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요즘 엄마가 집에서 매일 듣는 임영웅 노래, 알고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4.08 19:50:39
조회 2740 추천 4 댓글 15

구글스토어에서 ‘임영웅’ 검색했더니, 무려…

불법음원도 이젠 스마트폰 앱으로?

트로트 열풍에 불법 무료듣기 앱 판쳐

무단 음원 수집해 로그인 없이 제공하고 광고수익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임영웅’을 검색하면 나오는 앱들. /인터넷 화면 캡처

스마트폰 앱스토어에 들어가서 최근 인기를 누리고 있는 트로트 가수 임영웅, 이찬원, 영탁, 장민호 등의 이름을 검색하면 관련 앱이 수백 개씩 나온다. 진짜로 수십개도 아니고 수백개가 나온다. 이중 최상단에 있는 앱은 다운로드 수가 100만이 넘는다. 가수 이름을 딴 앱 숫자만 놓고 보면 방탄소년단(BTS)도 울고 갈 지경이다. 이들 트로트 가수를 활용한 게임이라도 개발된 것일까. 아니다. 이들 앱들은 최근 트로트가 인기를 끌자 우후죽순 생겨난 ‘무료듣기’ 앱이다. 말 그대로 앱스토어에서 ‘임영웅’으로 검색되는 앱을 다운받으면 임영웅의 곡이나 관련 방송을 무료로 볼 수 있다.


◇휴게소 노점 대체한 새로운 불법음반 ‘무료듣기앱’

한 ‘임영웅앱’의 앱화면. 임영웅 신규영상, 신곡부터 출연 프로그램까지 일목요연하게 긁어다 올려놓았다. /화면 캡처

물론 불법 혹은 탈법이다. 실제 다운로드 횟수 수십만의 ‘임영웅 무료듣기’란 앱을 깔아봤다. 홈 화면에는 최근 임영웅이 방송에 출연한 유튜브 영상이 뜬다. 이어 그의 신곡, ‘사랑의콜센타’ ‘봉숭아학당’ 등의 영상이 이어진다. 유튜브에 있는 영상을 그대로 긁어다 붙였기 때문에 유튜브에서처럼 앱 화면이 꺼지면 영상재생이 되지 않는다. 중장년층이 싫어한다는 회원가입도 필요없다. 다만 이 앱을 이용하면 계속 광고를 봐야 한다. 동영상의 음원을 추출해 만든 불법 음원이고, 이미 공개된 유튜브 방송을 그대로 이어다 붙인 ‘옥상옥’ 영상이다. 앱을 이용하며 계속 광고를 시청해야만 했다. 이 앱 개발자가 수익을 얻는 방식이다.


불법 트로트 음반 하면 고속도로 휴게소 앞 주차장의 노점이 떠오른다. 이 노점에선 각종 자동차 용품과 함께 인기 트로트 가수의 음악을 몽땅 담은 ‘트로트 메들리’류의 CD나 USB를 판매했다. 이것이 전통적인 불법 트로트 음반의 유통 경로라고 여겨져 왔다.

고속도로 휴게소 주차장의 한 노점. 이제 여기서 불법 음반을 구매하는 대신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 다운을 받는 시대다. /인터넷 화면 캡처

그런데 최근 트로트의 위상이 높아졌다. 고속도로 휴게소에나 가야 들리던 트로트 멜로디는 이제 공중파에서도 쉽게 들을 수 있다. 트로트 가수들이 아이돌보다 자주 TV에 나오는 것 같다. 불법 다운 음반에선 ‘내가 좋아하는 영탁이’의 얼굴은 볼 수 없다. 최근 이 앱을 다운받아 즐겨 이용한다는 A(64)씨는 “다른 것은 다 필요없고 내가 좋아하는 임영웅의 음악과 영상만 깔끔하게 모아놓아 편리하다”고 했다. 유료 스트리밍 앱에 가입하고 결제하는 것에 거부감이 있는 장년층 트로트 팬들에게는 제법 괜찮은 앱인 셈이다.


◇왜 트로트 팬들만 이걸 쓰냐면…

/인터넷 화면 캡처

만들기도 쉽다. 실제 인터넷에는 ‘OOO 유튜브 목록을 가져오고 재생시킬 수 있는 간단한 앱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같은 글이 올라와 있다. 유튜브 등에서 특정 가수로 검색한 데이터를 리스트 형태로 보여준주고, 앱 내에서 이 영상을 재생하게 설계한다. 이렇게 만든 앱에 법적인 문제가 있어도 노출된 것은 이메일 주소 하나가 전부다.


하지만 이러한 앱에서 제공하는 음원과 영상은 저작권을 무시한 콘텐츠들이다. 불법으로 추출한 음원의 경우 음질·음감도 떨어진다. 무엇보다 보기 싫은 광고도 봐야 한다. 합법적인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해도 그 비용이 비싸지도 않다. 과거 음반을 구매해야 음악을 듣던 시절과 달리 원하는 곡을 무제한으로 들어도 월 1만원 안팎이다. 한 스트리밍 업체 관계자는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가 등장하며 문화예술계의 골치였던 불법 다운로드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트로트 팬층이 많은 중장년층은 돈 문제가 아니라 이러한 변화가 익숙하지 않아 이 같은 불법 앱을 사용하는 측면이 큰 것 같다”고 분석했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4

고정닉 0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941 제2의 미나리 나올까, 오바마가 극찬한 K-스토리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060 1
4940 20대 소개팅녀 "가발 떨어졌어요"란 말을 듣고는...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6156 2
4939 "상위 1%·스타들이 찾는 한국인 디자이너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845 2
4938 1년 반 만에 매출 10억, 20대 커플을 사로잡은 두 여자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502 3
4937 1타 강사, 밥굽남, 독립열사 33인과 콜라보한 이것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010 1
4936 봄바람 부니 00 바람도 분다, 감성 충전 원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58 1
4935 입사 4년차 직장인이 주말마다 산 찾기 시작했더니···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3043 8
4934 “나처럼 살아라” 부모가 자식에게 권하는 직업 1위는?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603 7
4933 '이것'따면 6300만원·연금·서울 우선 분양권 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189 1
4932 애들 장난감이라고요? 전 이걸로 연매출 10억 올렸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3650 6
4931 통장에 돈 찍히는 것보다 좋다, 자격증만 25개 딴 이 사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106 4
4930 담배도 안 피우면서 어떻게 담배 마케팅을 하냐고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291 1
4929 요즘은 페트병 쓰레기로 이런 것까지 만듭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305 5
4928 美 명문대 유학 떠난 청년이 돌연 한국 돌아와 벌인 일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101 0
4927 계란 18개 훔치고 징역 1년 받았다, 코로나 때문에… [10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7705 27
4926 7개월 만에 230개국에서 대박 난 게임, 한국인이 만들었다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10410 46
4925 “파테크뿐 인가요, 이젠 ‘OO’까지 길러 먹어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534 9
4924 커피 타고 먹방 찍고 결혼식 돕는 우리는 승무원입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3303 2
4923 등록금 비싼 대학 3위 연대 915만원…1위는?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6520 6
4922 '미생'보다 더하다고? 이거 보고 PTSD 왔어요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5853 20
4921 30개 중 우리가 골라 먹을 수 있는 건 딱 2개뿐입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4875 11
4920 “작년 1500억 벌어” 한국 부자순위 바꿀 34세 청년창업자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9104 15
4919 월급 65만원, 한국에서 연봉 가장 낮은 직업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3528 10
4918 “누가 요즘 하루 기다려요? 이젠 1시간이면 됩니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707 7
4917 가로본능 이효리의 배신? 스마트폰 시대엔 세로가 본능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267 3
4916 경력·무사고 기간 중요…매일 552만명이 마주친다는 직업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542 8
4915 시험과목 적고, 합격선 낮은 기술직 분야, 바로...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0069 1
4914 국내에 5명도 안 된다는 '이 면허증' 딴 청년이 벌인 일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444 1
4913 요즘엔 소득1등보다 웰빙1등직업! 그런데 둘이 같은 것이었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292 1
4912 잎사귀만 봐도 거품 무는 '애플'... 세상 사과가 다 제 것인가?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283 6
4911 연 소득 9060만원,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782 8
4910 “스무살 시작한 탈모 고민···지금은 가발로 월 2000만원 벌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4705 20
4909 "혼자 영상 찍어 방송국 매출 못지않게 돈 법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122 1
4908 신의 직장? 미래 없는 직업 9위 은행원, 1위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1608 10
4907 특허만 300개, 카이스트 발명왕이 바리스타 로봇 만든 사연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435 8
4906 민사고 수석·서울대 과수석이 졸업 후 뛰어든 일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3813 3
4905 “우리도 갈래요” 한국 기업들이 OO로 떠나는 이유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828 1
4904 수천만원 들인 대학졸업장 가치는 연 OOO만원?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615 1
4903 6월부터 ‘이곳’가면 공짜백신 맞고 여행도 할 수 있습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175 7
4902 현직자가 꼽은 ‘위태로운 직업’ 3위 이발사, 1위는?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8631 9
4901 ‘오스카’ 윤여정은 상금 0원...김민희·전도연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2968 6
4900 붉은띠 두르고 술마시며 집회? 'MZ 노조'를 뭘로 보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815 10
4899 회사 이름 지웠을 뿐인데... 유튜브 골드버튼 받았어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64 6
4898 불가리스, 황하나...각종 논란에 남양유업 직원들이 한 말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2957 49
4897 돈 많이 버는 직업 3위 성형외과의사, 1위는? [1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93 18
4896 음주율 가장 높은 곳은 OO…흡연자 1위 지역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309 6
4895 우리가 어딜 봐서 금수저...? 오직 실력으로 올라왔어요 [1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9359 5
4894 박재범 소주, 제이지 샴페인... 스타에겐 ‘물장사’가 최고?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139 6
4893 매일 자고 일어나면 재산이 1000억씩 늘어나요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706 6
4892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결국 요금 인상 불가피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417 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