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국인을 ‘국(Gook)’이라 부른다, 무슨 뜻인가 했더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30 13:37:38
조회 9223 추천 52 댓글 155

“대체 무슨 뜻이야” 한국인·동아시아인 비하 멸칭

코로나 이후 인종차별에 고통받는 교민·유학생 늘어


7월 초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 도심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현지 10대 청소년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한국인 유학생에게 눈을 양쪽으로 찢는 행동을 보였고, 유학생이 사과를 요구하자 폭행을 가했다. 범죄자들의 제스쳐는 상대적으로 눈이 작은 동아시아인을 조롱하는 혐오의 표현이다.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유래해 세계로 퍼져나간 이후 해외에선 전체 동양인들이 인종차별에 노출되는 일이 크게 늘었다. 대체 어떤 표현들이 한국인이나 동아시아인을 조롱하는 표현인지 정리해봤다. 


◇칭키 아이(Chinky eyes)

스포츠 경기 중 동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제스쳐를 취하는 선수들. /인터넷 화면 캡쳐

가장 광범위하게 쓰이는 대표적인 동양인 멸칭이다. 칭키(Chinky)는 ‘금이 간, 틈새가 많은’이란 뜻의 영어 단어다. 칭키 아이란 가느다란 눈, 즉 동양인의 눈을 뜻한다. 서구권에서 주로 중국인을 비하하는 목적으로 쓰지만, 그들 눈엔 한국인·일본인 등 동북아시아인 모두 중국인이다. 칭키 아이라고 하면서 양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 ‘슬랜티(Slanty) 아이’, ‘쉬림프(Shirim) 아이’도 같은 의미의 멸칭이다.


스포츠 경기에서 동아시아 팀이나 선수와 맞붙은 상대 선수들이 이 같은 행동을 보이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유독 남미·동구권 선수들이 심하다.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나서면 눈을 찢는 제스쳐를 취하는 유럽 관중이 종종 목격된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도 2011년 이와 유사한 제스쳐를 취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칭챙총(Ching Chang Chong)

2013년 아시아나 여객기 불시착 사건 당시 KTVU 뉴스 화면(왼쪽 사진). 오른쪽은 아시아인 차별을 비판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존 조. /조선DB

서구권 사람들의 귀에 중국어가 ‘칭챙총’ 처럼 거친소리로 들린다는 의미다. 중국인 비하 표현이지만, 역시 그들 눈엔 동아시아인 모두가 중국인이다. 영어가 능숙하지 않은 아시아계 미국인의 발음을 조롱할 때도 쓴다. 꼭 ‘칭챙총’이 아니더라도 중국어 특유의 발음을 가지고 조롱을 하는 일도 많다. 지난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불시착 했을 때 미국 방송국 KTVU에선 조종사 이름을 섬팅왕(Sum Ting Wong), 위투로(Wi Tu Lo), 호리퍽(Ho Lee Fuk), 뱅딩오(Bang Ding Ow)라고 보도했다. 물론 가짜뉴스다. 섬띵워롱(Something Wrong·뭔가 잘못됐다), 위투로(We Too Low·너무 낮다), 홀리퍽(Holy Fuck·젠장), 뱅딩오(Bang Ding Ow·쾅)를 중국식 발음으로 읽은 것이다. 사망자까지 발생한 끔찍한 사고 상황을 가지고 인종적 조롱을 가하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최근에도 많이 쓰이는 모양이다. 지난 3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존 조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바이러스를 놓고 '칭총챙' 하는 동안 미국인들은 죽어가고 있다, 멍청이들아”라고 인종 차별에 분노를 표하기도 했다.


◇국(Gook)

한국계 미국인들의 차별받는 삶을 다룬 영화 '국'(2017). /인터넷 화면 캡쳐

영어사전에는 ‘오물·떼·찌꺼기’ 등으로 나오는데, 19세기 미국에선 ‘쓰레기 같은 놈’, ‘창녀’ 정도의 뜻으로 쓰였다고 한다. 이 단어가 동양인을 비하하는 표현이 된 것은 1898년 미국·스페인 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전쟁에서 승리한 미국은 필리핀을 차지하게 된다. 필리핀에 진주한 미군 눈에 필리핀인들이 그렇게 보였나보다. 6·25 때는 북한군을 뜻하는 표현으로 쓰였고, 베트남전에선 베트콩을 지칭하는 표현이 됐다. 베트남전 포로였던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은 2008년 베트남전 당시 자신을 감금했던 베트남인을 가리켜 ‘국’이라고 칭했다가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국’은 아시아인들에 두루 쓰이는 멸칭이지만, 최근엔 한국인들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많이 쓰인다고 한다. 중국인이나 일본인은 별도로 부르는 멸칭이 있는데, 한국인만을 부르는 멸칭이 없다보니 ‘국’을 한국인에 쓴다는 설이다. 미국에 사는 한국 교민들이 “미국”이라고 말하는 것을 들은 미국인들이 이를 'Me Gook(나는 국이다)'으로 이해해서라는 설도 있지만, 확인할 길은 없다. 


◇바나나(Banana), 치가(Chigga) 


‘바나나’는 서양인을 추종하거나 따라하려는 아시아인을 뜻하는 멸칭이다. 바나나 겉은 노란색이지만, 껍질을 까면 하얀 속살이 나온다. 주로 백인 사회에 편입되려고 애쓰는 아시아계 미국인을 조롱할 때 쓴다고 한다. 같은 뜻으로 트윙키(twinky)란 표현도 많이 쓴다. 트윙키는 속에 하얀 크림이 들어간 바나나맛 케익이다. 

‘치가’는 힙합을 좋아하는 아시아인이나 흑인·흑인문화를 동경하는 아시아인들을 부르는 멸칭이다.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많은 단어들 혹은 중국을 뜻하는 Ch-라는 접두사와 흑인을 비하하는 니가(Nigga)가 합쳐진 단어이다.


◇코로나 


그렇다. 요즘 해외에 나가있는 유학생, 교민들이 가장 많이 듣는 인종차별 표현은 바로 코로나다. 아시아인에 대한 편견, 무의미한 폭력이 근절되기를 기원할 따름이다.


글 CCBB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2

고정닉 4

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801 25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674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3489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285 19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130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793 5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524 6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10 19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417 11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43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53 14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47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420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69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957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86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70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52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696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34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09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26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532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7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22 23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47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03 3
3926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63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139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513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6 3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4 6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054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662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75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53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928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75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71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81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62 8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02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34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82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80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961 78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925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81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640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610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