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공부 잘하면 청바지 사줄게, '응칠'에 나온 그 브랜드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09 17:29:17
조회 3464 추천 1 댓글 9

1990년대 히트한 패션 브랜드들의 귀환
최근 온·오프라인 매장 다시 열고
새얼굴, 콜라보로 MZ세대 공략 나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스톰, 잠뱅이, 노티카…’ 1990년대를 주름잡았던 패션 브랜드가  돌아왔다. 최근 뉴트로(newtro·새로움과 복고를 합친 신조어) 바람을 타고 과거 유행했던 브랜드들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 돌아온 추억의 브랜드들은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까.

◇사복 여신과 콜라보로 완판
청바지 사주면 공부 열심히 한다 안 카나”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는 정은지가 성동일에게 당시 유행하던 청바지를 사달라고 조르는 장면이 나온다. 정은지가 반에서 나만 없다고 사달라 게 바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청바지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게스, 캘린클라인, GV2 등과 1990년대 유행했던 프랑스 청바지 브랜드. 당시 연예인들이 즐겨 입었고 비싼 가격에도 청소년들 사이에 인기가 높았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의 판권을 사들인 국내 의류 업체 레이어는 지난 2월에는 더현대서울에 새 매장을 열었다. 한물 간 줄 알았던 브랜드가 가장 트렌디한 백화점에 등장한 것이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청바지와 캐주얼 제품을 선보인다. 예전보다 여성 제품의 비중이 높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와 청바지 컬렉션을 출시한 사복여신 차정원. /레이어 홈페이지 캡처

달라진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아예 여성 고객을 타깃 삼아 배우 차정원을 모델로 발탁했다. 지난 3월 차정원이 디자인에 참여한 차정원 컬렉션을 출시했다. 차정원은 사복 여신이라는 애칭이 붙을 만큼 감각있는 스타일로 2030 여성들의 워너비로 꼽힌다. 차정원이 직접 입고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마리떼X차정원 W 롤업 스트레이트 데님 라이트 블루는 출시 이틀 만에 모두 팔렸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편의점 콘셉트의 라이프스타일 스토어 나이스웨더,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디 메르크디 등과 콜라보한 제품을 선보였다. 돌아온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과거에 머무르기보다 새로운 시도로 MZ 세대와의 접점을 찾고 있다. 백화점과 브랜드 온라인 몰 외에도 무신사, 29CM, W컨셉 등 MZ 세대가 선호하는 온라인쇼핑 플랫폼에 입점해 인지도를 올리고 있다.

◇송승헌·소지섭·김하늘에서 아이린으로
승헌, 소지섭, 김하늘, 서태지와 아이들을 모델로 기용하며 사랑받았던 90년대 추억의 브랜드 스톰도 돌아왔다. 영국 스톰 런던과 라이선스를 계약을 한 에스제이트렌드는 올해 4월  스톰을 재론칭했다. 스톰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청소년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끈 브랜드다. 감각적인 디자인과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았다. 스톰은 당시 모델을 직접 뽑았는데 송승헌, 소지섭, 김하늘 등을 발굴했다. 송승헌과 소지섭은 1995년 3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스톰 1기 전속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해 스타덤에 올랐다. 1997년 스톰 2기 모델로 뽑힌 김하늘도 현재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90년대 스톰 모델이었던 소지섭, 송승헌, 김하늘과 2021년 돌아온 스톰 모델인 아이린. /온라인 커뮤니티·스톰 런던 홈페이지 캡처

새로운 스톰의 1기 모델은 톱모델이자 패션 인플루언서인 아이린과 패션 모델 이현신, 정하영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예전처럼 스톰을 대표할 신인 모델을 선발할 예정이다. 스톰 관계자는 “매년 브랜드를 대표할 새로운 모델들을 선발하여 일방적 광고가 아닌 세대와 공감하는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톰은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1995년 스톰 국내 론칭 원년 멤버인 김현정 디자이너에게 상품 기획을 맡겼다. 2021 스톰은 브리티시 스트리트 패션을 선보인다. 브리티시 스트리트 패션은 영국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깔끔하면서도 자유 분방한 스타일을 말한다. 스톰은 오프라인 매장 대신 온라인으로만 제품을 판매한다.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M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서다. 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한 웹드라마도 만들었다. 아이린과 이현신, 정하영 등 스톰의 모델들이 출연한 짧은 영상이다.

◇라떼는 낯설지만 새로워
동안 대중의 기억에서 멀어졌던 청바지 브랜드 잠뱅이도 다시 돌아왔다. 지난 4월 잠뱅이는 온라인몰을 새단장했다. 잠뱅이는 36년 역사를 가진 토종 청바지 브랜드다. 1990년대 리바이스와 게스, 캘빈클라인 등 해외 브랜드와 경쟁을 벌였다. 한국인 체형에 맞는 디자인과 좋은 품질의 청바지를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한다는 이미지가 있었다.

토종 청바지 브랜드 잠뱅이는 온라인을 새단장했고, 노티카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다시 태어났다. /잠뱅이 자사몰·무신사 홈페이지 캡처

잠뱅이는 그동안 대리점 위주로 명맥을 이어왔다. 그러나 MZ세대가 등장하며 온라인 사업이 필요해졌다. 잠뱅이는 자사몰을 새단장한 데 이어 올해 3월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에 오프라인 매장을 냈다. 젊은 잠뱅이를 직접 알리기 위해서다.

노티카는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사랑받은  미국 브랜드다. 당시 노티카를 상징하는 돛 무늬가 그려진 점퍼와 바지가 큰 인기였다. 노티카의 국내 판권을 확보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4월 판매를 시작했다. 노티카는 매장을 내는 대신 온라인으로만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와 패션 전문 온라인몰 무신사에서만 판매한다. 노티카 로고와 추억의 돛 모양 장식을 활용한 맨투맨, 후드티, 조거 팬츠가 인기다.

1990년대 전성기를 보낸 브랜드의 귀환을 반기는 건 그 당시 그 브랜드에 열광하던 X세대가 아니라 요즘 트렌드를 이끄는 20~30대 MZ세대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MZ세대에겐 90년대 브랜드는  낯설지만 새로운 것”이라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브랜드라는 점도 매력적인 요소로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브랜들도 과거를 현재로 그대로 가져오는 게 아니라 디자인과 모델 등 새로운 요소를 더해 뉴트로로 접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시시비비 키코에루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71 "이러다 큰일나" 소리듣던 '100kg청년'이 만든 것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9 30 0
5170 의사 때려친 청년이 할리우드에서 벌인 놀라운 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8 19 0
5169 60대에 이만큼 버는 사람 많지 않을 겁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6 0
5168 명품백처럼 줄서는 진짜 친환경 종이가방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6 0
5167 신발 가게 여직원이 '라방'중에 춤 췄더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9 0
5166 코로나 백신 기업에 '수의사 CEO' 많은 이유 알고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 0
5165 경영학도가 픽사에서 '촬영감독' 하게된 사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9 0
5164 '연봉 7000' 직장인이 학원 기웃거리는 이유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6 0
5163 '코리아 마법가루'로 불리며 아마존 1위 한 이것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13 0
5162 건강식품 '100회 매진' 이 남자의 놀라운 비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2 0
5161 3천원으로 예쁜 '금 글씨'..안 좋아할 수 없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397 6
5160 '초봉 6000' 쿠팡 신입사원은 이렇게 일합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559 4
5159 AI·코로나에도 끄떡없다는 '미래형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077 0
5158 에어비앤비도 못한 '한달 살기' 저희가 해냈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1207 0
5157 한국에 있는 모든 '판다' 제가 키웠습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3930 21
5156 밭→식탁 직송..그 어려운걸 저희가 해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18 0
5155 "일할 권리 달라" 주52시간 반대 기업인 보니.. [1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5845 11
5154 70세 할머니가 "이 옷 입어봐" 코디 해줬더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7502 13
5153 "투자 할게요" 난리난 'OOOO로 만든 신발'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3447 5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20 2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5761 3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3113 10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164 1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441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909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042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607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05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946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33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35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021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635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57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31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675 18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455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71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58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934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040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78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256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769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47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32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004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052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95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730 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