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리틀포레스트' 꿈꾸지만..농촌 향한 청년들의 현실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19 08:31:30
조회 1796 추천 2 댓글 19

2021년 1만4347가구 귀농…1년새 15% 증가
30대 이하 귀촌 인구 역대 최대

팍팍한 도시를 떠나 농촌으로 향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23일 통계청·농림축산식품부가발표한 ‘2021년 귀농·귀어·귀촌인 통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빠져 농촌이나 어촌으로 삶의 둥지를 바꿔 튼 인구는 51만5434명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습니다. 특히 30대 이하의 귀농·귀촌 인구는 23만5904명으로, 도시를 떠난 이들의 45.8%에 달합니다. 특히 30대 이하 귀촌 인구는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왜 도시를 떠나 농촌으로 향했을까요?

‘리틀 포레스트’를 꿈꾸며 농촌으로 향하는 2030세대가 늘고 있다.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는데 이중 45.8%가 30대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컷

◇‘일자리’ 찾아 도시 떠나 농촌으로

‘2021년 귀농·귀어·귀촌인 통계 조사’에 따르면 2021년 귀농 가구는 1만4347가구로 전년(1만2489가구)보다 1858가구(14.9%) 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귀촌 가구는 36만3397가구로 전년(34만5205가구)보다 1만8192가구(5.3%) 늘어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귀농인은 동 지역에서 읍면 지역으로 이사한 사람 중 농사를 짓는 사람을 말합니다. 귀촌인은 이중 농사를 짓지 않는 사람을 뜻합니다.

귀농·귀촌은 전 연령대에서 고루 늘고 있는데, 특히 30대 이하 청년 귀농인의 증가세가 두드러집니다. 지난해 30대 이하 청년 귀농인은 1522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20년(1370명)과 비교해 11.1% 증가한 수치입니다. 귀농·귀촌 역시 30대 이하 청년층이 이끌었습니다. 지난해 30대 이하 귀농·귀촌 인구는 23만5904명으로 전체의 45.8%를 차지했습니다.

농림식품부는 30대 이하 청년층 증가의 이유를 농촌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변화와 영농정착 지원사업 같은 정책의 결과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일자리’와 ‘집’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업난과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한 주거 불안이 주된 원인인 것이죠.

2021년 귀촌 인구의 34.3%는 일자리를 위해 귀촌을 결정했다고 응답했는데요. 집값 급등도 시골행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귀촌 가구 중 27.1%는 주택구입, 집세 등을 전입 사유로 들었습니다.

특히 젊은 층일수록 일자리를 찾아 농촌행을 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귀농·귀촌 이유를 ‘직업’이라고 답한 20대 이하가 39.1%, 30대 34.8%로 집계됐기 때문입니다. 반면 연령대가 높을수록 ‘주택’을 귀촌 이유로 꼽았습니다. 이밖에 가족이나 자연환경을 이유로 귀농·귀촌을 선택한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리틀 포레스트와는 다른 팍팍한 현실

가뜩이나 좁은 취업문이 코로나 장기화로 더 좁아지면서 취업 대신 농촌에 정착해 살거나 농업에 도전하는 젊은 층이 많아지고 있다는 건데요. 팍팍한 도시를 떠나 농촌에 정착해 농사일을 하며 사는 건 어떨까요? 그러면 영화 ‘리틀 포레스트’ 같은 삶을 즐길 수 있을까요?

안타깝게도 현실은 영화 속 장면과 다릅니다. 귀농인의 대다수가 귀농 직후 소득 수준이 낮았고, 귀농 이전 소득을 회복하는 데에도 긴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귀농인 대다수가 귀농 직전보다 연 소득이 1000만원 가까이 줄어들었고 이를 회복하는 데 최소 5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컷

농식품부가 발표한 ‘2021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귀농 가구의 연간 평균 가구소득은 귀농 전 3703만원이었지만, 귀농 첫해 2713만원으로 1000만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귀농 5년 차 귀농인의 소득은 3417만원으로 집계됐는데요. 쉽게 말해 귀농 이후 최소 5년은 넘어야 귀농 직전의 소득 수준을 기대할 수 있는 셈입니다. 물론 물가상승률 등은 감안하지 않은 수치입니다.

평균 소득도 해마다 줄어들고 있는데요. 2021년 전체 귀농 가구 평균 소득은 3252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2019년 3404만원, 2020년 3277만원에서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 큰 문제는 농업으로 손에 쥐는 소득이 더 크게 줄고 있다는 점입니다. 2019년 귀농가구의 농업소득은 1942만원, 농업외소득은 1098만원으로 농업소득이 두 배 가량 많았고, 농가소득에서 농업소득이 차지하는 비율도 57%였습니다. 하지만 2021년 농업소득은 1522만원에 그쳐 농업외소득 1374만원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농가소득에서 농업소득의 비중도 47%에 그쳤습니다.

여기서 농가소득은 말 그대로 농가단위로 계산했을 때, 농사 지어서 번 돈, 품앗이 나갔다가 생긴 돈, 가족이 각자 나가서 벌어들인 수입을 총 지칭하는 것입니다. 통장 이자소득, 정부지원금 등도 포함됩니다. 반면 농업소득은 순수하게 농사만 져서 얻는 수익을 말합니다.

귀농 가구에서 ‘귀농과 관련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으로 소득을 꼽은 비율이 41%에 달합니다. 씀씀이도 작아져 귀농가구의 귀농 전 249만원이었던 월 평균 생활비가 귀농 후 171만원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막연하게 귀농·귀촌을 선택해다가 도시보다 팍팍한 생활을 할 수도 있다. 최근에는 농업을 겸하다 전업을 택하거나 정부 지원 프로그램으로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픽사베이

농업 소득이 적으니 귀농을 하고서도 농업 활동 외에 다른 경제활동을 하는 가구가 58%에 이릅니다. 추가 경제활동을 하는 귀농인 중 일반 직장에 취업한 이가 25%로 가장 많고, 자영업(19.2%), 비농업부문 일용직(9.4%) 등 소득을 높이기 위해 농업과 관련 없는 일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중한 귀농 늘어, 정부 지원도 확대

막연하게 귀농·귀촌을 선택했다가는 도시보다 더 팍팍한 생활을 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일까요, 최근 ‘신중한 귀농’이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전업 귀농인의 비율은 최근 3년간 꾸준히 줄어 지난해 67.9% 수준이지만, 겸업 귀농인 비율은 반대로 늘어 32.1%를 차지했습니다. 3명 중 1명이 농업을 겸업하다 전업을 선택하는 것이죠.

귀농·귀촌 지원 제도나 교육 프로그램을 이용해 안정적으로 이주를 결정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정부는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한 관련 정책을 늘리고 있습니다. 이를 활용한다면 실패를 줄일 수 있을 겁니다.

정부는 이번에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관련 정책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체계적인 귀농·귀촌 준비 지원을 위해 농업·농촌의 일자리 경험, 모의 실행 체험을 제공하는 기회를 확대합니다. 농촌 생활을 사전에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 도시민에게 영농교육과 함께 농업 일자리 탐색·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농업 일자리 탐색형 교육’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 청년 귀농인이 안심하고 농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영농정착지원금 지원을 확대하고, ‘준비에서 정착’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정보·서비스를 함께 지원하는 ‘귀농·귀촌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각 부처·지자체의 정책, 농지·주거, 일자리 등 광범위한 정보·서비스를 관계기관 시스템과 연계하여 통합 제공한다고 합니다.

농식품부 정현출 농업정책국장은 “이번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를 자세히 분석하여 필요한 정책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라며, “특히 최근에 농업·농촌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이 체계적으로 준비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글 시시비비 키코에루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6107 청약 땐 '앗 뜨거', 입주 땐 '썰렁'..행복주택에 무슨 일이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6658 34
6106 8억 쓴 'I·SEOUL·U' 7년만에 바꾼다..이번엔 또 뭐? [3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990 50
6105 졸업 후 11개월 걸려 들어간 직장, 1년반 만에 떠나는 이유? [7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2711 19
6104 '달' 팔아 140억원 벌었다는 '현대판 봉이 김선달'은 누구?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151 12
6103 "졸업하기 어렵네.."독후감∙한자부터 코딩까지 인증해야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077 15
6102 300개 국내기업이 연 '뉴 스페이스' 첫걸음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717 2
6101 해외 취업에선 토익∙컴활∙한국사 대신 '이것' 봅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471 12
6100 600만원짜린데 감자보다 작은 스테이크, 담요도 없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709 20
6099 독박숙직부터 임금차별까지..'이것' 어기면 1억원 물어야 [1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340 6
6098 개인정보 유출 공무원의 말로는?.."이젠 즉시 파면"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162 30
6097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30 2
6096 "비자 발급해 드립니다" 원격근무자 유치 경쟁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11 2
6095 키스신도 찍는 AI 배우..연기 실력은?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8000 10
6094 동요부터 여성 위한 센슈얼 콘텐츠까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22 3
6093 '여름 특수' 노리는 여행업계, 연봉인상·특별 보너스 지급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82 0
6092 "12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소리없는 CM송의 탄생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023 2
6091 BMW, 벤츠 꺾은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신차 1위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266 1
6090 10대도 쉽게 구한다더니… '악마의 마약' 펜타닐 비상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5826 28
6089 '굿샷'보다 '인증샷'..MZ세대는 왜 '이 운동'에 빠졌을까?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373 4
6088 K-드라마 시즌2 확정한 넷플릭스의 속내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748 9
'리틀포레스트' 꿈꾸지만..농촌 향한 청년들의 현실은?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796 2
6086 "하늘에서 편의점이 내려옵니다" 드론 배달 경쟁 시작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55 0
6085 시간당 9620원, 알바생 10명 중 7명은 만족..사장님은?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27 4
6084 어디서 일해도 괜찮다는 한국 회사, 어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96 6
6083 요즘 정리해고 움직임 활발하다는 '이곳'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483 3
6082 "글램핑, 인공수정 비용도 내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57 0
6081 삼성·SK·현대차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나선 이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01 1
6080 마흔 넘어 일본서 창업한 개발자의 도전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77 0
6079 선장 없이 가는 '바다의 테슬라'..선박도 '자율운항' 시대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649 3
6078 공무원 5년간 안 늘리고, 신규 채용 줄여..'작은 정부' 시동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90 17
6077 게임처럼 레벨 오르면 월급도 오르는 회사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529 11
6076 두유 노 '갑질(gapjil)'?..해외서 주목한 한국의 직장 내 괴롭힘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899 26
6075 '믿고 싶은' 100년 미 증시 교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311 21
6074 물가 오르고, 주가 빠져야 수익률 뛴다..'청개구리' 투자에 쏠린 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3171 1
6073 '의사 연봉킹'은 4.9억 흉부외과..성형외과 전문의 2배 넘어 [10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6063 4
6072 비장애인이 장애인 연기 잘하면 연기파 배우? [1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9033 19
6071 "집밥보다 싸다"..고물가에 날개 단 밀키트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531 3
6070 웹에선 1만원, 앱 1만2000원..앱 결제하면 호구?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368 7
6069 "퇴사해서 고마워"..급성장 멎은 곳엔 해고 바람만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767 11
6068 "언제는 모셔가더니.." 잘 나가는 회사가 돌변한 이유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352 1
6067 "바닥은 언제?"..국내·외 유니콘 기업들 몸값 폭락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497 2
6066 창업·취업으로 뜨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207 2
6065 "주방서 넘어져도 산재"..재택근무법 만든 프랑스·독일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460 3
6064 VJ 울린 '폐지 할머니' 기억하시나요?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924 20
6063 "반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출근하세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296 1
6062 싸이월드가 쏘아올린 '디지털 유산 상속'..애플·구글의 해법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312 8
6061 한국서 잇따라 철수하는 해외 공유 킥보드 업체, 왜 [2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1269 47
6060 철없는 노동부..주52시간 개편 기로에서 '야근송' 추천 [1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684 55
6059 "이번에 내릴 역이 하나은행역이라고?"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808 8
6058 "그가 아니었으면, KF-21 전투기도 없었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057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