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202.136) 2007.04.20 12:25:29
조회 1800 추천 4 댓글 0

  제1장 스타트 라인에 서서

  5. 공공의 적과 맞서다 - 마약과의 전쟁


  1998년 부산지방검찰청에 내려가 근무할 때의 일이다. 부산지청에서 내가 배치받은 부서는 강력부 마약 담당이었다. 조직폭력과 마약사범을 전담 수사하는 부서였는데 방으로 들어가니 18명의 수사관이 나를 맞았다. 모두 단단한 체격에 날카로운 인상을 풍기는 관록있는 수사관들이었다. 그들 중 대부분은 무술 유단자였다. 내가 근무할 부서의 무술 합계는 도합 40단이 넘었다.


  처음에는 내가 강력부에 배치되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았다. 주위 사람들도 모두 의아하게 생각하는 눈치여서 나는 기회를 봐 상사에게 물어보았다. "혹시 제가 강력부에 배치 받은 경위를 아십니까?"


  그러자 상사 검사는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말했다. "원 검사는 인상이 순해 보이지만 일처리가 강력하잖아"


  그 말을 듣자 더 이상 할 말이 없었다. 아마도 부러질지언정 구부러지지 않는 꼿꼿한 내 성격을 빗대 말하는 게 분명했다. 마약수사에 도움이 된다면야. 어쨌든 나는 무술 합계 40단 이상의 외인부대 사령탑이 되었다.


whr_034.jpg



  부산지검 시절은 말 그대로 마약과의 전쟁이었다. 워낙 수사 자체가 위험하다보니 수사관들의 신변 안전을 보장할 수 없었다. 수사관들은 그야말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저녁에 출근해 새벽에 퇴근하는 등 불규칙한 일과로 거의 정상적인 가정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 그도 그럴 것이 두 군데의 검사실에서 부산지역 마약과 관련된 사건을 일체 전담해 처리하고 있었다. 나는 그 중 한 검사실의 책임검사였던 것이다.


  나는 함께 일했던 수사관들을 보며 남몰래 눈물을 삼킬 때가 많았다. 동료들이 격투 중 범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 오는 것은 물론이고 목숨을 건 혈투를 하면서 구사일생 살아 돌아오는 경우가 허다했기 때문이다. 쫓고 쫓기는 추격전, 잠복과 미행, 그리고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숨막히는 결투극이 늘 일상속에서 재현됐다.


  특히 우리 반원들은 살인을 주먹 한 번 휘두른 정도로 취급하는 조직폭력배나 행동대원들에게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점심 때까지 농담을 주고 받으며 나간 수사관이 저녁에 피를 흘리며 돌아왔다. 그것은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닌 직접 내 눈 앞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었다.


whr_035.jpg



  마약사범과 싸워 그의 팔에 수갑을 채운다 해도 상황은 별로 달라지지 않는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초고속 승진이나 특별한 인정을 받는 것도 아니고 월급이 많은 것도 아니었다. 끊임없이 추적하고 진위를 밝혀내는 일은 힘겨운 과정이었다. 나는 치밀히 사전 계획된 적잖은 사건들과 지능적인 범죄 유형을 접하며 서서히 범죄자 다루는 법을 익혀 나갔다.

>>< src= width=1 height=1>>>>>

추천 비추천

4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모질게 장사를 하지 못했다 [25] 운영자 07.06.29 3340 7
27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3] 운영자 07.06.28 1517 2
26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나를 믿으셨다 [3] 운영자 07.06.26 1828 3
25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생계보다 자식이 더 귀했다 [3] 운영자 07.06.22 1751 1
24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3] 운영자 07.06.20 1465 0
23 [원희룡 에세이] 최고의 운동선수 [3] 운영자 07.06.18 1478 1
21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3 1711 3
20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1 1242 1
19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을 향한 첫 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4 1378 1
18 [원희룡 에세이]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727 2
17 [원희룡 에세이] 운동에 대한 갈망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7 1473 2
16 [원희룡 에세이] 부산지검을 떠나던 날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421 3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800 4
14 [원희룡 에세이] 각각의 사건이 하나의 사건으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8 1495 2
13 [원희룡 에세이] 서울지검 원희룡 검사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2758 4
12 [원희룡 에세이] 삶의 가장 큰 선물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3 1774 3
11 [원희룡 에세이] 뚜벅이 청년의 아내과 두 딸 [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1 2723 2
10 [원희룡 에세이] 아내, 그리고 새 생명과의 첫 만남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9 2455 6
9 [원희룡 에세이] 나의 한계와 뜨거운 열정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6 1713 1
8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를 벗 삼아 지냈던 야학 교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4 2549 1
7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로서의 삶, 나에게 묻는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588 1
6 [원희룡 에세이] 유기정학과 사글세 연탄방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30 1834 1
5 [원희룡 에세이] 새내기의 꿈, 그리고 험난한 여정의 시작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8 1642 1
4 [원희룡 에세이] 가을의 춘천에서 달리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512 2
3 [원희룡 에세이] 더 쓰임새 많은 발가락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1 1560 1
2 [원희룡 에세이] 42.195km, 첫 풀코스의 경험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9 1469 1
1 [원희룡 에세이] 프롤로그- 달리기는 늘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2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6 2226 3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