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00일 민심대장정 - 에이 씨발 밥도 못먹게...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6.09.13 15:16:08
조회 5039 추천 0 댓글 23


민심 대장정 70 (9. 9. 토요일. 충북 청주) “일 주러 왔시유?” - 인력시장 새벽 6시에 청주시 인력관리센터에 갔다. 속칭 인력시장이다. 경실련에서 위탁 경영을 하는데 아침 식사를 제공하고 있었다. 막노동 일자리를 구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자칫 새벽부터 이 사람들의 심기를 건드릴까 싶어 조심했다. 인력센터 측의 요청에 의해 카메라와 동영상 촬영도 못오게 했다. 소식을 듣고 찾아온 현지 기자들도 관리소 직원의 제지에 의해 사진을 못 찍었다. 배식을 받아서 식탁에 앉았다. 옆 사람에게 말을 붙였다. “무슨 일 하세요?” “아무 일이나 하지요.” 도무지 말을 하기가 싫은 기색이다. “오늘 일 잡았습니까?” “ ..... ” 대답도 안한다. 왼쪽에 앉은 사람에게 말을 걸려고 고개를 돌리니 아예 식판을 들고 저쪽으로 옮겨간다. “에이 씨발 밥도 못먹게 ... ” 건축공사장 보조에서부터 청소 등 닥치는대로 일을 찾는다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아침에 나온 사람의 20~30% 정도 밖에 일을 찾지 못하는 것이다. 그동안 일을 통해서 손발이 맞는 사람은 벌써 사전 약속이 되어 일을 나갔다고 한다. 40대 중반 노동자 한사람은 이런 일이 15년째 된다고 한다. 아이들이 둘. 15살짜리 고등학생 하나와 중학생 하나라고 했다. 주로 건설현장에 가서 일하는데 일당이 7만원에서 10만원 된다고 했다. 자기는 한달에 25일 정도 일한다고 했다. 열심히 일해서 애들 공부시켜야 한다고 한다. 집은 없다고 했다. 그 정도면 왜 정식으로 회사 사원이 되지 않느냐고 물었다. 회사에서 정식으로 사원으로 쓰면 근로기준법이다 워다 해서 귀찮고 보험이다 뭐다해서 비용이 많이 나가기 때문에 하도급을 주어서 일용노동자를 쓴다는 것이다. 그나마 그 정도로 일자리를 고정적으로 잡고 안정되게 일하는 사람은 이 사람 하나 정도 밖에 안되는 것 같다. 나머지는 대부분 극도로 불안정한 상태로 한달에 보름, 열흘 밖에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공사 현장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많이 쓴다고 한다. 임금도 적게 주고 군말없이 시키는대로 일하기 때문에 작업반장들도 외국인 노동자를 선호한다고 한다. 길거리에 서 있는 다른 사람에게 접근했다. 누군가를 열심히 기다리고 있는 것 같았다. “무슨 일 하세요?” 하고 묻자 내 아래 위를 훑더니, “일주러 왔시유?” 한다. 내가 아뭇소리 못하고 머뭇거리니까 귀찮다는 표정을 노골적으로 내 보이며 저쪽으로 간다. 다른 사람에게 접근을 하니까 역시 슬금슬금 피한다. 아침도 끝나고, 시간도 8시반이 넘어 이제는 일꾼 찾으러 올 사람도 없는 시간이 되자 식당에 차려놓은 장기판으로 한나씩 둘씩 모여 않는다. 몇 사람은 멀거니 초점없는 눈으로 TV를 쳐다보고 있다. 아까 “일주러 왔시유?” 하던 사람도 TV앞에 앉아 있다. 회관을 나와 차타러 가는 데 길거리 이곳저곳에 사람들이 모여 앉아 있다. 왼손에는 자판기 커피, 오른 손 깍지에는 담배를 끼어들고 쭈그려 앉아있다. 여기 나오는 사람들 중 15-20%는 바다이야기와 같은 성인오락실에 간다고 귀뜸을 해주던 상담소 사무국장의 말이 떠 올랐다. 무슨일 하느냐고 묻기만 할게 아니라 일자리를 갖고 와야겠다는 자책감이 들었다. 일자리를 만들어 놓고 이사람들을 불러야겠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연재합니다 [10]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27 2156 0
177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국민 좀 먹고살게 해주세요 [1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21 3267 3
176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경기도만 잘되자고 하는 일이 아닙니다 [3]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12 1998 0
175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자국 기업을 역차별하는 나라 [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08 1730 0
174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나라를 위해 조금만 참아주십시오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04 1873 0
173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세상에 공짜 투자 유치는 없다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9 1052 0
172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노조와 함께하는 투자유치활동 [3]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5 1530 0
171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외자유치? 아니죠! [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4 1563 0
170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경제 비즈니스는 친목활동이 아니다 [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9 1625 0
169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외국기업 [1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804 0
168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에피소드 1,2,3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561 0
167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단지 길 하나 내준 것뿐인데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200 0
166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회의장을 박차고 나오다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1600 0
165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구로다 사토미 미크니색소 사장의 詩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5 1528 0
164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일단 쳐들어가라 [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620 0
163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백고초려인들 마다하랴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9 1574 0
162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배알이 뒤틀려도 참고 견뎠다 [3]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803 0
161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실적에 급급해 하지 마라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3 1073 0
160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일본 기업인과의 폭탄주 한잔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0 2193 0
159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맨땅에 헤딩한 지멘스 R&D센터 [4]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07 2372 0
158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스미토모와 (주)농심의 토지 맞교환 [4]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26 2512 0
157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미국에서 압수당한 김밥 [7]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20 2959 0
156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실속있는 스케줄 짜기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12 2006 0
155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오우, 크레이지 스케줄!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05 2226 0
154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그렇게 떼를 쓰시더니, 이제 만족하십니까?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31 2533 0
153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2012년까지 자그마치 25조원! [7]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23 2280 0
152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흥분한 주민들과의 줄다리기 [4]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17 1713 0
151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내가 책임질테니, 땅 파요! [1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09 2326 0
150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5천평짜리 초대형 천막의 비밀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02 2786 0
149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난제 중의 난제, 분묘 이장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27 1913 0
148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별★'들을 만나다 [6]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22 1298 0
147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어디 마음대로 되나 봅시다 [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18 1276 0
146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저 손학규, 믿어주세요 [1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12 1666 0
145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무조건 LG필립스를 잡으시오! [1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08 2069 1
144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당장 소방헬기 띄워! [2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04 2297 0
143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그렇게 떼를 쓰시더니 이제 만족하십니까? [4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01 1594 0
141 손학규와 찍새, 딱새들 - 총성없는 일자리 전쟁의 시대 [50]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27 1646 0
140 이제 답변해 보겠습니다 [4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17 2270 0
139 100일 민심대장정 - 사람 죽이는 정치 때문에 [2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31 2156 0
138 100일 민심대장정 - 손학구 혹은 민심대작전 [26]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23 2268 0
137 100일 민심대장정 - 내가 맨 땅에 헤딩하는 이유 [1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16 2194 0
136 100일 민심대장정 - 껍데기는 가라! [11]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12 1205 0
135 100일 민심대장정 - 좌우가 없어야 희망이 보인다 [13]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08 1313 0
134 100일 민심대장정 - 결국은 교육이다 [46]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02 2286 0
133 100일 민심대장정 - 무조건 농촌은 살려야 한다 [1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26 1613 0
132 100일 민심대장정 - 커서 엄마처럼 살래? [5]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25 1291 0
131 100일 민심대장정 - 군인의 아내로 살아가기 [9]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18 2882 0
130 100일 민심대장정 - 갱 안에서의 담배 한 개피 [22]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15 2172 0
100일 민심대장정 - 에이 씨발 밥도 못먹게... [23]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13 5039 0
128 100일 민심대장정 - 삼성이 자랑스럽고, 또 걱정스럽다 [27] 손학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12 3140 0
123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