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운영자 2007.06.28 09:03:15
조회 1518 추천 2 댓글 3
제2장 마라톤에서 배운 것들

  3. 아버지가 가르쳐 준 것들 -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모르는 사람들이 볼 때 나의 부모님들은 한없이 순박하기만한 시골 분들이다. 대부분의 부모들이 다 그러하듯 자식들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베풀고 지극히 모범적인 신앙생활을 하며 일생을 평범하게 살아오신 분들로 보인다.

  그러나 나는 안다. 부모님이 얼마나 열정적인 삶을 살았고 눈에 띄지 않게 많은 희생을 하셨으며 일생을 힘겹게 살아왔는지를 말이다. 또한 그 고통의 정점에 내가 있었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 당신은 보다 큰 가치, 즉 인류의 평화를 위해 일해야 한다고 늘 강조했다.

  동시에 자식들에게 많은 자유를 주었다. 원대한 목표를 제시해 주었을 뿐 거기에 이르는 과정만은 우리의 몫으로 남겨 두신 것이다. 



  형은 가끔 아버지의 매를 맞으며 엄한 꾸지람을 듣기도 했으나 나는 간섭을 받아본 경험이 거의 없다. 아버지가 생각하시기에 형과 나는 그 쓰임새가 달랐던 것이다. 

  아버지는 형이 어릴 적부터 ‘첫 열매를 하나님께 드린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 그래서인지 나는 형이 목회자의 길을 가리라는 사실에 대해 추호의 의심이 없었다. 형 자신도 아버지의 계획에 별다른 이의가 없었다. 태어나면서부터 신앙이라는 튼실한 거푸집을 바탕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리라.

  형은 지금 목사가 되어 목회자의 길을 걷고 있다. 그리고 나는 정치가가 되었다. 그러고 보면 아버지의 작전이 소기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SNS로 대중에게 충격을 준 파격 행보의 스타는? 운영자 21/06/15 - -
28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모질게 장사를 하지 못했다 [25] 운영자 07.06.29 3342 7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3] 운영자 07.06.28 1518 2
26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나를 믿으셨다 [3] 운영자 07.06.26 1829 3
25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생계보다 자식이 더 귀했다 [3] 운영자 07.06.22 1753 1
24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3] 운영자 07.06.20 1467 0
23 [원희룡 에세이] 최고의 운동선수 [3] 운영자 07.06.18 1480 1
21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3 1713 3
20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1 1243 1
19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을 향한 첫 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4 1380 1
18 [원희룡 에세이]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729 2
17 [원희룡 에세이] 운동에 대한 갈망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7 1474 2
16 [원희룡 에세이] 부산지검을 떠나던 날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422 3
15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801 4
14 [원희룡 에세이] 각각의 사건이 하나의 사건으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8 1496 2
13 [원희룡 에세이] 서울지검 원희룡 검사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2760 4
12 [원희룡 에세이] 삶의 가장 큰 선물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3 1777 3
11 [원희룡 에세이] 뚜벅이 청년의 아내과 두 딸 [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1 2725 2
10 [원희룡 에세이] 아내, 그리고 새 생명과의 첫 만남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9 2457 6
9 [원희룡 에세이] 나의 한계와 뜨거운 열정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6 1714 1
8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를 벗 삼아 지냈던 야학 교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4 2551 1
7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로서의 삶, 나에게 묻는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591 1
6 [원희룡 에세이] 유기정학과 사글세 연탄방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30 1835 1
5 [원희룡 에세이] 새내기의 꿈, 그리고 험난한 여정의 시작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8 1645 1
4 [원희룡 에세이] 가을의 춘천에서 달리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514 2
3 [원희룡 에세이] 더 쓰임새 많은 발가락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1 1562 1
2 [원희룡 에세이] 42.195km, 첫 풀코스의 경험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9 1471 1
1 [원희룡 에세이] 프롤로그- 달리기는 늘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2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6 2226 3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