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굿바이 익스플로러" 삼가 故 'IE'의 명복을 빕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22 09:04:02
조회 3405 추천 7 댓글 29

인터넷 익스플로러 27년 만에 서비스 종료
1995년 출시 이후 웹 브라우저 대명사로

온라인 세상에서 인터넷 길잡이 역할을 했던 인터넷 익스플로러(IE)가 6월 15일 생을 다하고 우리 곁을 떠났다. 향년’ 27세. 미국 워싱턴주 레이먼드 마이크로소프트(MS)사 본사 출신인 IE는 1995년 8월 개인용 컴퓨터(PC)에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세상에 존재를 알렸고, 2013년 시장점유율 95%를 기록하며 정점을 찍기도 했다. 이후 경쟁 브라우저들의 잇단 등장으로 경쟁에서 밀리다가 2022년 6월 마침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서비스를 종료한 6월 15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며.JPG’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삽질대마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회원은 “오늘 내일 하던 친구가 결국 곁을 떠났군요.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며, 부모도 이제 버린 자식이라 그런지 아무도 빈소를 마련해주지 않아서 경주에 있는 친형에게 부탁했다”는 글과 함께 실제 ‘빈소’ 사진을 올렸다. 그가 만든 IE 빈소는 경주에 있는 한 카페 건물 옥상에 있다.

경북 경주의 한 카페 옥상에 설치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빈소.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캡처

사진에 나온 묘비에는 IE의 로고와 서비스 기간(1995.8.17~2022.6.15)과 함께 “He was a good tool to download other browsers(그는 다른 브라우저를 다운로드하기 좋은 도구였다)”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 회원은 “주말에 소주 들고 한번 더 가볼 참입니다. 삼가 고’앱’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1995년 8월 세상에 나와 인터넷의 대명사로 한 시대를 풍미한 IE가 6월 15일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하고 출시 27년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빈소를 찾아 술 한잔 올리진 못하지만 한때 인터넷이란 새로운 세상을 열어준 IE에 경의를 표하며 그의 지난 27년의 역사를 되돌아봤다.

◇시장 점유율 95%, ‘국민 브라우저’로

IE는 1995년 개인 컴퓨터(PC) 도스(DOS) 체제가 윈도우 체제로 변화하는 큰 흐름 속에 등장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이 없던 시절, PC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 IE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PC가 보편화될 무렵부터 대부분의 사람들이 IE를 이용해 인터넷을 사용할 만큼 인기 있는 웹브라우저였다. 실제로 2003년 기준, IE의 웹브라우저 점유율은 95%에 달했다.  

그러나 IE의 전성기는 짧았다. 2002년 모질라 파이어 폭스, 2008년 구글 크롬 등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했다. 여기에 스마트폰 보급이 IE를 위축시켰다. PC 대신 모바일로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가볍고 빠른 대안 브라우저들이 인기를 끌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6월15일 인터넷 익스플로러(IE)의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IE는 출시 27년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게티이미지코리아

MS는 2011년 IE 9를 선보인 후 1년 단위로 새로운 버전을 내놓으며 반전을 꾀했다. 이때 등장한 것이 IE 10과 IE 11이다. 그러나 경쟁자들과 비교하면 역부족이었다. 결국 2012년부터 IE는 후발 브라우저 구글 크롬에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줬다.

MS는 2016년부터 IE에 더 이상 새 기능을 추가하지 않았고 개발도 중단했다. 대신 같은해  새로운 브라우저 ‘엣지’를 출시했다. 엣지는 호환성, 실행속도 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엣지는 IE를 대체하기 시작했고, 결국 MS는 IE 서비스 종료를 결정했다.

6월 15일 이후 PC에 설치된 IE는 비활성화되고, 실행하면 자동으로 MS의 다른 웹브라우저 엣지로 전환된다. MS는 다만 IE 기반으로 만든 웹사이트를 지원하는 에지의 ‘IE 모드’는 최소 2029년까지는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독점기업’ 오명에 빌 게이츠 퇴진

IE는 한때 논란의 중심이기도 했다. IE가 출시됐을 때 이미 시장은 ‘넷스케이프’가 선점한 상태였다. 상황이 바뀐 건 MS가 OEM(주문자상표부착방식) PC업체들에게 윈도우를 공급하며 IE를 기본 탑재하면서부터였다.

IE 3 버전까지만 해도 웹브라우저 주류는 넷스케이프 내비게이터였다. 1997년 10월 IE 4가 출시될 때에도 넷스케이프가 시장의 70%를 차지했다. 그러나 넷스케이프의 차기 버전 작업이 늦어지는 것과 맞물려 MS의 ‘끼워 팔기’ 전략이 성공하며, 1998년 무렵 시장 판도가 180도 바뀌었다. IE가 시장점유율 70%로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2013년에는 시장 점유율이 95%로 치솟았다.

끼워 팔기 전략으로 브라우저 시장을 독점한 MS를 미국 법무부가 제소하면서 논란을 빚자 창사 이후 최고경영자(CEO) 자리를 지켰던 빌게이츠가 자리에서 물러났다. /빌 게이츠 유튜브 캡처

끼워 팔기 전략으로 시장을 독점하면서 MS는 ‘독점기업’, ‘악의 축’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1998년 미국 법무부는 ‘운영체제 시장의 독점적 지위를 남용했다’는 혐의로 MS를 제소했다. 당시 법무부는 MS가 운영체제 시장의 지배적인 지위를 남용해 브라우저 경쟁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양측은 치열한 법정공방을 벌이면서 한 치 양보 없는 싸움을 벌였다. 한 때 MS를 운영체제와 상용 소프트웨어 회사로 분할하는 쪽으로 방향이 모아지기도 했다. 하지만 양측은 2001년 합의로 소송을 끝냈다. 그 대가로 MS 창사 이후 계속 최고경영자(CEO) 자리를 지켰던 빌 게이츠는 2선으로 물러났다.

MS 때문에 사용자를 잃은 넷스케이프는 1998년 AOL에 인수됐다. 하지만 죽지 않았다. 2004년 모질라 재단이 만든 오픈소스 브라우저 파이어폭스에 넷스케이프의 기술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파이어폭스는 한동안 절대 권력을 차지했던 IE를 위협하며 주목을 받았다.

2008년 강력한 경쟁자 크롬이 등장하면서 브라우저 시장은 요동쳤다. 여기에 애플의 사파리도 야금야금 IE가 잠식했던 시장을 빼앗았다. 따지고 보면 그 즈음 스마트폰의 등장과 함께 IE 시대도 꺾이기 시작한 셈이다.

전문가들은 IE의 쇠퇴를 앞당긴 건 2001년 처음 선보인 IE 6버전이라고 지적한다. 보안에 취약했고, 웹 표준을 따르지 않아 로딩 속도가 엄청나게 느리다는 단점 때문이었다. IE에 불편을 느낀 이용자들이 경쟁 브라우저로 갈아타기 시작했고 모바일에서도 호환성과 안정성이 뛰어난 크롬에 최강자 자리를 내줬다. 트래픽 분석 사이트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2022년 현재 전 세계 웹 브라우저 시장 1위는 크롬(64.9%), 2위는 사파리(19%), 3위가 엣지(3.99%)다.

◇해킹사고 방지 위해 “크롬∙엣지 등 최신 브라우저 사용해야”

MS는 지난해부터 IE의 서비스 종료를 예고해왔다. 그러나 국내외 적지않은 정부 공공기관 웹페이지들이 여전히 IE 기반으로 돌아간다. 별도 설정 없이는 공공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것이다.

인터넷 익스플로러(IE)로 웹사이트 접속 시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2022년 6월 15일부로 지원이 종료될 예정이다’라는 메시지가 등장한다. /인터넷 화면 캡처

앞으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엣지에서 ‘IE모드’를 설정한 뒤 웹 사이트에 재접속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설정 방법이 복잡하다 보니 디지털 취약계층들에겐 장벽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엣지의 IE모드 설정은 30일 이후 갱신해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

IE 기술지원 종료는 IE에 대한 신규 보안취약점 및 오류 개선을 지원하는 보안 업데이트 제공 중단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후 IE를 지속 이용하는 경우 보안에 취약해 해킹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이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IE 기술지원 종료 관련 보안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사이버보안 위협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어 IE 서비스 종료 이후 웹 브라우저 이용 시 보안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하며 크롬이나 익스플로러 엣지, 사파리, 웨일 등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할 것과 OS 보안 업데이트를 할 것을 권고했다.

글 시시비비 키코에루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7

고정닉 0

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6107 청약 땐 '앗 뜨거', 입주 땐 '썰렁'..행복주택에 무슨 일이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6426 34
6106 8억 쓴 'I·SEOUL·U' 7년만에 바꾼다..이번엔 또 뭐? [3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846 50
6105 졸업 후 11개월 걸려 들어간 직장, 1년반 만에 떠나는 이유? [7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2553 19
6104 '달' 팔아 140억원 벌었다는 '현대판 봉이 김선달'은 누구?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017 12
6103 "졸업하기 어렵네.."독후감∙한자부터 코딩까지 인증해야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2916 15
6102 300개 국내기업이 연 '뉴 스페이스' 첫걸음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612 2
6101 해외 취업에선 토익∙컴활∙한국사 대신 '이것' 봅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373 12
6100 600만원짜린데 감자보다 작은 스테이크, 담요도 없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629 20
6099 독박숙직부터 임금차별까지..'이것' 어기면 1억원 물어야 [1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268 6
6098 개인정보 유출 공무원의 말로는?.."이젠 즉시 파면"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092 30
6097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859 2
6096 "비자 발급해 드립니다" 원격근무자 유치 경쟁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348 2
6095 키스신도 찍는 AI 배우..연기 실력은?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912 10
6094 동요부터 여성 위한 센슈얼 콘텐츠까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66 3
6093 '여름 특수' 노리는 여행업계, 연봉인상·특별 보너스 지급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44 0
6092 "12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소리없는 CM송의 탄생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970 2
6091 BMW, 벤츠 꺾은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신차 1위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212 1
6090 10대도 쉽게 구한다더니… '악마의 마약' 펜타닐 비상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5688 28
6089 '굿샷'보다 '인증샷'..MZ세대는 왜 '이 운동'에 빠졌을까?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297 4
6088 K-드라마 시즌2 확정한 넷플릭스의 속내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687 9
6087 '리틀포레스트' 꿈꾸지만..농촌 향한 청년들의 현실은?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776 2
6086 "하늘에서 편의점이 내려옵니다" 드론 배달 경쟁 시작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35 0
6085 시간당 9620원, 알바생 10명 중 7명은 만족..사장님은?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198 4
6084 어디서 일해도 괜찮다는 한국 회사, 어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76 6
6083 요즘 정리해고 움직임 활발하다는 '이곳'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459 3
6082 "글램핑, 인공수정 비용도 내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40 0
6081 삼성·SK·현대차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나선 이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76 1
6080 마흔 넘어 일본서 창업한 개발자의 도전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53 0
6079 선장 없이 가는 '바다의 테슬라'..선박도 '자율운항' 시대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620 3
6078 공무원 5년간 안 늘리고, 신규 채용 줄여..'작은 정부' 시동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247 17
6077 게임처럼 레벨 오르면 월급도 오르는 회사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498 11
6076 두유 노 '갑질(gapjil)'?..해외서 주목한 한국의 직장 내 괴롭힘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859 26
6075 '믿고 싶은' 100년 미 증시 교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286 21
6074 물가 오르고, 주가 빠져야 수익률 뛴다..'청개구리' 투자에 쏠린 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3151 1
6073 '의사 연봉킹'은 4.9억 흉부외과..성형외과 전문의 2배 넘어 [10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74 4
6072 비장애인이 장애인 연기 잘하면 연기파 배우? [1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8981 19
6071 "집밥보다 싸다"..고물가에 날개 단 밀키트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502 3
6070 웹에선 1만원, 앱 1만2000원..앱 결제하면 호구?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340 7
6069 "퇴사해서 고마워"..급성장 멎은 곳엔 해고 바람만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734 11
6068 "언제는 모셔가더니.." 잘 나가는 회사가 돌변한 이유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329 1
6067 "바닥은 언제?"..국내·외 유니콘 기업들 몸값 폭락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471 2
6066 창업·취업으로 뜨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185 2
6065 "주방서 넘어져도 산재"..재택근무법 만든 프랑스·독일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430 3
6064 VJ 울린 '폐지 할머니' 기억하시나요?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899 20
6063 "반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출근하세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267 1
6062 싸이월드가 쏘아올린 '디지털 유산 상속'..애플·구글의 해법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279 8
6061 한국서 잇따라 철수하는 해외 공유 킥보드 업체, 왜 [2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1220 47
6060 철없는 노동부..주52시간 개편 기로에서 '야근송' 추천 [1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643 55
6059 "이번에 내릴 역이 하나은행역이라고?"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7778 8
6058 "그가 아니었으면, KF-21 전투기도 없었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9019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