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8억 쓴 'I·SEOUL·U' 7년만에 바꾼다..이번엔 또 뭐?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25 09:22:01
조회 15989 추천 50 댓글 309

서울시 “슬로건 바꾸기로 결정”
자주 바뀌는 지자체 슬로건 경계해야

서울시가 슬로건(slogan) ‘I·SEOUL·U(이하 아이 서울 유)’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아이 서울 유’가 탄생한 지 7년 만입니다. 서울시는 “지금 사용하고 있는 브랜드에 여러 문제점이 제기됐고, 코로나 이후 서울시 위상도 격상됐기 때문에 이에 걸맞은 새 브랜드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변경 이유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2022년 1월부터 5월까지 도시 브랜드 변경을 위해 테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왔습니다. 시는 전문가 논의를 통해 새로운 도시브랜드 후보들을 도출하고 차후 시민들의 설문조사를 통해 최종안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대략적인 일정 정도나 나왔을 뿐, 브랜드와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가 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새 브랜드 설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2023년 1월부터 새로운 브랜드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합니다.

서울 시청 광장에 설치된 ‘I·SEOUL·U’ 조경물. /조선DB

◇서울시 슬로건 변천사

2023년에 적용할 슬로건은 서울시의 세 번째 슬로건이 됩니다. 서울 도시 브랜드는 지난 2002년 이명박 전 시장이 ‘하이 서울(Hi Seoul)’을 내세우며 첫선을 보였습니다. 2002년부터 2015년까지 10년 넘게 사용했습니다. 2006년 오세훈 시장은 하이 서울 아래 ‘소울 오브 아시아(Soul of Asia)’ 문구를 추가했습니다. 브랜드 자체를 바뀌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 시장이 무상급식 논란으로 중도 퇴임하고 박원순 전 서울 시장이 당선되면서 브랜드 변경을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박 전 시장은 ‘미래형 브랜드’가 필요하다면서 시민공모 형식으로 브랜드 변경을 추진했죠. 그렇게 2015년 서울시의 두 번째 브랜드 ‘아이·서울·유’가 탄생했습니다.

서울시는 이 슬로건이 ‘너와 나의 서울’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홍보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시민 공모를 할 때부터 논란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나름 괜찮다’는 평가와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아이유(가수)냐’는 혹평이 엇갈렸죠. 외국인들 사이에서는 ‘아이 러브 뉴욕’을 연상케 하는데, 문법적으로 어색하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고유명사인 ‘서울’을 타동사로 사용해 그대로 해석하면 ‘나는 너를 서울한다’로 해석돼 이해할 수 없다는 말도 많았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조선 DB

◇국민의힘 다수, 시의회 동의 얻을 것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해 4월 보궐선거 당선으로 서울시장에 복귀한 직후부터 슬로건을 변경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명함에서 ‘I·SEOUL·U’를 빼기도 했죠.

오 시장은 올해 초부터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아이 서울 유’가 문법적으로 문제가 많아 바꾸고 싶지만 이를 변경하려면 조례부터 바꿔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한 시의회에서 동의를 해주지 않아 시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서울시 브랜드 개정을 위해서는 조례 개정이 필요합니다. 2018년 서울시의회 의석수는 총 110석 중 더불어민주당 102석, 국민의힘 6석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우세했습니다. 그러나 2022년 이번 지방 선거에서 오세훈 시장이 속한 국민의힘이 시의회 다수당을 차지하면서 시의회 동의를 구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힘들게 적응했는데 또 바꿔?”

시는 슬로건 변경을 추진하지만 이를 향한 여론이 마냥 긍정적이지는 않습니다. 새로운 슬로건에 적응하는 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아이 서울 유’ 문구 개발에만 8억원이 들었습니다. 이후 각종 조형물 제작과 홍보비 등에 쓰인 비용은 또 따로죠. 여기에 적응하는 시간도 굉장히 오래 걸렸습니다. 논란 속 탄생한 ‘아이 서울 유’는 처음에는 시민들에게 외면당했습니다. 2015년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새 도시 브랜드인 ‘아이 서울 유’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11.9%였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서울시 브랜드로 잘 어울린다는 의견이 늘었습니다. 2021년 4월 온라인 투표·조사 서비스 ‘더폴’이 진행한 조사에서 ‘아이 서울 유’가 서울시의 브랜드로서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0% 이상이 ‘잘 어울린다’고 답했습니다. 어울리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은 23.3%였습니다. 새 브랜드를 사람들에게 알리고 친숙하게 만들기까지 6년이 걸린 셈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제 막 서울시민들에게 익숙해진 브랜드를 굳이 비용과 시간을 들여 또 변경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한국은 다른 나라보다 자지체 슬로건을 자주 변경한다는 문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성공한 도시 브랜딩 사례로 꼽히는 미국 뉴욕시의 브랜드 ‘I♥NY’. /I LOVE NEW YORK 여행사 페이스북 캡처

◇지자체장 교체 때마다 바뀌는 슬로건의 운명

국내 지자체는 도시를 대표하는 브랜드 및 슬로건을 4년 주기로 변경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지자체장이 바뀔 때마다 추구하는 비전이 달라지고 또 이를 슬로건에 반영하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용인시의 경우를 살펴보았습니다. 용인시의 첫 도시 브랜드는 2004년 민선 3기 이정문 시장이 제정한 ‘에이스(ACE) 용인’입니다. 이후 민선 4기(세계 최고 선진용인), 민선 5기(함께하는 행복한 용인), 민선 6기(사람들의 용인), 민선 7기(사람 중심 새로운 용인)에 걸쳐 바뀌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슬로건이 이렇게 자주 바뀌면 브랜드 인식도가 떨어진다고 말합니다. 또 변경한 로고가 시원찮거나 제대로 되지 않아 비난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2019년 대구시는 3억5000만원을 들여 도시 브랜드 개선안을 마련했습니다. 당시 로고도 바꾸었는데, 기존 로고에 색상만 변경했습니다. 수억원의 예산을 사용한 것에 비해 결과물이 좋지 않아 논란이었습니다.

우리나라와 달리 해외에서는 한 가지 슬로건을 꾸준히 사용하는 곳이 많습니다. 이런 도시들은 자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 잡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롤모델로 삼아야 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대표적으로 미국 뉴욕의 ‘I♥NY’(아이 러브 뉴욕)이 있습니다. 아이 러브 뉴욕은 1977년 미국의 그래픽 디자이너 밀턴 글레이저(Milton Glaser)가 고안한 슬로건 및 로고입니다.

미국 뉴욕은 1970년대까지만 해도 경제 침체로 암울한 분위기와 갈수록 높아지는 범죄율 등으로 빈곤과 범죄의 상징이었습니다. 관광객은 줄고 투자자는 이탈했죠. 1975년 뉴욕시 상업국은 관광객에게 뉴욕의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 광고 전문가, 그래픽 디자이너 등이 참여하는 도시브랜딩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여기서 탄생한 것이 아이 러브 뉴욕입니다. 슬로건과 로고가 만들어진 후 이를 꾸준히 사용한 결과 성공한 도시 브랜드 사례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글 시시비비 하늘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0

고정닉 6

2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6107 청약 땐 '앗 뜨거', 입주 땐 '썰렁'..행복주택에 무슨 일이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6657 34
8억 쓴 'I·SEOUL·U' 7년만에 바꾼다..이번엔 또 뭐? [3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989 50
6105 졸업 후 11개월 걸려 들어간 직장, 1년반 만에 떠나는 이유? [7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2711 19
6104 '달' 팔아 140억원 벌었다는 '현대판 봉이 김선달'은 누구?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151 12
6103 "졸업하기 어렵네.."독후감∙한자부터 코딩까지 인증해야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077 15
6102 300개 국내기업이 연 '뉴 스페이스' 첫걸음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717 2
6101 해외 취업에선 토익∙컴활∙한국사 대신 '이것' 봅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471 12
6100 600만원짜린데 감자보다 작은 스테이크, 담요도 없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709 20
6099 독박숙직부터 임금차별까지..'이것' 어기면 1억원 물어야 [1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340 6
6098 개인정보 유출 공무원의 말로는?.."이젠 즉시 파면"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162 30
6097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30 2
6096 "비자 발급해 드립니다" 원격근무자 유치 경쟁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11 2
6095 키스신도 찍는 AI 배우..연기 실력은?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8000 10
6094 동요부터 여성 위한 센슈얼 콘텐츠까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22 3
6093 '여름 특수' 노리는 여행업계, 연봉인상·특별 보너스 지급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82 0
6092 "12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소리없는 CM송의 탄생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023 2
6091 BMW, 벤츠 꺾은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신차 1위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266 1
6090 10대도 쉽게 구한다더니… '악마의 마약' 펜타닐 비상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5826 28
6089 '굿샷'보다 '인증샷'..MZ세대는 왜 '이 운동'에 빠졌을까?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373 4
6088 K-드라마 시즌2 확정한 넷플릭스의 속내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748 9
6087 '리틀포레스트' 꿈꾸지만..농촌 향한 청년들의 현실은?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796 2
6086 "하늘에서 편의점이 내려옵니다" 드론 배달 경쟁 시작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54 0
6085 시간당 9620원, 알바생 10명 중 7명은 만족..사장님은?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27 4
6084 어디서 일해도 괜찮다는 한국 회사, 어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96 6
6083 요즘 정리해고 움직임 활발하다는 '이곳'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483 3
6082 "글램핑, 인공수정 비용도 내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57 0
6081 삼성·SK·현대차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나선 이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01 1
6080 마흔 넘어 일본서 창업한 개발자의 도전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76 0
6079 선장 없이 가는 '바다의 테슬라'..선박도 '자율운항' 시대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649 3
6078 공무원 5년간 안 늘리고, 신규 채용 줄여..'작은 정부' 시동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89 17
6077 게임처럼 레벨 오르면 월급도 오르는 회사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528 11
6076 두유 노 '갑질(gapjil)'?..해외서 주목한 한국의 직장 내 괴롭힘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898 26
6075 '믿고 싶은' 100년 미 증시 교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311 21
6074 물가 오르고, 주가 빠져야 수익률 뛴다..'청개구리' 투자에 쏠린 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3170 1
6073 '의사 연봉킹'은 4.9억 흉부외과..성형외과 전문의 2배 넘어 [10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6063 4
6072 비장애인이 장애인 연기 잘하면 연기파 배우? [1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9032 19
6071 "집밥보다 싸다"..고물가에 날개 단 밀키트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531 3
6070 웹에선 1만원, 앱 1만2000원..앱 결제하면 호구?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368 7
6069 "퇴사해서 고마워"..급성장 멎은 곳엔 해고 바람만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766 11
6068 "언제는 모셔가더니.." 잘 나가는 회사가 돌변한 이유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351 1
6067 "바닥은 언제?"..국내·외 유니콘 기업들 몸값 폭락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496 2
6066 창업·취업으로 뜨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207 2
6065 "주방서 넘어져도 산재"..재택근무법 만든 프랑스·독일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459 3
6064 VJ 울린 '폐지 할머니' 기억하시나요?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924 20
6063 "반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출근하세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295 1
6062 싸이월드가 쏘아올린 '디지털 유산 상속'..애플·구글의 해법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311 8
6061 한국서 잇따라 철수하는 해외 공유 킥보드 업체, 왜 [2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1268 47
6060 철없는 노동부..주52시간 개편 기로에서 '야근송' 추천 [1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684 55
6059 "이번에 내릴 역이 하나은행역이라고?"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808 8
6058 "그가 아니었으면, KF-21 전투기도 없었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057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