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너희가 즐겨쓰던 방법, 이번엔 너희도 똑같이 당해봐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09 16:04:36
조회 5966 추천 82 댓글 80

코로나 은폐부터 군사적 위협까지… “중국에 지쳤다”

인도의 거센 불매운동에 눈치 보는 중국… 이번엔 변할까


초대형 소비시장을 무기로 걸핏하면 ‘불매운동’을 벌여 다른 나라들을 압박하던 중국이 이번엔 불매운동 대상이 됐다. 인도에선 불매운동 수준을 넘어 멀쩡하게 사용 중인 중국산 제품까지 버려지고 있다. 북미·유럽 주요국들은 속속 중국 통신업체 장비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다. 국가마다 중국에 분노하고 있는 이유는 조금씩 다르지만, 정리하면 이렇다. ‘코로나19 초기 정보 은폐로 세계적 대유행을 불러왔고, 그 혼란의 와중에 홍콩을 손아귀에 넣으려 했고, 서구의 알짜기업을 탐냈고, 주변국에는 군사적 위협을 가했다’는 것이다. 


◇“중국 폰은 물론, 거기 깔린 중국 앱까지 지우자”


분노한 인도인들이 중국제품, 시진핑 초상화 등을 불태우고 있다. /인터넷 화면 캡처

최근 들어 인도에선 ‘촘촘한’ 중국산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80%를 샤오미 등 중국 업체가 장악하고 있는데, 인도인들은 “일단 내 손에 들고 있는 중국산인 스마트폰부터 내려놓겠다”고 할 정도로 강경하다. 스마트폰뿐 아니라 그 안에 깔린 앱도 중국산인지 살펴보고 지워버린다고 한다. 실제 인도에선 중국산 앱을 스마트폰에서 자동으로 찾아내 삭제해주는 앱도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인도인들이 중국에 분노하는 것은 최근 중국이 인도에 군사적 위협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월15일 중국군은 인도 북부 라다크 지역의 양국분쟁지역에서 인도군과 충돌했다. 난투극이 벌어졌는데, 인도군 20명이 사망했다. 쇠못이 박힌 흉기를 준비해 휘두르는 등 중국군이 유혈사태를 주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긴장이 끊이지 않던 이 지역은 1990년대 양국이 ‘실제 장악한 지역을 기준으로 2km를 비무장 지대로 정하고, 군사 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합의를 하며 평온을 되찾았다. 그런데 최근 중국은 이 지역에 도로를 뚫고 막사를 설치하며 인도를 자극했다. 


중국 자본의 인도 투자나, 협력사업도 거부하고 있다. 인도 뭄바이의 마하라슈트라주 정부는 최근 약 8000억원 규모의 중국 기업 투자를 보류했다. 인도 국영 통신업체는 5세대(G) 네트워크 구축사업에서 중국 기업을 배제하기로 했다. 반중정서가 극에 달하며 일부 호텔들은 중국인 투숙을 거부하는 등 다소 공격적인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코로나 미군이 퍼트렸다더니… 이번엔 노르웨이 연어 탓이라고?

전 세계가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용을 재고하는 분위기다. /인터넷 화면 캡처

영국을 비롯해 북미·유럽에서도 반중정서가 극에 달하고 있다. 코로나19 판데믹 이전인 올해 초만 해도 영국은 중국 화웨이에 점유율 35%를 넘지 않는 선에서 5G 통신망 장비 도입을 허용하려 했었다. 하지만 영국이 화웨이 장비를 도입은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할 전망이다. 최근엔 캐나다·독일 등의 이통사도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중국은 홍콩 국가보안법을 강행 처리해 홍콩의 자치권을 위협하고 있다. 홍콩의 자치권 보장을 전제로 1997년 홍콩을 중국에 반환한 영국은 분노할 수밖에 없다. 영국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BBC 방송에 출연해 중국이 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영국은 1997년 이전 홍콩 주민에게 영국에 거주할 권리를 주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홍콩인에 대한 우리의 책무를 저버리지 않을 것이며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디 그뿐이랴. 6월 중순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하자 중국 당국은 노르웨이 연어 수입을 중단했다. 수입 연어를 절단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이유에서다. 당국의 의도대로 보도하는 중국 매체들은 일제히 코로나가 중국 밖에서 들어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유럽 연어를 비난하기 전엔 미군이 바이러스를 가져왔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었다. 6월 22일 유럽연합과 중국 간 연린 화상회의에서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중국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면서 "유럽의 컴퓨터 시스템과 병원이 사이버 공격의 표적이 됐다"며 "우리는 사이버공격이 누구의 소행인지 알고 있다"고도 했다. 


◇자국 사상자 수 감추고 인도 눈치 보는 중국

불매운동 기세에 눌려 매장 간판에 ‘메이드 인 인디아’를 내건 샤오미 인도 매장. /인터넷 화면 캡처

중국을 상대로 한 세계 각국의 ‘보이콧’에 대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이 다른 나라에 써먹던 불매운동이란 무기가 이번엔 베이징을 겨냥하고 있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2008년 사르코지 당시 프랑스 대통령이 달라이 라마를 접견했다가 중국에선 강력한 반프랑스 불매운동이 벌어졌다. 결국 프랑스 정부는 ‘티베트는 중국의 영토’라는 내용의 ‘반성문’을 발표했다. 2010년 노르웨이 노벨위원회가 중국 인권운동가 류샤오보를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하자 중국은 이후 7년간 노르웨이산 연어 수입을 금지했다. 우리도 당해봤다. 2016년 경북 상주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배치하자 중국은 롯데그룹 등 한국 기업에 다양한 형태의 보복을 가했고, 중국인의 방한관광도 막았다.


그런 중국도 이번에는 눈치를 보는 형국이다. 특히 인도에 대해서는 더욱 그렇다. 지난 24일 중국의 저명한 군사학자가 웨이보(微博)에 “(인도군과 충돌로) 중국군 5명이 다치고, 이중 2명이 사망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 내용을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중국의 피해를 부각해 인도인들을 자극하거나, 반대로 분노한 자국민들이 인도인들을 자극하는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은 인도와의 무역에서 연간 500억달러 이상의 흑자를 보고 있는 상황인데, 불매운동이 지속되면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다. 인도와의 갈등에서 ‘승리’를 해도 ‘쇠못 몽둥이로 비무장 병력을 폭행하는 깡패국가’라는 이미지가 부담스럽다.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반중정서에 중국 당국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글 CCBB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82

고정닉 12

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나 5cm만 주라' 키 커서 부러운 여자 아이돌은? 운영자 20/08/04 - -
3685 충격, 이 나라에선 여자가 미니스커트입으면 징역6개월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0 0
3684 '도저히 못참겠다' 여행가고 싶은 사람들덕분에 대박난 일본의 이것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7 16 1
3683 '개장이래 최악이다' 입장객 99%줄었다는 국내 워터파크의 현상황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2 28 1
3682 전 세계 유일, 일본 패스트푸드점에서만 볼 수 있는 메뉴의 정체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78 2
3681 “일단 심플해야”…전문가가 꼽은 세계 최고의 로고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1 68 1
3680 생각없이 한마디 ‘툭’ 내뱉었다가…이렇게 됐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8 173 2
3679 최민수·유재석·비·조진웅이 반한 ‘400년’ 가게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6 135 1
3678 ‘코로나 덕분에 더 잘 되죠’ 매달 로또 맞는 금액 벌고 있는 직업군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2719 3
3677 “인성 문제 있어? 한마디에 이렇게 열광할 줄 몰랐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344 24
3676 ‘여기 한국 맞아?’ 합성 의심받던 국내 고급 주택단지 수준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2795 3
3675 전재산 사기당했던 모델이 12년만에 마련한 '한강뷰 집'두고 살고있는 곳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5230 13
3674 “학교 왜 거기밖에 못갔냐” 공기업 면접관 말에 숨이 턱 [6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4637 7
3673 친구 개업 선물 사줄 돈 없어 직접 만들었다가 월 10억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062 10
3672 “메로나·죠스바·누가바 마음껏 공짜로 드세요”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4192 5
3671 예쁘다고 만지면 크게 후회한다는 500만원 쓰레기통의 정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550 4
3670 이럴 수가... '호텔에서 눈 떠보니 피부가 이렇게 됐습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5271 18
3669 갑자기 실검 등장해 '전인화 리즈시절' 눈길 사로잡은 사진 한 장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081 2
3668 아이돌 연습생으로 10년 보냈는데 배우로 갑자기 대박난 연예인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509 3
3667 ‘SKY 캐슬’에 나온 안마의자, 340만원 주고 샀다가 분통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314 11
3666 단어에 ‘블랙’·‘화이트’ 들어가면 인종차별이라고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818 16
3664 배우 꿈 접고…연영과 출신 7급 최연소 합격자의 근황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6971 10
3663 과외 아닙니다, 앉아서 2시간에 70만 원 버는 유일한 직업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3499 4
3662 가입만 하면 안마의자 준다는 TV 광고문구, 실제로 해보니 이렇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629 12
3661 연 매출 10억 넘었지만 돌연 폐업 선언한 김현정의 사업 아이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720 6
3660 영수증으로 돈 번다던데, 요즘 명품백 부업으로 소문난 알바의 현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854 1
3659 “미혼직원은 27평, 기혼직원에겐 32평 아파트 드립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3297 4
3658 “대놓고 손가락질받게 해서 속 시원하긴 한데…”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5592 16
3657 미국·이탈리아서 태어났지만, 한국 ‘귀화’해 성공했어요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5999 9
3656 피해자만 20만명, 한국 성형외과는 살인공장이라 폭로한 이 의사 [1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13102 100
3655 개념 없냐는 소리가 절로...' 외국인을 황당하게 하는 한국인의 질문들 [1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7087 50
3654 모른 척하기도 민망한 강남역 퇴폐업소가 계속 영업할 수 있는 이유 [1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9292 34
3653 총리까지 부탁하더니... 한국인 입국막던 부동의 1위 여행지, 지금은?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5515 5
3652 미용실 원장님 특혜의혹 있었던 대구 미스코리아 진의 현재 직업 현재 직업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7607 9
3651 한국에선 있을 수 없는일, 팁 안 줬더니... 이런 일까지 당했습니다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6895 11
3649 유출 사진인 줄 알았다, 그때 그 시절 연예인들의 '하두리' 캠 사진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5913 13
3648 “버티는 것도 한계…이제 승무원 꿈 포기하려합니다”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6594 13
3647 KBS·SBS 때보다 TV에서 사라진 지금이 더 유명해요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4009 3
3646 TV에 출연했던 훈남 한의사의 점심 투잡, 뭔가 했더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1721 3
3645 ‘너도 스파이였네’…화웨이 다음으로 미국에 찍힌 곳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4084 8
3644 ”여직원이라고 치마 안 입어요” 유니폼에도 부는 젠더리스 바람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4432 12
3643 5평 창고서 끼니 해결하던 월급 20만원 남매, 1억 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2054 10
3642 '이것' 취득하면 취업할 때 변호사·회계사만큼 가산점 줍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2505 2
3641 엽기컨셉 광고 속 단발머리 추녀가 바로 저입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039 3
3640 '인스타 여신'이라 칭송받던 일반인들, 제2의 직업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304 4
3639 안양예고에서도 외모 레전드로 불리던 여배우, 뜻밖의 현재 모습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754 3
3638 '버스 광고에서 본 렌즈 모델' 얼짱 출신 CEO가 최근 근황 전한 곳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414 2
3637 한국인을 ‘국(Gook)’이라 부른다, 무슨 뜻인가 했더니… [1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9044 52
3636 “이젠 하다 하다…” 최근 온라인 후끈 달군 사진 1장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5168 2
3635 한국인 룸메이트가 건넨 소주 1잔, 미국인 인생 바꿨다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795 21
3634 '텔미' 보다 훨씬 많이 벌었다고 언급해 실검 오른 박진영의 최고곡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917 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