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건 선 넘은 게 아니라 그냥 쓰레기 네티즌 경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5 10:36:00
조회 19711 추천 29 댓글 196

논란의 모바일 게임들
소아 성애화 논란인 '아이들 프린세스'
보기 불편한 일러스트와 선정적 대사 문제
고인 모독, 일진 미화 게임들도 있어

"만지고 싶어?" "내 팬티가 그렇게 보고 싶은 거야?"


성인물 속 대사가 아니다. 구글 플레이에서 15세, 앱스토어에서는 12세 이용가로 출시된 모바일 게임 '아이들프린세스' 속 등장하는 여자아이 캐릭터의 대사다. 아이들프린세스는 게임 개발사 아이앤브이게임즈가 개발한 RPG(Role Playing Game)다. 유저가 아빠가 돼 딸을 키우는 내용을 기반으로 한 게임이다.


과거 인기를 끌었던 '프린세스 메이커'가 생각난다는 게임 유저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높은 관심에 힘입어 출시 후 구글플레이에서 1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게임을 해본 많은 이용자에게 "소아 성애자를 위한 게임", "소아성범죄를 유도하는 게 아니라면 일러스트를 수정할 필요가 있다" 등의 혹평을 받았다.




논란이 됐던 아이들프린세스 속 대사와 일러스트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게임 속 대사와 일러스트가 아빠가 딸을 키운다는 설정에 맞지 않게 선정적이었기 때문이다. 초등학생 정도의 캐릭터가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등장한다. 유저가 캐릭터 특정 부위를 터치하면 "만지고 싶어?"라고 묻는다. 또 여아 캐릭터가 "내 팬티가 그렇게 보고 싶은 거야?"라고 묻기도 한다.


결국 게임 개발사 아이앤브이게임즈는 10월5일 홈페이지에 정식 사과문을 올렸다. 논란이 된 내용을 수정하고 사용 등급을 18세 이상으로 바꿔 다시 서비스하기로 했다. 10월8일 게임물 관리위원회는 회의를 거쳐 해당 게임을 청소년 이용 불가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용자는 성인을 대상으로 한 게임이라도 콘텐츠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018년 유스티스가 올린 일러스트. 처음에는 ‘보여줄 수 없어요’라는 문구 없이 그대로 올라왔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계속 이어진 게임 속 소아성애 논란


아동을 성적 대상으로 여겨 논란이 생긴 게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개발사 유스티스의 모바일 게임 '언리쉬드' 역시 같은 논란으로 이용자들의 뭇매를 맞았다. 언리쉬드는 카드수집형 게임으로 퀘스트 등을 통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방식이다. 게임 속에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은 소녀, 여아 캐릭터들이 많고 대사와 게임 사운드가 선정적이라 건전 모드가 따로 있을 정도라고 한다.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는 캐릭터를 검은색으로 표시하는 것이다.


언리쉬드는 2018년 어린이날을 맞아 게임 이벤트와 함께 한 일러스트를 공개했다. 이 일러스트가 문제였다. 교복을 연상하는 옷을 입은 여성 캐릭터가 속옷과 신체 일부를 노출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언리쉬드의 '어린이날 이벤트'는 매년 계속돼 왔다. 2017년에는 '언린이날(언리쉬드와 어린이날을 합친 단어) 로리파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로리는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으로 삼는 '로리타 증후군'을 뜻한다. 그 전년도 이벤트에는 "'로리', '쇼타' 태그를 가진 녹스는 합체 시 50%의 성장 보너스를 받는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쇼타는 만 15세 이하의 외모가 귀여운 남성에게 성적으로 호감을 느끼는 콤플렉스를 일컫는 '쇼타로 증후군'를 의미한다. 로리타 증후군과 더불어 아동 성애에 해당해 정신병으로 본다.


당시 이런 내용이 공개되자 누리꾼은 물론 업계 관계자도 "어린이를 성적 대상으로 삼는 건 도가 지나쳤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소아성애자들이 만든 게임"이라는 건 물론 "아이를 대상으로 저런 일러스트를 올리다니 쓰레기다"는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해당 게임은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에서 퇴출당해 원스토어에서만 서비스되고 있다.

'스쿨존을 뚫어라-민식이법은 무서워' 게임 화면

출처게임 화면 캡처

고인 모독, 일진 미화 논란도…


소아성애 말고도 다른 논란으로 사라진 게임도 있다. 지난 5월2일 게임 개발사 타이거게임즈가 '스쿨존을 뚫어라-민식이법은 무서워'를 출시했다. 유저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택시를 운전하면서 장애물을 피하는 캐주얼 게임이다. 게임 속 장애물은 어린이고 장애물과 충돌하면 경찰에 체포되는 영상이 나온다.


이용자는 ‘스쿨존을 뚫어라’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스쿨존에서 희생된 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는 의견과 "맹점이 많은 민식이법을 풍자하는 것"이라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해당 논란을 두고 타이거게임즈 대표는 "항상 스쿨존을 지나면서 민식이법이 무서웠다. 게임으로 만들면 사람들이 공감할 것 같았다. 법이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유저에게 스쿨존에서 조심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논란 속에서 ‘스쿨존을 뚫어’라는 앱스토어 내 급상승 인기 순위 1위에도 올랐다. 그러나 결국 해당 게임은 앱스토어에서 삭제됐다. 게임에 대한 비판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많은 이용자가 "남의 아픔을 돈벌이에 이용했다", "장애물과의 충돌이 교통사고를 연상해서 불편하다", "민식이법이 과도하지만 교통사고를 희화하는 것은 옳지 않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타이거즈게임즈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게임이 처음 의도한 것과 다른 방향으로 해석되고 2인 개발팀으로서 부담스러웠다. 게임을 내렸고 결제도 모두 환불했다"고 밝혔다.

'일진에게 찍혔을 때' 게임 화면

출처게임 화면,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2016년 출시한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각종 앱 스토어에서 1~2위에 오른 인기 게임이다. 현재도 구글 앱스토어에서 100만 다운로드 이상, 별점 4.6점을 기록하고 있다. 10대의 연애를 다룬 게임으로 주인공 여자 고등학생이 남자 일진 고등학생 5명과 썸을 타는 내용이다.


실제 학생이 쓰는 비속어, 은어 등이 그대로 게임에 대사에 나타나 문제였다. 캐릭터 소개에서부터 '자기가 굿타자라며 퍽하면 야구 배트 끌고 와서 위협을 한다', '츤데레보다 무섭다는 18데레가 강제로 짝을 시킨다' 등의 문구가 등장한다. 일진으로 등장하는 5명은 과격한 행동과 언행을 일삼는다. 주인공에게 호감을 느끼고 있다는 점을 빼면 협박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일진을 미화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일진은 원래 학교 내 폭력 서클을 지칭하는 단어였다. 지금까지도 폭력을 행사하거나 소위 잘 노는 것으로 알려진 학생을 지칭한다. 그러나 게임에서 일진은 멋있고 집안도 좋고 운동도 잘하는 학생으로 묘사되고 여자주인공을 포함한 다른 학생은 일진을 우상처럼 여긴다.


문제는 판단 능력이 떨어지는 청소년이 게임 속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점이다. 문제의식 없이 청소년 폭력, 탈선 등을 멋으로 여길 수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게임 안에서도 이용자가 게임은 게임으로만 받아들일 수 있는 가이드가 필요하다. 개발자는 개발 과정에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는 표현은 지양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글 CCBB 하늘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9

고정닉 3

34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디시콘 50개로 증대, 비추천 제어 기능, 자짤 30개로 증대 운영자 21/01/18 - -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4576 배신의 쓴맛 보고 추락했던 절 살린 ‘50억 물건’입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588 6
4575 ‘이거 돈 된다’ 최근 직장인들 몰린 고소득 부업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764 5
4574 아이유부터 67억 아파트까지…인증받은 최초의 한국인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654 5
4573 ‘무스펙 백수’로 불리던 PC방 중독 30대, 지금은…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668 20
4572 “정인이로 돈 버느냐” 비난에, 무속인 유튜버가 한 말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5617 13
4571 “연인과 간 숙박업소 이름까지…이건 상상도 못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5825 18
4570 ‘저걸 누가 사’했던 99만원 맥도날드 세트, 완판 됐습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739 2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1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2623 17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451 7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438 47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805 3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471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830 7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469 18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082 12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913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994 4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791 2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429 6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522 2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374 4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156 2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772 5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255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632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30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702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82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4971 71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50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895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511 12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095 4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395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80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249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502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563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411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62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930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63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44 1
4532 “회장님이 만든 음식 짜다” 직원 말에, 최태원은…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6309 4
4531 “5분만 더…” 화장실 갈 때마다 애원해야 하는 회사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730 7
4530 그녀의 ‘통장잔고 130억’ 뒤엔 이런 노력 있었습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735 15
4529 베개 보고 놀란 한국인, 미국·일본 열광시키고 10억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626 6
4528 잘 안 뽑는데…‘아나운서’라는 사람은 더 늘었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040 6
4527 “우린 애플과 다르다”던 삼성과 샤오미도 결국···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4696 28
4526 하루 5억씩 번 77년생 뛰어넘고 1위에 오른 97년생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5343 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