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올해 엔화예금 1조원 늘었다는데..나도 '환율 재테크' 해볼까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10 09:54:23
조회 2640 추천 2 댓글 7


엔화 환테크 하는 법이 유튜브에서 공유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직장인 A씨는 요즘 하루 10만원씩 엔화를 사들이고 있다고 합니다. 원·엔 환율이 1000원 밑으로 떨어졌을 때부터 그렇게 해오고 있다고 하네요. A씨는 “엔저(円低)일 때 싸게 샀다가 나중에 환(換) 차익을 기대할 수도 있고, 그게 아니더라도 나중에 일본 여행을 갈 때 유용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2022년 2월 러시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글로벌 안전자산으로서 엔화 가치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앞으로 여행을 위해서나 환 차익을 기대해 엔화를 사들이는 사람도 늘고 있지요.

한국은행 자료를 보니 2022년 2월 말 기준 국내 거주자의 엔화 예금은 53억9000만달러로 전월(53억1000달러) 대비 8000만달러(5.5%) 증가했어요.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이 국내에 가지고 있는 외화 예금을 말해요.

2022년 4월28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엔화 예금 잔액은 6044억엔(약 5조9000억원)입니다. 2021년 말 잔액보다 1078억엔(약1조원), 22% 늘었죠. 이 중 절반 넘는 579억엔(약 5600억원)이 2022년 3월에 늘었습니다.

◇ 20년 만에 찾아온 ‘역대급’ 엔저

2022년 3월 말 이후 원·엔 환율은 900원대로 떨어졌습니다. 이러한 엔화 약세를 노리고 ‘환테크’에 나서는 재테크족도 늘고 있어요. 환테크는 환율 변동에 따른 차익을 노리는 재테크 방법입니다. 외화가 쌀 때 사들였다가 비쌀 때 파는 방식이지요. 달러에 이어 글로벌 안전자산인 엔화 역시 쌀 때 샀다가 나중에 엔저 현상이 사라지면 판다는 것입니다.

일본의 엔화 가치는 20년래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2022년 4월13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달러당 126엔대까지 상승하며 2002년 5월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지요. 엔·달러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엔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뜻입니다. 1달러를 살 때 내야하는 엔화의 양이 더 많아졌다는 얘기예요.

엔·달러 환율이 최고치를 경신한 날 우리나라 외환시장에서도 원·엔 환율이 100엔당 974원 선까지 떨어졌습니다. 100엔당 1000원 선이 깨진 것은 2018년 이후 4년 만이라고 하네요.


글로벌 안전자산인 엔화 가치가 급속도로 떨어졌다. 20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KBS 뉴스 캡처


원래 엔화는 달러와 비슷한 안전자산이라 오를 땐 같이 가치가 오르고, 떨어질 땐 같이 떨지곤 합니다. 하지만 최근 달러가치는 높아지는데 엔화 가치는 하락하는 현상이 생기고 있지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기대감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지며 달러 몸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통상 달러 가치가 높아지면 외화 예금액이 줄어드는데요. 2022년 초 강 달러 기조가 이어지자 2개월 연속으로 외화 예금액이 감소했지요. 또 달러 가치가 오르면 통상 유로화나 엔화 가치도 동반상승합니다. 하지만 엔화 가치는 외려 크게 낮아지고 있지요.

원인은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이입니다. 미국이 정책금리 인상에 나서며 본격적인 긴축에 들어섰지만, 일본 중앙은행은 우리나라 기준금리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단기금리를 2016년부터 -0.1%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일본 정부는 이러한 금리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라 엔화 가치가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죠. 쉽게 말해 달러 사 은행에 넣어두면 이자를 주는데 엔화를 사 은행에 넣어두면 오히려 보관료를 내야 합니다.

엔화 환테크 족이 늘어난 이유는 마땅한 투자처가 사라졌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원래 달러예금이 가장 인기가 높지만 최근 수요가 떨어졌어요.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요즘 소비자들은 금융 흐름에 발빠르게 대처한다”며 “그래서 엔저가 나타나자마자 이를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실수요자들(유학생 등) 사이에서 보인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일본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엔화 상승폭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환테크로 가치가 별로 없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과거 엔화가 안전 자산이었지만 요즘은 엔화를 대체하는 다른 자산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또 미국이 금리 인상을 예고해, 엔화를 사도 수익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기도 하지요. 한마디로 지금의 엔저현상이 환테크를 하기에 너무 오래 지속될 거라는 우려입니다.

◇1300원 바라보는 달러 환율에 차익실현 나선다


달러 강세가 계속되자 환테크 족이 차익 실현에 나서고 있다. /픽사베이


강(强) 달러 현상이 계속되자 차익 실현에 나서는 환테크 족도 많습니다. 상대적으로 환율이 낮았을 때 외화예금에 들었던 사람들이 이를 해지하고 원화로 바꾸는 것이지요.

외화예금은 자기가 원하는 나라의 통화를 기준으로 예금하는 상품입니다. 금리는 매우 낮습니다만, 만기가 왔을 때 가입 시점보다 해외 통화 가치가 높아졌다면 그만큼 수익을 기대할 수 있어요.

엔화 예금은 늘어나고 있지만, 국내 거주하고 있는 개인의 외화예금 자체는 급속도로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개인 외화예금액은 2022년 3월 말 기준 175억3000만달러(약 22조 1600억원)가량으로 집계됐어요.

2021년 말까지만 해도 187억7000만 달러(23조7300억원)가 예치돼 있었는데 3개월 만에 12억4000만달러(약 1조5679억원)가 빠져나갔죠. 외화예금 중에서는 달러 비중이 가장 높아, 달러 가치가 급상승하면서 차익실현을 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환테크시 주의할 점은 무엇일까요? 일단 일정 자산을 외화 투자 상품에 배분하는 건 분산투자의 일환이니 기본적인 재테크 방법 중 하나입니다. 원화만 갖고 있으면 원화 가치가 변동하면서 리스크가 생기기 때문에 외화에 적절히 배분할 필요가 있지요.

달러예금은 외화자산 투자의 가장 쉬운 방법입니다. 원화로 입금하면 바로 환전이 돼 달러로 적립되지요. 환율 변동에 따른 이익을 기대할 수 있고, 기본 예금금리에 환차익까치 챙길 수 있습니다. 특히 환차익에는 비과세 혜택이 있어요. 대신 은행이나 증권사에 환전 수수료를 내야 하지요.

다만 외화예금은 예금 이자가 원화예금에 비해 훨씬 낮아요. 금리를 목적으로 외화예금을 넣진 않죠. 예금이지만 환율 변동으로 손실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환율 변동은 예측이 불가능해 수익이 무조건 보장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글 시시비비 와일드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려울 때 도와줄 사람 많을 것 같은 인맥 부자 스타는? 운영자 22/07/04 - -
6040 시골 소도시에서 터진 '황금박쥐' 100억 잭팟..알고 보니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5308 21
6039 서울 대표 노포 을지OB베어∙을지면옥이 문 닫는 이유, 알고 보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342 1
6038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346 0
6037 건물 살 돈으로 월급 인상, 클래스 다른 이 회사의 복지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642 1
6036 머스크 유감, 현대차 가장 핫해..외신보도의 진실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040 20
6035 혈세로 주는 북한 도지사 연봉, 하는 일은 몰라도 1억 이상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326 48
6034 따기만 하면 승진 보장?..직장서 우대받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821 2
6033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97 0
6032 가라앉았다는 '지루한 원숭이 요트클럽'이 뭔가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081 0
6031 결혼 축하의 '딜레마'..5만원 vs 10만원, 대세는? [9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041 12
6030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0169 13
6029 "괜찮아, 출근만 해..심신은 회사가 치유해줄게"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4115 1
6028 연 2조 더 써도, 사람은 더 못써 LG 106조 투자 이면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846 8
6027 이름 바꾸면 모를 줄 알고? 사고치고 사명 세탁한 기업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806 12
6026 낫 들고 응급실 의사 찌른 70대, 왜?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6259 19
6025 "의사가 없어 수술 못합니다"..흉부외과의 '경종' [3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457 44
6024 정규직 1명 늘때 비정규직 25명 늘어..현대차 연 10조 투자의 그늘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40 6
6023 테슬라 아성 넘보는 120살 먹은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299 7
6022 저가 매수 기회인가, 눈물의 손절매 타이밍일까..개미의 선택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345 11
6021 "휴가지가 사무실"..코로나가 허문 일과 휴가의 경계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077 3
6020 취업은 힘들고, 9급 공무원 인기는 시들하고..대세는? [1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11557 10
6019 자산 100조 급증해도 고용은 '엉금엉금'..재계 2위 SK의 '짠물'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49 8
6018 "개소리처럼 들리구만.." 머스크에게 책잡힌 '이것'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579 5
6017 '짭신사' 이어 발란도 '가품 반란' 일으켰는데..내 손흥민 유니폼도 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15 5
6016 이혼은 이들처럼? 세기의 억만장자 이혼남..한국에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6656 13
6015 67세에 항공사 모델 발탁.."일론 머스크 엄마라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581 12
6014 하루 계약 1만2000대..'토레스', 쌍용차 부활 이끌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168 6
6013 "굿바이 익스플로러" 삼가 故 'IE'의 명복을 빕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10 7
6012 패밀리 레스토랑의 깜짝 놀랄 근황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471 8
6011 코스트코∙네이버는 유통공룡의 '무덤'에서 살아남을까?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08 2
6010 40년만에 풀린 택시 합승, 이런 경우는 또 안 된다는데..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67 1
6009 "아픈 청춘에게 월세까지 쏩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107 8
6008 10조 약속한 KT 5G, 압도적 '꼴등'..고용없는 성장 이어지나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35 1
6007 옷∙와인 팔고, 호텔 사업까지..필드 밖에서 돈 버는 축구왕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144 5
6006 거꾸로 간 GS 채용 "뽑았더니 더 나가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928 18
6005 내년 최저임금도 업종 상관없이 동일하게..인상률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367 8
6004 욕하고 물컵 던진 '갑질 오너', 은근슬쩍 복귀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43 30
6003 영혼 없어도 할일은 프로답게 '소울리스좌', MZ세대 '일잘러' 아이콘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19 4
6002 5만명 뽑아 9000명 는 고용의 '신세계'..5년전 '복붙' 채용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653 4
6001 "5억 정부 지원으로 만든 게임이 불법이라네요"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879 7
6000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 어디서 열렸나..尹정부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51 6
5999 한 척에 1조3000억..대한민국 바다 지킬 전투함의 정체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67 11
5998 "이게 다 푸틴 때문이야"..'푸틴플레이션'을 아십니까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346 7
5997 손흥민 '월클' 아니라던 '이 남자'가 새삼 뜬 이유?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855 1
5996 여행 준비부터 자녀 교육까지, 은행이 '300억 부자'를 모시는 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2852 10
5995 1억 와인은 어떤 맛일까?..통 커지는 와인 세상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17 1
5994 편의점 이색 협업에 '돈쭐'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160 1
5993 정용진 부회장, 중식 셰프 울린다던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800 12
5992 어디 쓴지 모르는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尹정부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644 5
5991 신사업 빠진 한화 투자 보따리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07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