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0년차면 연봉 2억이라는데 ..어떤 전문직이길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24 08:31:08
조회 5699 추천 5 댓글 30

1차 합격률 40%에서 올해 20%대로 ‘뚝'
금융권, 공기업 등 진출 다양해
상위 25% 평균 소득 약 9000만원

우리 동네의 땅값은 어떤 기준으로 평가되고 가격이 책정되는 걸까요? 소비자가격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정확한 시세를 알 길 없는 담보물과 희소 물건들의 가치는 또 어떻게 매길까요? 보는 사람마다, 이해관계자의 사정에 따라 들쭉날쭉한 가치를 제3자 입장에서 공정하게 가치를 평가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감정평가사라고 하지요.

감정평가사란 토지나 건물 같은 부동산, 영업권, 주식, 기업가치, 자동차, 항공기 등의 가치를평가하고 가격을 결정하는 전문 직업인을 말합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감정평가사의 업무는 부동산 가치를 매기는 것입니다. 공산품과 같은 일반 재화의 가격은 어딜가나 비슷해 가치 평가에 큰 어려움이 없지만 부동산 가격과 가치는 평가하기 쉽지 않습니다. 이때 전문가의 판단으로 ‘이거는 얼마다’라고 가격을 제시하는 게 감정평가사가 하는 일입니다. 부동산에 관심이 쏠리면서 감정평가사란 직업 인기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부동산 가치를 매기는 감정평가사. /현대건설 유튜브 캡처

감정평가사 인기는 시험 지원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2017년에는 1683명이 1차시험에 도전했습니다. 이어 2018년 1711명, 2019년 2130명, 2020년 2535명, 2021년 4019명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원자가 대폭 증가하면서 앞으로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왜 이렇게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을까요?

◇평균 상위 25% 약 9000만원, 정년 70세

한국고용정보원 워크넷에 따르면, 감정평가사의 연봉은 상위 25%가 8948만원입니다. 중위 50%는 6804만원, 하위 25%는 5835만원입니다. 일반적인 회사원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죠. 경력이 쌓이면 본인의 영업 능력에 따라서 금액 상한은 의미가 없을 정도로 벌 수도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10년차 정도 되는 감정평가사들은 연봉은 2억원 안팎이라고 합니다. 대형 감정평가법인에서 근무하는 경우 정년이 만 65세에서 70세 사이인 것도 장점입니다.

감정계획을 짜는 감정평가사들. /한국고용정보원 영상 캡처

그럼 감정평가는 어떻게 하는 걸까요? 감정평가는 감정계획을 수립하고 사전조사와 현장조사 과정을 거칩니다. 감정평가 의뢰를 받으면 대상물건과 감정평가 목적, 기준시점, 평가조건 등 기본 사항들을 확정하고 세부 계획을 수립합니다. 그리고 현장조사에 나섭니다. 현장 조사를 할 때는 실제와 공적장부가 동일한지, 권리관계는 어떤지 등을 확인합니다. 평가물건 가치에 영향을 주는 요인도 확인합니다. 이런 것들을 가치 형성 요인이라 하는데, 예를들면 사회∙경제적 요인이나 다른 지역과 구별되는 특징들이 있습니다. 이런 것들을 모두 포함해 평가하고 난 뒤 평가 시점 차이를 고려하고 보정을 합니다.

현장 평가를 하고 있는 감정평가사. /한국고용정보원 유튜브 캡처

감정평가사는 매년 공시되는 토지 조사와 평가 업무도 담당합니다. 표준지공시지가를 말하는 겁니다. 표준지공시지가는 각 토지를 평가하는 기준이 되는 거죠. 표준지공시지가는 보상과 과세, 기초연금 등 정부의 정책수행을 위한 중요한 행정 기초자료로도 활용됩니다. 또 감정평가사는 대출에 대한 담보물건의 경제적 가치도 평가합니다. 금융기관과 신탁회사, 보험회사 등이 활용합니다. 이런 담보 감정평가는 국가 금융정책은 물론 국가 경제 전반에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감정평가사란 직업이 매력적이라는 박은정 감정평가사. /빠른합격!SD에듀 유튜브 캡처

감정평가사는 단순 업무를 반복하지 않고 늘 새로운 업무를 해야 합니다. 물건을 실제로 가서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외근이 많습니다. 때문에 운전을 할 줄 알아야 업무를 하기 좋다고 합니다. 대부분 시간을 전국 각지 현장에 나가서 보냅니다. 또 독립적으로 일하는 게 매력이라고 하는데요, 유튜브에 출연한 박은정 감정평가사는 “자율성이 있고, 프로젝트 하나하나를 내 의사나 판단에 따라 독립적으로 처리할 수 있어서 매력적”이라며 “어느정도 경력이 쌓이면 내가 하는만큼 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동산 가치가 오르면 수수료 또한 오르는 구조라 감정평가사는 직업적으로 전망이 밝아보입니다.

외근을 나가는 감정평가사. /감정평가사 이현진 유튜브 캡처

감정평가사 자격증을 따면 어디에서 일을 할까요. 가장 많이 가는 쪽은 감정평가법인입니다. 최근에는 개인사업체나 법인에서 자산운용업체, 부동산컨설팅회사, 자산운용사, 보험회사로 활동 영역이 더 확대됐습니다. 한국감정원이나 금융기관, 공기업, 감사원,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에서도 일합니다. 사기업에서 부동산 관련 업무를 전담에서 하기도 합니다. 은행에서 전문 계약직이 되어 담보물을 심사하거나 은행 직원을 교육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시험을 거쳐야 하나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는 감정평가사 자격시험 1차, 2차 시험에 합격해야 합니다. 그 후 1년 이상의 실무수습을 마치는 것이 일반적인 과정입니다. 1차 시험은 민법, 경제학, 회계학, 부동산학, 감정평가 관계 법규로 객관식으로 진행됩니다. 2차는 실무, 이론 법규가 논술형으로 진행됩니다. 부동산과 관련된 전공을 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괜찮습니다. 현역에선 어문계열, 상경계열, 이공계열 다양한 전공을 가진 사람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다만 감정대상과 관련된 대학의 관련학과를 전공하면 시험 공부를 준비할 때 낯설지 않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예컨대 법학, 경제학, 부동산학, 도시학, 회계학 등을 전공하면 감정평가사 자격 시험에 도움이 됩니다. 이공계열에서는 도시공학이나 건축공학을 전공한 사람들이 많이 준비합니다. 인문계열에서는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들도 많습니다.

◇합격률 40%선에서 점점 내려가…올해는 24.8%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발표한 결과 2022년 감정평가사 1차시험 합격률이 36.87%에서 24.8%로 뚝 떨어졌습니다. 3642명이 응시해서 877명이 합격한 것인데요. 2021년에는 1차 시험에서 3176명 응시해 1171명이 합격했습니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응시인원이 크게 늘었지만 합격자가 294명이나 줄었습니다. 특히 평균 80점 이상의 고득점자가 지난해에는 5.7%였으나 올해는 단 한 명도 없습니다. 70점 이상 득점자도 34%에서 30.6%로 감소했습니다.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감정평가사 시험. /픽사베이

최근 5년간 감정평가사 1차시험 합격자 수와 합격률 등을 살펴보면 2017년 40.64%(1432명 응시, 582명 합격), 2018년 34.18%(1394명 응시, 548명 합격), 2019년 44.28%(1766명 응시, 782명 합격)하고 있습니다.

합격률이 크게 낮아진 이유는 올해 1차 시험이 너무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 실제로 올해 회계학의 경우 응시자 절반 이상이 과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목별 채점결과를 보면 회계학에서는 응시자의 과락률이 54.31%에 달했습니다. 지난해 회계학 과락률이 35.07%였던 것을 감안하면 크게 높아진 수치입니다.  평균점수는 38.33점으로 전년보다 7.55점 하락했습니다. 정년도 길고 소득도 높은 전문직으로서 인기가 많은 감정평가사 좋은 만큼 되는 길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글 시시비비 다코토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1

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6040 시골 소도시에서 터진 '황금박쥐' 100억 잭팟..알고 보니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807 19
6039 서울 대표 노포 을지OB베어∙을지면옥이 문 닫는 이유, 알고 보니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113 1
6038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322 0
6037 건물 살 돈으로 월급 인상, 클래스 다른 이 회사의 복지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098 1
6036 머스크 유감, 현대차 가장 핫해..외신보도의 진실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572 19
6035 혈세로 주는 북한 도지사 연봉, 하는 일은 몰라도 1억 이상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927 46
6034 따기만 하면 승진 보장?..직장서 우대받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674 2
6033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89 0
6032 가라앉았다는 '지루한 원숭이 요트클럽'이 뭔가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062 0
6031 결혼 축하의 '딜레마'..5만원 vs 10만원, 대세는? [9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011 12
6030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0147 13
6029 "괜찮아, 출근만 해..심신은 회사가 치유해줄게"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4099 1
6028 연 2조 더 써도, 사람은 더 못써 LG 106조 투자 이면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828 8
6027 이름 바꾸면 모를 줄 알고? 사고치고 사명 세탁한 기업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786 12
6026 낫 들고 응급실 의사 찌른 70대, 왜?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6232 19
6025 "의사가 없어 수술 못합니다"..흉부외과의 '경종' [3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446 44
6024 정규직 1명 늘때 비정규직 25명 늘어..현대차 연 10조 투자의 그늘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29 6
6023 테슬라 아성 넘보는 120살 먹은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279 7
6022 저가 매수 기회인가, 눈물의 손절매 타이밍일까..개미의 선택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335 11
6021 "휴가지가 사무실"..코로나가 허문 일과 휴가의 경계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072 3
6020 취업은 힘들고, 9급 공무원 인기는 시들하고..대세는? [1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11534 10
6019 자산 100조 급증해도 고용은 '엉금엉금'..재계 2위 SK의 '짠물'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45 8
6018 "개소리처럼 들리구만.." 머스크에게 책잡힌 '이것'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574 5
6017 '짭신사' 이어 발란도 '가품 반란' 일으켰는데..내 손흥민 유니폼도 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11 5
6016 이혼은 이들처럼? 세기의 억만장자 이혼남..한국에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6651 13
6015 67세에 항공사 모델 발탁.."일론 머스크 엄마라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574 12
6014 하루 계약 1만2000대..'토레스', 쌍용차 부활 이끌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164 6
6013 "굿바이 익스플로러" 삼가 故 'IE'의 명복을 빕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05 7
6012 패밀리 레스토랑의 깜짝 놀랄 근황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458 8
6011 코스트코∙네이버는 유통공룡의 '무덤'에서 살아남을까?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05 2
6010 40년만에 풀린 택시 합승, 이런 경우는 또 안 된다는데..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64 1
6009 "아픈 청춘에게 월세까지 쏩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92 8
6008 10조 약속한 KT 5G, 압도적 '꼴등'..고용없는 성장 이어지나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32 1
6007 옷∙와인 팔고, 호텔 사업까지..필드 밖에서 돈 버는 축구왕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142 5
6006 거꾸로 간 GS 채용 "뽑았더니 더 나가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917 18
6005 내년 최저임금도 업종 상관없이 동일하게..인상률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359 8
6004 욕하고 물컵 던진 '갑질 오너', 은근슬쩍 복귀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39 30
6003 영혼 없어도 할일은 프로답게 '소울리스좌', MZ세대 '일잘러' 아이콘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03 4
6002 5만명 뽑아 9000명 는 고용의 '신세계'..5년전 '복붙' 채용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645 4
6001 "5억 정부 지원으로 만든 게임이 불법이라네요"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876 7
6000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 어디서 열렸나..尹정부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47 6
5999 한 척에 1조3000억..대한민국 바다 지킬 전투함의 정체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63 11
5998 "이게 다 푸틴 때문이야"..'푸틴플레이션'을 아십니까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342 7
5997 손흥민 '월클' 아니라던 '이 남자'가 새삼 뜬 이유?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848 1
5996 여행 준비부터 자녀 교육까지, 은행이 '300억 부자'를 모시는 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2847 10
5995 1억 와인은 어떤 맛일까?..통 커지는 와인 세상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14 1
5994 편의점 이색 협업에 '돈쭐'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153 1
5993 정용진 부회장, 중식 셰프 울린다던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795 12
5992 어디 쓴지 모르는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尹정부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644 5
5991 신사업 빠진 한화 투자 보따리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06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