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YG 걸그룹 멤버가 TV에 입고 나온 청바지에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19 14:33:39
조회 6812 추천 36 댓글 31



블랙핑크 뮤비,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
헤어 캡은 1990년대부터 안 쓰기 시작
매년 핼러윈 간호사 코스프레 되풀이

‘CENSORED(검열받은).’


랙핑크 멤버 제니가 10월10일 MBC ‘쇼! 음악중심’ 무대에 이 같은 단어가 적힌 청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제니는 이날 인스타그램에도 같은 의상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신곡 ‘프리티 새비지(pretty savage)’ 가사 일부를 인용해 ‘너희는 우리를 감당하지 못한다’는 뜻을 담은 문구를 적기도 했다.

출처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제니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을 불렀다. 블랙핑크가 지난 10월 2일 공개한 신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에서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 했다는 비판을 받은 뒤 업로드한 게시물이었기 때문이다. 제니는 해당 영상에서 몸에 달라붙는 짧은 치마와 빨간색 하이힐을 신고 등장했다. 빨간색 하트가 그려진 헤어 캡을 쓴 채 진료 차트와 볼펜을 쥐고 있었다. 뮤직비디오 공개 이후 SNS에서는 간호사 성적 대상화를 멈추라는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일어났다. 이들은 ‘#nurse_is_profession(간호사는 직업이다)’, ‘#stop_sexualizing_nurses(간호사 성적 대상화를 그만두라)’ 등의 태그를 달고 영상에 문제를 제기했다. 제니가 입은 의상이 실제 간호사복과 다르고, 직업 이미지를 성적으로 활용해 대중에 편견을 심어준다는 이유 때문이다.


실제 병원에서는 1990년대부터 헤어 캡을 안 쓰기 시작했다.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간호사의 활동성을 높이기 위해 헤어 캡을 없애는 곳이 나왔다. 원피스 형태 근무복을 입다가 투피스나 바지를 착용하는 병원도 늘었다. 미디어에서는 간호사 유니폼이 흰색이나 분홍색으로만 등장하는 경우가 많지만, 병원에서는 초록·파랑·노랑 등 다양한 색상을 쓰고 있다. 제니 의상을 본 간호사들이 “이러니까 간호사들이 현장에서 ‘아가씨’로 불리는 것”, “방호복 입고 방역 전선에서 일하는데 힘 빠지는 영상”이라며 비판하는 이유다.

뮤직비디오에서 간호사 코스프레 의상을 입은 제니와 이효리.

출처뮤직비디오 캡처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0월 6일 입장문을 내고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의 어떤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한다”고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간호사 의상이 나오는 장면을 지우라는 여론은 갈수록 커졌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YG에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항의 서한을 보냈다. “가사 맥락과 상관없는 간호사 복장을 내보낸 것은 예술 장르라기보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간호사 성적 대상화 풍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는 설명이다.


YG는 하루 만에 간호사 유니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지우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사측은 “조금이라도 특정 의도가 없었기에 오랜 시간 뮤직비디오를 준비하면서 이와 같은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네티즌들도 “더 늦기 전에 문제 장면을 삭제하기를 잘했다”는 평을 남겼다. 러브식 걸즈는 발표와 동시에 아이튠즈 57개국 차트에서 1위를 할 정도로 전 세계에서 화제 몰이를 했다. 공개 3일 만에 유튜브 조회 수 1억건을 돌파하기도 했다. 국제무대에서 더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문제 장면을 지우는 게 맞다는 반응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나왔다.

온라인에서 팔리고 있는 간호사 코스프레 의상.

출처쿠팡 홈페이지 캡처

◇12년 전 이효리도···매년 핼러윈이면 간호사 코스프레로 몸살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효리도 2008년 3집 타이틀곡 ‘유고걸(U-Go-Girl)’ 홍보 뮤직비디오에서 헤어 캡을 쓴 채 가슴이 파인 간호사 유니폼을 입고 나와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대한간호협회에서 항의하자 뮤직비디오 본편에서는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2004년에는 박미경이 6집 타이틀곡 ‘핫 스터프(Hot Stuff)’ 뮤직비디오에서 노출이 심한 간호사 의상을 입고 나왔다가 대한간호협회와 소송전을 치르기도 했다.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은 연예계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다. 매년 10월 31일 핼러윈 데이가 오면 간호사들은 코스프레 복장을 하고 이태원 거리를 활보하는 이들 때문에 곤욕을 치른다. 노출이 심하거나 몸에 딱 붙는 간호사복을 입은 이들의 모습은 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간호사들은 2차 피해를 입는다. 2016년 핼러윈 데이 때는 한 유튜버가 간호사 의상을 입었다가 네티즌들에게 항의를 받고 사과했다.


대한간호협회는 20년 넘게 간호사 코스프레를 멈춰야 한다며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대중 사이에서는 여전히 ‘고쳐야 한다’는 쪽과 ‘문제없다’는 의견이 갈린다. 페이스북 페이지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숲’에는 “청소년이 미디어에 나온 간호사 코스프레 의상을 접하고 직업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가질지 걱정이다”, “언제쯤이면 간호사 성적 대상화가 멈출지 착잡하다”는 등 간호사의 고충이 올라오고 있다.


글 CCBB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6

고정닉 4

2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4583 수능 앞두고 가출했던 ‘5등급’ 고3, 지금은…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3 724 3
4582 “광주까지 가서 봅니다” 중고생까지 몰린 시험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1 1396 2
4581 “악인도 변호 받을 권리 있다”…네티즌 부글부글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9 1017 5
4580 김치에서 찾았다, 강남 성형외과 원장의 반전 사업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154 3
4579 91년생 보험사 직원은 추워지면 이렇게 변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590 1
4578 평일 업무시간 호텔방서 나온 30대 직장인, 이유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814 1
4577 안경점에 ‘영수증 보내달라’ 전화 안해도 됩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208 2
4576 배신의 쓴맛 보고 추락했던 절 살린 ‘50억 물건’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312 6
4575 ‘이거 돈 된다’ 최근 직장인들 몰린 고소득 부업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687 5
4574 아이유부터 67억 아파트까지…인증받은 최초의 한국인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798 8
4573 ‘무스펙 백수’로 불리던 PC방 중독 30대, 지금은…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6097 20
4572 “정인이로 돈 버느냐” 비난에, 무속인 유튜버가 한 말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012 14
4571 “연인과 간 숙박업소 이름까지…이건 상상도 못했다”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062 18
4570 ‘저걸 누가 사’했던 99만원 맥도날드 세트, 완판 됐습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891 2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1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2745 17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525 7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477 47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838 3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510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864 7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531 18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135 12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977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021 4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812 2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462 6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537 2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398 4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174 2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805 5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275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659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44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732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97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5002 71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60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908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531 12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112 4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404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95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263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507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584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430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72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943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74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48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