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노량진에서 공부하다 노량진수산시장 에이스 됐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3 16:35:54
조회 6484 추천 14 댓글 40

“살아있는 수산물, 종이봉투에 담아 드려요”
친환경 수산 포장재 개발 ‘바븐’ 이효광 대표
경찰지망생, 노량진학원 왔다 수산시장 입문

편리함엔 대가가 따른다. 신선식품 배송이 증가하니 비닐 포장재, 플라스틱 완충재 등의 사용도 크게 늘었다. 특히 물기가 있는 수산물의 경우 ‘탈 플라스틱’하기가 쉽지 않다.


이효광 바븐(알유글로벌) 대표가 활전복을 들어보이고 있다. /jobsN

그런데 최근 30대 청년 사장이 운영하는 수산 브랜드 ‘바븐’(알유글로벌)이 친환경 소재로 만든 수산 포장재를 내놓아 화제다. 바븐은 마켓컬리의 대표적 수산 브랜드다. 주문한 수산물은 길죽한 종이 봉투에 담겨 고객의 집 앞에 배송된다. 갤러리아백화점 등 이 업체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수산매장에선 플라스틱 용기 대신 옥수수 전분에서 추출한 PLA소재 용기가 쓰인다.

이게 다가 아니다. 살아있는 수산물을 바닷물에 담아 판매할 때 쓰는 포장재 역시 종이로 대체해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생물 포장재 개발로 올해 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지원사업(청년창업사관학교)으로도 선정되기도 했다. 그런데 바닷물을 어떻게 종이 봉투에 담나? 바븐을 운영하는 알유글로벌 이효광(38) 대표를 만나 물어봤다. 이 대표는 노량진수산시장 아르바이트생으로 시작해 현재 연매출 70억원대 수산업체를 운영 중이다. ‘레드오션’에서의 성장 스토리도 흥미로웠다.


올해 출시 예정인 우유팩 형태의 수산물 종이 포장재. /알유글로벌 제공

-어떻게 종이봉투에 바닷물을 담을 수 있는 것인가?

“친환경 수산물 포장재를 내놓으면서 가장 큰 난관이 바로 생물 포장재였다. 보통 비닐팩에 전복·문어처럼 살아있는 수산물을 바닷물과 함께 넣고 산소를 충전해 배송한다. 혹여라도 찢어지면 낭패라서 비닐팩도 두껍고 질긴 소재로 만든다. 이걸 친환경 소재로 대체한다는게 쉽지 않았다. 그때 여섯살짜리 딸이 마시던 우유팩이 눈에 들어왔다. 아이가 툭 떨어트렸는데도 멀쩡하더라. 우유도 담는데 바닷물을 왜 담지 못할까 싶더라. 현재 기술개발은 마쳤고, 하반기 중 상용화 예정이다.”

-포장재가 중요한 것은 알지만, 공을 많이 들이는 편 아닌가?

“난 바다에서 밥 벌어먹고 사는 사람이다. 비닐·플라스틱 과다 사용의 최종 피해자는 바다다. 미세플라스틱은 바다와 어족자원을 병들게 한다. 플라스틱을 많이 쓴다는 것은 내가 먹고 사는 토대를 스스로 망치는 셈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소비자들이 원한다. ‘가치소비’다. 마켓컬리에 올라온 고객 후기를 보면 포장재에 대한 언급이 많다. ‘쓰레기 버리는 부담을 덜어줘 고맙다’는 내용이 등이다. 우리 뿐 아니라 모든 유통업체가 진지하게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라고 본다.”

-어떤 계기로 수산물 유통사업을 하게 됐나?

“난 경찰행정학과 출신이다. 경찰관이 꿈이었다. 2005년 서울 노량진에 올라와서 경찰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노량진수산시장 도매상이던 지인이 급한 일이 생겼다며 몇 주만 가게를 맡아달라는 것 아닌가. 몇 주 바짝 고생하면 1년 학원비는 벌겠다 싶어 승낙했다. 한 밤중에 일어나 산지에서 올라온 수산물을 구매해 새벽녘에 소매상들에 판다. 고됐지만 일 한만큼 정직하게 벌 수 있어 매력적이었다. 경찰관 꿈을 접으며 ‘대한민국에서 전복 제일 잘 파는 사람이 되겠다’고 목표를 세웠다. 당시 연간 2억원어치 정도 팔던 도매점을 10년여만에 연매출 100억원 회사로 키웠다. 그리고 2018년 알유글로벌을 창업했다.”

마켓컬리에서 판매되는 ‘바븐’의 수산물. /인터넷 화면 캡처

-레드오션에서 성장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도매상은 낮과 밤이 반대다. 한밤에 시작된 일과는 아침에 끝난다. 소비자들이 일을 시작할 때 우리는 잠을 자는 것이다. 그러니 ‘상황발생’에 대비가 안됐다. 예컨대 호텔에 수산물을 납품하는 고객사가 있다. 갑자기 호텔에서 평소보다 많은 물량을 요구한다. 추가 구매를 하려고 보니 도매상은 자고 있다. 결국 비싼 소매점에서 사다가 싸게 납품을 맞추게 된다. 그래서 나는 낮에도 가게를 열기로 했다. 가게 문을 열어놓고 손님이 없을 때 한 켠에서 쪽잠을 잤다.”

전남 완도의 계약 양식장에서 끌어올린 활전복. /알유글로벌 제공

-쪽잠을 잔 보람이 있었나?

“일주일만에 효과가 나타났다. 물량 부족으로 곤경에 처한 업체가 있었는데, 우리가 문을 연 것을 보고 찾아왔다. 소문이 나니까 낮에 문제 생긴 업체들은 다 우리에게 왔다. 그런데 평상시 거래는 원거래처와 하고 위급할 때 거래만 우리와 할까? 미안해서라도 다음엔 우리와 계약을 한다. 당시 주변에서 젊은 친구가 객기를 부리는 것이라고 하시는 분도 있었지만, 나는 지금까지 이렇게 일하고 있다.”

-그것이 성공의 핵심인가?

“아니다. 그것만 가지고는 안된다. 이미 기반을 잡은 도매상들이 즐비한데 나는 두 배 세 배 뛰어야 했다. 난 완도 출신이라 친지부터 친구들의 가족까지 전복 등 수산물과 관련된 일을 하시는 분이 많다. 수산물을 구입하는 것엔 이점이 많았다. 하지만 판매는 다른 문제다. 대기업에 납품을 하고 싶은데, 누가 나와 거래를 하려 하겠는가. 우선 대기업에 납품하는 ‘1차 밴더’ 업체를 찾아갔다. 직원 흡연공간에 죽치고 있으면서 쉬러 오는 이들에게 무조건 말을 걸었다. 직원들의 고민도 들었다. 도매상에서 전복을 받으면 담당 직원이 이를 소분하는데, 전복의 상태를 파악하기 어렵더란 것이었다. 멀쩡한 전복을 폐기해 손해를 끼치거나 반대로 죽은 전복을 잘못 팔아 신뢰도를 갉아먹는다는 얘기였다. 담당자에게 ‘하루만 내가 납품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롯데프리미엄푸드마켓에서 판매중인 자사 제품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효광 알유글로벌 대표. /알유글로벌 제공

-그래서 어떻게 됐나?

“전복을 그냥 납품한 것이 아니라 소분까지 해줬다. 원래는 직원 두 명이 달라붙어 2시간씩 해야 할 작업을 내가 혼자 1시간도 안돼 끝내줬다. 다음부턴 나랑 거래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 이 회사 임원분께서 나를 좋게 봐주셨다. 그분 덕분에 대형마트 등 유통 대기업에 소개시켜줬다. 유통업체 MD들의 요구사항은 최대한 맞추려 노력했고, 이런 점을 좋게 봐주신 분들 덕에 새로운 거래처가 생겼다.”

-때론 ‘갑질’을 당하기도 했겠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도매상이고, MD가 내 고객이다. 고객의 요구에 맞추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한 대형마트에서 신규출점을 하게됐다. 그런데 하루 전 기획 담당 부서에서 수산코너 MD한테 ‘오픈 첫 날 초밥 증정 행사를 하라’고 통보했다. 수산물은 있는데 밥은 어떻게 하나? 밥통도 구해주지 않으면서 행사만 맡겨버린 것이다. 고민하던 MD가 한밤중에 내게 전화를 했다. 밤 사이 업소용 밥솥 등을 충분히 ‘섭외’해 아침에 가지고 갔다. 어떤 분들은 MD의 요구가 도매상과 무슨 상관이냐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내 일은 마트에 수산물을 가져다 놓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내 수산물이 최종 소비자에게 잘 팔리게 하는 것이라고 본다.”

-바븐의 목표는 무엇인가?

“연매출 2억원짜리 회사에 들어가 100억원짜리 회사로 키우는데 10년 정도 걸렸다. 내가 독립해서 직접 사업을 하면 5년만에 100억원을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시작했다. 창업 이듬해인 2019년 매출 19억원을 기록했고, 2020년엔 40억원, 올해 추세로는 70억원 매출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세상에 없던 신사업을 하는 것이 아니다. 레드오션에서 오직 근면과 성실로 인정을 받아야 했다. 신선한 수산물을 빠르고 안전하게, 그리고 친환경적으로 고객들에게 전달하는 기업이 될 것이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4

고정닉 0

2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8 98 0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6 1323 0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2 1154 5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0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4380 15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041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410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07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84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514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800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108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28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905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447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53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93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525 17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384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15 6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183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861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995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24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179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632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383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365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896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86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53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654 7
5120 불매 아니면 돈쭐..이들에게 찍히면 뭔일난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00 8
5119 코딩 독학해서 애플 장학생에 유니콘 기업 취직까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17 27
5118 'V라인' 유행시킨 뷰티 기자가 마흔쯤 저지른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897 4
5117 삼성이 놓친 광고천재가 요즘 만드는 작품입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488 17
5116 이 부부가 한달 80만원 '미국판 자연인'으로 사는 이유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796 12
5115 10월부터 직장에서 동료 괴롭혔다간 큰일납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32 14
5114 20년전 '공부 다큐'에 나왔던 MIT 공대생은 지금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7434 38
5113 이 일이 남자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4277 5
5112 "치과나 하지" 핀잔들은 의사가 대나무로 벌인 일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732 9
5111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5096 4
5110 작은 통에 담아 팔았을 뿐인데 연 50억 법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909 2
5109 하늘이 도와야..1년에 3000명 맛 본다는 와인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308 10
5108 현대차가 자동차 말고 500억 이상 투자했다는 '이것'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436 4
5107 100만개 따도 회사가 쳐주지도 않는 자격증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63 1
5106 호주서 자퇴 후 돌아온 18세 소녀가 망치를 든 이유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2501 45
5105 판사·보좌관·백댄서, 이들은 지금 하루 1억씩…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448 7
5104 200년 폐가, 매달 7000명 찾는 명소로 바꾼 청년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7110 17
5103 택시 '닭벼슬 광고판'이 골목길 안전 책임집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432 3
5102 20년 차 회계사가 적자 나던 회사 매출 100억으로 바꾼 비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730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