스압] [109]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941 112
17035 설악산 계절이 돌아왔다 [210] 해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0899 119
17034 (용량주의, 스압) 구로구 完 [229] ㅇㅎ(223.28) 06.07 37880 220
17033 [혐주의] 내가 10년간 만든 개미집 모음 [1542] 여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88486 1381
17032 2022년 제 13회 대구 꽃 박람회 갔다 왔다 (주의 100장 넘음) [316] AIU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30332 260
17031 울릉도 탐조 [스압] [169] 쌍살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22996 17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