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버티는 것도 한계…이제 승무원 꿈 포기하려합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31 09:33:20
조회 6780 추천 13 댓글 47

‘이구백(20대 90%는 백수)’ ‘장미족(장기 미취업자)’ ‘삼일절(31세 넘으면 절대 취업 못 함)’.


청년들이 극심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세태를 반영한 신조어들이다. 이제 대졸 신입사원 평균 나이는 30세가 넘었다. 취업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취업 연령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 불황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구직난은 더 심각해졌다. 청년들은 일명 '취린이’(취업 준비와 어린이를 합친 말로 취업 시장에 처음 뛰어든 취준생을 뜻함)'에서 ‘취른이’(취업 준비와 어른을 합친 말)가 되고 있다. 졸업도 미루고 스펙 쌓기에 매달렸지만 구직난에 취업은 못 하고 나이만 먹어간다.

신입사원 면접을 보고 있는 모습.

출처 : tvN 드라마 '미생'


◇취업 경쟁 치열...신입사원 고령화 현상 심해져


취업 문은 점점 좁아지는데 들어가고자 하는 사람은 많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청년들의 취업 준비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지난 4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자체 조사해 분석한 자료를 보면 2018년 대졸 신입사원 평균 나이는 30.9세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사태 때는 25.1세,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대졸 신입 평균 입사 나이는 27.3세다. 대졸 신입사원 평균 나이가 20년 만에 약 6살가량 많아진 것이다. 신입사원 연령이 점점 높아지는 추세를 보면 올해에도 평균 나이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30대 ‘늦깎이’ 신입사원이 이젠 그렇게 낯설지 않은 시대다. 한 업계 관계자는 “취업난에 졸업을 미루는 대학생이 많아지고, 기업이 요구하는 자격증이나 직무 요건 등 스펙을 쌓기 위해 준비 기간이 길어진 탓”이라고 분석했다. 또 취업 후 다른 회사 신입사원으로 재취업하는 이들의 영향도 있다고 봤다.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을 연기한 배우 김하늘.

출처JTBC '18 어게인'

◇“이젠 꿈 포기합니다” 코로나19 사태에 20대 취준생 직격탄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자 고용 시장의 20대 취준생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통계청이 7월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7%로 외환위기 직후였던 1999년 6월(11.4%) 이후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대 고용률은 지난 2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청년층(15~29세)의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26.8%로 2015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 수치다.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기업이 채용의 문을 닫거나 채용 인원을 대폭 줄인 탓이다. 일할 능력이 있는데도 구직 활동을 하지 않는 '쉬었음' 인구가 20대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것도 이를 설명한다. 20대 ‘쉬었음’ 인구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9만1000명 늘었다. 취업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일시적으로 취업을 포기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른 연령층에 비해 코로나19 영향을 상대적으로 크게 받은 청년층의 고용 회복이 더딘 점이 마음 아프다"고 말하기도 했다.

극중에서 입사를 위해 면접을 보고 있는 배우 황승언.

출처웹드라마 '달콤청춘' 캡처

실제로 취준생들이 자주 찾는 커뮤니티 등을 보면 갈수록 힘들어지는 취업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외국어나 자격증 등 스펙을 쌓기 위해 대학 졸업까지 미뤘는데 취업은 못 하고 나이만 먹어간다고 했다. 2년째 구직 활동을 하는 취준생 A씨(28)는 “원하는 곳에 취업하려고 대학 졸업을 유예하면서까지 스펙 쌓기에 집중했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채용 시장이 더 나빠져 장기 취준생이 되고 있다. 이제 학교에서 졸업 유예를 허용하는 기간도 끝나 다시 복학을 해야 하는데 불안하다”고 말했다.


또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공공기관과 공기업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추진하면서 취준생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인국공 사태’로 취업 절벽에 서 있던 청년들의 불만이 터졌다. 인국공 사태란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 검색요원 19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직접 고용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말한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신규 채용이 줄면서 청년 고용 시장이 축소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를 그만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참여 인원은 현재(7월17일 기준) 34만5000명이 넘어섰다.


코로나19 여파로 하늘길이 막히자 항공업계의 채용 계획도 멈춘 상태다. 단기간 안에 상황이 좋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에 승무원이나 조종사 등의 꿈을 포기하는 청년도 늘고 있다. 한 승무원 취업 커뮤니티에는 “코로나 사태가 끝나기만을 바라면서 버텼는데 이제 한계다. 나이도 찰 만큼 찬 상태라 정리하려고 한다”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면접을 보는 구직자들.

출처웹드라마 '달콤청춘' 캡처

◇미취업 상태 장기화할 경우 생애 소득 감소로 이어져


전문가들은 청년들의 미취업 기간이 길어지면 후유증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지난 5월 발표한 보고서 '청년 고용의 현황 및 정책제언’를 보면 “미취업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단기적 임금 손실 외에도 경력 상실로 인한 임금 손실이 지속해서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일자리를 구하는 시점이 평생 임금에 큰 영향을 줬다. 보고서는 “첫 입직이 1년 늦으면 같은 연령의 근로자보다 10년 동안의 임금이 연평균 4~8% 가량 낮아지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금재호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조선일보에 "1년 정도 취업을 하지 못해도 시작점이 달라져 그에 따른 소득감소가 생애 소득감소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첫 일자리가 갖는 파급력이 크기 때문에 청년들은 일정 수준 이상의 첫 직장을 얻기 위해 취업 준비에 오랜 시간을 투자하게 된다. 그러나 그 시간이 너무 길어지면 경력 손실로 인해 임금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KDI는 정부가 이 같은 ‘첫 일자리 효과’를 고려해 정책을 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단순히 취업자 수를 늘리기 위해 정책을 펴기보다는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위해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글 CCBB 귤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3

고정닉 3

5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8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738 25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650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3446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261 19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121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787 5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522 6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04 19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412 11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39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49 14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45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415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68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952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84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69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50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694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33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09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25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532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6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20 23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46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03 3
3926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60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137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511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3 3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4 6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054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662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75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52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928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74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71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80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62 8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02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33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81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79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961 78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925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81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640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610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