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그냥 걷기1~20 (완)

ㅇㅇ(125.190) 2009-12-28 13:11:05
조회 375940 추천 55 댓글 1,115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나는 오늘 꼭 출발해야한다 미룰만큼 미뤘다 오늘은 꼭 가야한다




 




언젠가부터 해보고 싶어진 일이다




내 발로 우리나라를 한바퀴 걸어보고 싶다




꼭 해보고 싶었다




뭐 하나 제대로 해본 거 없이 살아왔다




이 역시 혼자 속으로 계획만 세워놓고 속에서 끝낼까봐 걱정됐다




어디 누구한테 말도 안했다. 또 말만 하고 안할까봐..




장마 끝나면 7월 초 중순에는 출발하려고 했다




근데 무슨 장마가... 끝날 기미가 안보인다.




사실 자신도 없었다 어떻게 하나 둘씩 준비는 해 갔지만




내가 진짜 할 수 있을지... 막연하고 막막했다




그냥 비 핑계나 대며 또 방안에 틀어박혀 하루하루 지냈다




비가 그치길 바랬다, 또 비가 계속 오길 바랬다




비가 그쳐야 출발을 하는데.... 하면서도




비가 계속 와주니 내가 출발 못한다는 것에 대해




비가 오기 때문에 못 가는 것 뿐이라고 핑계거리가 생겨 다행이다 싶었다




하고 싶다면서 자신이 없어서 못 하고 숨어있는 이상한 꼴이었다




그냥 복잡했다 나는 항상 뭐가 복잡하다




쓸데 없는 말이 길어지면 써봤자 안 읽어줄것 같으니 이제 출발하겠다





2009년 7월 31일




엄마한테 편지를 남기고 누나한테 인사를 했다




또 갑자기 이렇게 나가는 게 미안했다




난 군대 갈때도 영장나온거 말 안하고 있다가 입대 일 주일전 쯤 들켰다




근데 또 이런다 집을 나서니 미안하고 마음에 걸렸다




그거 말하는 게 뭐가 어렵다고..





배낭을 메고 출발했다




대책 없다 난 밖을 많이 돌아다녀보지 못했다




외지로 나가본 적도 거의 없다




어디로 가야하는 지도 확실히 모르겠다




다른 지역으로 가려면 어떻게 하는건지....




일단 북쪽




내가 사는 대구에서 먼저 안동으로 가겠다




안동가는 길도 몰랐다




뭐가 국도고 뭐가 고속도로고 뭐가 뭔지 운전면허도 없고 돌아다닌적도 없는 난 그런 거 모른다




그냥 북쪽으로 계속 걸었다 어디가 어딘지 좀 헤매다가 얼떨결에 안동가는 국도를 찾았다




 







여기서 쓰면 좀 이상하지만.. 준비물을 올려야겠다




난 이 걷기를 위해 디카를 샀다 처음 사 봤다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될지 뭘 찍어야 될지 그런것도 몰랐다




이렇게 후기를 올릴 지 말지 고민도 안했다.그래서 그런지 초창기엔 찍은 사진이 몇 장 없다




사진을 올려야 좀 봐줄 맛이 날텐데..




그래서 첫 날은 준비물 사진으로 어떻게 때워보려고 한다




이 준비물 사진들도..




출발 한달 전에 카메라를 샀지만.. 출발 할 때 까지 찍은 사진은 하나도 없다




준비물 챙길 때도 사진을 찍어둔 게 없기에.. 이것들은 집에 도착하고 후기를 위해 찍은 것들이다




 




사진을 찍어서 컴퓨터로 옮겨보니 느끼는 것




참 사진 찍기는 쉬운 게 아니구나 + 난 참 사진을 못 찍는구나










먼저 옷들이다




긴팔 2벌 + 반팔 3벌   총 5벌




수건 3장 팬티 5장 손수건 3장 모자하나




뭐 사실 준비물 하나하나에도 남들 모를 나만의 이야기가 담겨있긴 하지만..




아.. 후기 쓰는 것도 쉽지가 않구나 쓰려고 하니 한도 끝도 없다




그냥 아무튼 옷은 이렇게 챙겼다 저 중에 한 벌은 입고 출발했다









세면도구




세면백에




치약, 칫솔, 비누, 샴푸, 세안제, 면도기, 면도날, 면도크림, 샤워타올




어 면도날은 안 찍었네 3개 챙겨갔다




왠지 필요할 것 같아 꽃철사, 빵끈, 고무줄 , 실, 바늘도 챙겼다




철사와 빵끈은 꽤 챙겼는데 써서 몇개 안 남았다




부채는 왜 여기다 같이 찍었는지 잘 모르겠다 찍을 땐 몰랐는데




 









약같은 거




몸에 뿌리는 모기약 2개 , 면봉 , 밴드, 반창고, 후시딘, 소독약, 가그린




몸에 뿌리는 파스 , 압박붕대 , 후레쉬 , 건전지 9 개, 라이타




썬크림도 챙겼다 사진 찍을 때 모르고 안 찍음




물통, 보냉가방




어휴 출발할 땐 당연 다 새것들로 가져갔다




밴드도 새 거 붕대도 새 거










이 사진이 더 잘 나온 듯 여긴 선크림도 있네




 










나름 전자제품




카메라 가방( 안에는 카메라, 수첩, 핸드폰, 볼펜)




카메라 충전기, 핸드폰 충전기, 컴퓨터랑 연걸하는 선 뭐 그런거




혹시나 해서 삼각대도 사서 가져갔다




오른쪽 밑에껀 저것들 넣어둔 스퀘어백인지 뭔지










왠지 종이제품




필기구 , 연습장, 일기장, 편지지, 편지봉투, 전국지도




 










기타




스퀘어백인지 사용자평에 빨래 넣으면 좋다길래 산 거




우산 , 빨래줄, 빨래비누, 지퍼백 3장, 휴지




 










옷걸이+ 빨래집게




수건 걸어넣고 말리면서 쓸 생각이었다




처음엔 왼쪽 모습으로 챙겨가져갔는데




수건을 걸어보니 빨래집게가 좌우로 왔다갔다 거리면서 수건이 안 펴져서..




한 이틀 뒤에 빵끈으로 빨래집게를 고정시켰다




결론은 가지고 다닌 건 오른쪽 옷걸이




 








신발




뭐 신는 거야 샌들이면 되겠지 생각했다




샌들 중에 괜찮은 거라고 찾아냈다




 









그리고 배낭




역시 사본 적이 없어서 지식인에 찾아보니 다 메이커 추천....




메이커를 찾으니 가격이 비싸고 뭐 살지도 몰라서 고민하다가




인터넷에 그냥 어쩌다 들어간 사이트에 사용자평이 좋길래 이거 샀다




다른 배낭은 안 써봐서 모르겠는데




난 이 가격대에 이 배낭을 산 것에 대해 출발 후 정말 만족 했다




그 전에 이 돈으로 살 수 있는 메이커 가방을 봤는데




그런 것들을 샀으면 가방 때문에 신경 깨나 썼을 것이다




출발후에 ( 뭐지? 왠지 뭐가 딱딱 들어 맞는다 ) 라고 생각하게 해준 것중 하나이다




배낭




만족하게 잘 썼다




등에 땀 차는 것만 빼면




 




 




에고




여튼 준비물은 이렇다




여기에 한 가지 더 하면 빵 큰 걸 하나 가지고 갔다




빵 얘기는 있다가 해야지




 




출발은 설레는 기분 + 어느정도의 막막함, 불안함




계획은 그냥 막무가내로 출발 했다




돈은 비상금으로 5만원




뚜렷한 목표도 없다




걷고




길에 나오는 거 보고




하루 먹고 자고 살고




걷고




그냥 걷는 거지





처음 세 시간? 다섯 시간? 그 정도 까진 걷는 데 아무 문제 없었다




난 처음 생각하길




베낭도 군대 군장보다 가볍지




샌들은 군화보다 푹신푹신하지




군대에서 완전군장메고 40km 걸어도 그리 크게 문제 없었으니




이 상태로 40km는 그냥 쉽게 가지 않겠나




뭐 40km는 기본이고 맘 먹고 밤에도 걸으면 80km는 걷는 거 아닌가?




뭐 일단은 하루 40km정도로 생각해야지




개뿔..................어떻게 된건지 40km도 못갔다




오후 쯤 되니까 저런 생각을 한 내가 부끄러워졌다




발이 따가워오기 시작했다




앞꿈치부분.. 군대 첫 행군 때 폭삭 젖은 전투화신고 행군했다가




발에 물집이 왕창 잡혔었다




그 물집을 나중에 처리 안하고..껍질도 안 때고 괜찮겠지 하고 놔뒀더니




앞꿈치 부분이 노랗게 되고 누르면 따가웠었다




생활하는데 그리 지장은 없어서 그냥 살아왔는데...




그 부분이 말썽이다 너무 따가워서 못 걷겠다




걸음 걸이가 조금씩 이상해졌다




그러다보니 헐 이런 이제 물집까지 잡혔다




군대에서도 첫 행군 이후에 한번도 안 잡혔는데....물집 잡힐 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샌들 신어서 걱정되는건 샌들 끈 조이는 부분에 쓸려서 껍질 까질까봐..




그것만 걱정했지 발바닥 걱정은 하나도 안했었는데...




제대로 못 걸었다 한 걸음 한 걸음이 너무 아팠다




뭐? 80km? 뭐? 안동? 동해? 통일전망대? 서울? 한바퀴?




........... 놀고 자빠졌네.... 내가 뭐 이렇지..




집에 가고 싶었다




일단 집에 가고 나중에 다시 생각할까




아니면 차 타고 조금만 갈까




날은 곧 저물 것 같은데...




오늘 군위까지는 가려고했는데.. 12km 남겨두고 밤이되고..




밤에 걸어보려니 위험한 것 같았다
아파서 더 걷고 싶은 마음도 안 들었다




면 정도?




도로 근처에 마을이 있는 곳에서 멈췄다




잠잘 곳을 찾아 헤맸다




마을 회관 같은 데 가면 재워준다던데..




마을 주민분 한테 물어보니.. 문 잠겼을텐데 하며.. 왠지 반기지 않는 분위기..




난 좀 소심하다




왠지 어려울 것 같아서 포기..




교회




재워주는 건 문제가 아니라지만 재워주면 물건 없어지고 이상한 일이 너무 많다고..




민증 보여주고 집에 전화확인만 되면 재워준다고 하시는데




난 집에 이렇게 신세지며 다니겠다고 말 안하고 나온 게 아니다




그냥 여행하고 온다고 말 하고 나왔다




이런 거 알면 당장 집에 오라고 할 것이다




그리고 그냥 죄송합니다 하고 나왔다




갈 곳이 없었다




주위에 찜질방?이 있다길래 가보니 24시간도 아니다




어디서 자야되지..




발은 너무 따갑고 아프다




난 빨리 걷는다고 걷는데 신호등을 제 시간에 못 건넌다




이럴수가...




언젠가 신호등 건너는 시간이 너무 짧다고 고쳐야 한다고 쓴 기사를 본 적이 있다




난 신호등 왜 저렇게 시간 긴가 하고 금방금방 건너다녔었는데




할머니 할아버지나 어떤 사람들에겐 그 시간이 짧다고 했었다




아.....못 건너니까 서럽구나..




 







너무 길어지네





줄이기




 




꽤 헤메다가




어떡하지 어떡하지




불꺼진 상가 계단에서 엎드려 잤다




난 겁이 많다




밖에서 자는 게 너무 무서웠다




이런 데 있으면 도둑이나 나쁜사람이라도 나타나서




칼로 찔러 죽일지도 모른다는 말도 안되는 생각을 하고있었다




그래서 불안한 마음으로 엎드려 잤다




엎드려 자니 자는 것 같지도 않고 트림이 한 2000번 나왔다




에라 모르겠다 계단 층게 사이 바닥에 드러누웠다




그렇게 하루가 지나갔다




 












우리 누나에 대해.




말을 안했지만 난 항상 우리 누나에게 고맙고 미안하다




항상 나보다 뭘해도 잘 하는 것 같고 도움을 많이 준다




어릴 때도.. 지금도...




이 날 까지도 그랬다




출발 후 하루에 한 가지는 ' 아 이것 때문에 정말 다행이다 ' 라고




생각 하였는데 이 날의 큰 도움은 우리 누나였다




누나는 뭣도 모르고 내 출발 전날 이 빵을 사왔다




나는 다음 날 떠날 건데..
하필이면 내가 아니면 먹지도 않을 이런 큰 빵을 오늘 사오다니..
빵 버릴게 될 것 같아 아까웠다
큰 빵 2개




누나한테 아침에 떠난다고 하니 빵 하나를 가져가라는 것이다




난 먹을 건 아무것도 안 가져갈 생각이었다




내가 어떻게든 해결 하겠다는 생각이었는데..




내가 아니면 먹을 사람도 없다면서 하나는 꼭 챙겨가라고 했다
마지못해 하나 가져갔다
첫날 막상 나가니 막막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빵만 먹었다




빵이 없었으면 배까지 고파 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했을텐데




첫날 이 빵이 있었기에 그래도 배고프단 생각은 안하고 걸을 수 있었다




이 순간 까지 도움을 주다니...빵을 먹을 때 마다 생각했다




이 빵이 없었으면.......없었으면...........




그런 누나한테  .... 잘해주는 게 없어서 너무 미안하다, 표현을 잘 못한다




물통 보냉가방도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쓸 일도 없을 보냉가방을 사놨는지




내가 출발하기 얼마전에 저걸 사와서 그냥 집 한 구석에 둔 것이다




어 ? 진짜 차가운 게 유지될까? 뭐 마침 잘됐다 가져가보자




덕에 적어도 뜨거워진 물을 먹진 않았다




차가운 게 꽤 오래 지속됐고 오래되면 미지근해지기까지만 했다




왜 후기에 이런 걸 쓰나 누가 뭐라고 할지도 모르지만




뭐....그냥 쓰고 싶다




언젠가 누나도 이 걸 보게 될 지도 모르지




첫날은 누나 덕이다






이건 그냥 첫날 찍은 유일한 바깥 사진





.. 사진이 없어서 볼 사람이 있을지..
무슨 쓸데없이 글만 이리 길다..
글도 막상 쓰려고 하니 한도 끝도 없다  이것도 엄청 줄인 건데..
사실 난 여행이 아니다
그냥 멍청하게 걷는 거다
괜히 게시판 자리만 차지한다 싶으면 다이어리 갤로 옮겨가야겠다
일단 몇 개만 써 봐야지



그냥걷기2 보러가기

그냥걷기3 보러가기

그냥걷기4 보러가기

그냥걷기5,6 보러가기

그냥걷기7 보러가기

그냥걷기8 보러가기

그냥걷기9 보러가기

그냥걷기10 보러가기

그냥걷기11 보러가기

그냥걷기12 보러가기

그냥걷기13 보러가기

그냥걷기14 보러가기

그냥걷기15 보러가기

그냥걷기16 보러가기

그냥걷기17 보러가기

그냥걷기18 보러가기

그냥걷기19 보러가기

그냥걷기20-1 보러가기

그냥걷기20-2 보러가기 (완)


출처: 국내여행 갤러리

추천 비추천

55

고정닉 2

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JBJ95, 봄을 깨우는 친구들 운영자 19/04/17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7] 운영자 13/01/11 490677 27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7/1] 운영자 10/05/18 444594 90
15169 무려 6,000장 레고 스톱모션 (레고무비2에서 가장 비싼 제품) [83] 잭P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2568 40
15168 흙수저 해붕이 챔스보고싶어서 길거리에 의자깔고 봤다.jpg [295] ㅇㅇ(220.116) 04/18 25163 420
15167 토린이가 추억의 런세이버 만들어왔다. 시간날때 보고가주라 [113] 탈덕은없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10150 110
15166 핫소스 박람회, 스모가스버그 푸드마켓, 그리고 류세이 후기입니다. [248] 악어새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22358 415
15165 쇠 젓가락 하나로 일본도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550] 대장장이 코호보(183.106) 04/17 47854 632
15164 그동안 그렸던 아이유 그림 모아모아 14년도 ~ 19년ㄷ(스압주의) [524] 겁나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3525 938
15163 엔꼴거리 잔혹사.jpg (꼴솩거리 시즌2) [270] 에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29377 507
15162 종이로 비행기 만든거 보고가라 [318] 테챳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30533 472
15161 티라노사우루스 만들어왔다! [427]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27814 764
15160 스압 일본 계류루어 산천어 야영 [152] 루어신동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26903 128
15159 지난 1년간 대략 400가지의 위스키를 마셨더군 [380] 올드보틀덕후(39.7) 04/12 50459 237
15158 [스압] 죠죠의 기묘한 모험 그림그려봤어요 외 다수 [416] dongcas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35411 502
15157 종이로 알트론건담 만들어 왔워~ [494]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27305 464
15156 경부선 따라 도보여행 -1~14(完)- [180] Lv막걸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22005 203
15155 (군대만화) KCTC에서 군생활 5편 -겨울훈련1- [411] 전문대항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0 77551 209
15154 5개월간 작업한 오크 모델 총집합! [176] 파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0 30490 179
15153 냉혹한 공룡 대멸종의 세계 [579] 전자강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9 65278 1457
15152 훈련소에서 종이로 스타 유닛 만들었는데 보고가 [931] ZergUs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9 57436 1467
15151 속초산불화재 썰 푼다.(소방관.ver) [1340] %20ㅇㅇ(221.142) 04/08 84541 2629
15150 장범준 노래방에서 [611] 미스터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87047 1146
15149 21세기 소크라테스 [709] 죠스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86366 1377
15148 직접 찍은 1300장으로 만든 출발 드림팀 패러디 레고 스톱모션.mp4 외 [191] 햄스터김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44696 214
15147 야 우리집 바로뒤에 불났다 [1090] c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204888 2515
15146 새벽에 동방미인 [160] 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4 52120 184
15145 (클레이) 브롤스타즈 캐릭터들 만들었습니다 [229] 녹색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4 26777 463
15144 여린이 프랑스ㅡ스위스 여행 [142] 아이유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3209 103
15143 [스압] 미공이와 그동안 착샷들과 바쁜 상황 외 다수 [291] 불량소년(121.182) 04/03 19697 333
15142 스압) 일코 여고생 커밍아웃하는 만화 [646] 비서실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98701 1454
15141 스압) 이탈리아 다녀왔다! [184] 망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28623 180
15140 2평 짜리 방 난생 처음으로 인테리어 해봄 [723] 나루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76625 1393
15139 종이로 만든 라돈. 로단? [199] 지옥페(58.230) 04/01 25608 334
15138 마이클 잭슨 피규어 완성 [471] PurpleHear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41432 793
15137 흥민이형 돌로 조각해 보았다 [370] stone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2028 313
15135 스압[삼일절100주년기념특집]워싱턴의 에놀라 게이를 찾아서 [205] 여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4930 207
15134 [미나생일프로젝트][미나와뜨개질]세이브더칠드런신생아살리기 참여후기 [291] eck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26638 480
15133 봄의 선물 미나리 꼭 드세요 (약스압,저용량 gif) [301]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8 29130 441
15132 제 보물 자랑합니다!!!!!!!!! [678] 정자체(124.50) 03/27 57589 464
15131 바다찌낚 미야케지마 조행기 1~7 [스압] [87] 학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14300 60
15129 나도 왜 여기 올리는지 모르는 결혼식 후기 [463] GAZ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64433 591
15128 DUMMY [초스압, 데이터주의] [788] Happykwak(119.197) 03/26 46596 1168
15127 (씹스압) 바린이 일본 투어 -1~14 ( 完 ) [157] 스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6645 164
15126 [자작] 드래곤볼 여캐들의 Likey 댄스 커버 [780] 궁극의Shad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44118 242
15125 [씹덕체주의]여태 그렸던거 모아서 올립니다 [1348] 금하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95678 815
15124 옛날 성냥들 자랑 [332] 스트라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8158 855
15123 2019 서울동아마라톤 후기 -1 (스크롤마라톤) [104] Chrow(110.11) 03/22 19431 84
15122 그간의 넙치농어 조행기 [281] YouG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35337 310
15120 바닷마을 다이어리 표지 순례 후기 [272]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9122 285
15119 매복사랑니 빼고 죽다살아난 만화 [575] 사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111231 85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