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운영자 2007.06.20 15:33:22
조회 1466 추천 0 댓글 3

제2장 마라톤에서 배운 것들

  3. 아버지가 가르쳐 준 것들 -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나는 어머니의 뱃속에 있을 때부터 교회에 다녔던 모태신앙자이다. 아버지는 서른 살에, 내가 태어난 무렵에 장로가 되셨다고 한다. 당시 제주도에는 교회가 드물 때였다. 바다를 접한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듯 제주는 대표적인 무속신앙의 집결지였다. 그래서인지 제주 토착민들에게 아버지는 이단아와 같은 존재였다고 한다.

  아버지가 하나님을 만난 것은 스무살이 채 되지 않았던 청년시절이었다. 제주도 농촌에서 태어나 중학교를 중퇴하고 가진 것 없이 몸마저 병들어 아플 때, 신앙은 아버지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었다.


  언젠가 당신께서는 가족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자식들을 향해 이런 말씀을 하셨다.

  “아무 것도 물려 줄 재산이 없지만 너희들에게 내 신앙만은 유산으로 물려주고 싶다.”

  그러면서 지금껏 살아오는 동안 당신의 인생에 가장 큰 기둥이 되었다는 성경구절, 시편 23편의 말씀을 외우셨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아버지의 인생은 ‘신앙과 농삿일’로 압축된다. 둘 다 바라는 일도 칭찬을 구하는 일도 없이 부지런히 묵묵히 할 일을 하는 것이다.

  당신은 농사를 짓는 틈틈이 주말마다 옆 마을로 건너가 교회를 돌보시곤 하셨다. 당시 그 교회에는 마땅한 교역자가 없어, 아버지는 토요일 저녁에 가서 주일을 보내신 후 월요일이 되서야 집에 돌아오셨다. 근 삼년 가까이 같은 생활을 되풀이하면서, 평신도 목회자의 역할을 기꺼이 맡아 수행하셨다.

  아버지는 가정예배도 매우 중요시하셨다. 우리는 유창한 말솜씨는 아니지만 투박한 아버지의 설교를 들으며 자랐다. 우리 자식들에게는 항상 이렇게 말씀하시곤 하셨다.
 

  “너희는 항상 기억해라. ‘하늘의 영광, 땅에는 평화’ 누가복음의 이 말씀처럼 반드시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SNS로 대중에게 충격을 준 파격 행보의 스타는? 운영자 21/06/15 - -
28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모질게 장사를 하지 못했다 [25] 운영자 07.06.29 3341 7
27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3] 운영자 07.06.28 1517 2
26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나를 믿으셨다 [3] 운영자 07.06.26 1828 3
25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생계보다 자식이 더 귀했다 [3] 운영자 07.06.22 1751 1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3] 운영자 07.06.20 1466 0
23 [원희룡 에세이] 최고의 운동선수 [3] 운영자 07.06.18 1479 1
21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3 1713 3
20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1 1242 1
19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을 향한 첫 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4 1380 1
18 [원희룡 에세이]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728 2
17 [원희룡 에세이] 운동에 대한 갈망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7 1473 2
16 [원희룡 에세이] 부산지검을 떠나던 날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421 3
15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801 4
14 [원희룡 에세이] 각각의 사건이 하나의 사건으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8 1495 2
13 [원희룡 에세이] 서울지검 원희룡 검사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2760 4
12 [원희룡 에세이] 삶의 가장 큰 선물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3 1775 3
11 [원희룡 에세이] 뚜벅이 청년의 아내과 두 딸 [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1 2724 2
10 [원희룡 에세이] 아내, 그리고 새 생명과의 첫 만남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9 2456 6
9 [원희룡 에세이] 나의 한계와 뜨거운 열정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6 1713 1
8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를 벗 삼아 지냈던 야학 교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4 2549 1
7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로서의 삶, 나에게 묻는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589 1
6 [원희룡 에세이] 유기정학과 사글세 연탄방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30 1834 1
5 [원희룡 에세이] 새내기의 꿈, 그리고 험난한 여정의 시작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8 1644 1
4 [원희룡 에세이] 가을의 춘천에서 달리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513 2
3 [원희룡 에세이] 더 쓰임새 많은 발가락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1 1560 1
2 [원희룡 에세이] 42.195km, 첫 풀코스의 경험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9 1469 1
1 [원희룡 에세이] 프롤로그- 달리기는 늘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2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6 2226 3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