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불가리스, 황하나...각종 논란에 남양유업 직원들이 한 말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4.29 17:27:52
조회 13115 추천 49 댓글 64

“경영진이 이러면 어쩌라고” 남양유업 헛발질에 속타는 직원들


남양유업의 ‘코로나 상술’ 역풍, 불매운동까지 번져
사고는 경영진이 쳤는데, 직원들도 “고개 못들겠다”
“비민주적의 경영·의사결정 구조가 만들어낸 촌극”

“저 발표를 하며 무슨생각이었을까” “(코로나에) 효과 있단 기사 올라왔을 때부터 지금(역풍)을 생각해왔어. X됐다는 걱정이 먼저.”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남양유업 현직 직원들의 글이다. 자신이 몸담고 있는 회사가 무리한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준 점에 대한 부끄러움과 앞날에 대한 걱정이 묻어난다. 통상 특정 기업이나 기관이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을 때면 블라인드엔 회사를 옹호하는 직원의 글도 올라온다. 심지어 ‘정인이 사건’ 때도 징계받는 경찰관을 옹호하는 현직자가 있었다. 그런데 남양유업 옹호글은 정말 찾아보기 어렵다. 한 남양유업 직원은 블라인드에 “대신 사과한다. 우리도 정말 지친다”며 자조한다. 대체 무엇이 이들을 그리도 지치게 하는 것일까.


◇“경영진 무리수 못막는 비민주적 구조가 문제”

남양유업이 불가리스에 코로나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하며 불가리스 판매가 일시적으로 급증했다. /인터넷 화면 캡처

남양유업은 지난 4월9일 자사 제품 ‘불가리스’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확인됐다는 내용의 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하고, 13일 개최한 심포지엄에서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심포지엄 당일엔 남양유업 주가가 8% 이상 급등했다. 하지만 이 연구결과는 임상시험 등 제대로 된 검증을 거친 것도 아니었고, 연구 자체도 남양유업이 사실상 후원했다. 식품업계에선 “이러한 수준에서 발표를 검토한다는 것 자체가 어느 회사에서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불가리스가 효능이 있다고 발표된 심포지엄(왼쪽)과 불가리스 제품(오른쪽). /인터넷 화면 캡처

남양유업 측은 누가 해당 발표를 누가 주도했는지에 대해서 설명해주지 않는다. 다만 올해 초 마케팅 총괄 본부장으로 홍원식 회장의 장남 홍진석 상무가 임명됐었다. 그런데 식품업계에선 “누가 주도했는가보다 이런 지시를 왜 막지 못했는가를 봐야 한다”고 지적한다. 식품업계의 사정을 잘 모르는 이가 마케팅을 주도하고 있거나, 발표를 하면 안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의욕 과다로 발표를 추진할 수는 있다는 것이다. 한 식품기업 임원 A씨는 “회사의 실무자 집단에서 이를 제어하지 못했다는 것은 남양유업의 의사결정구조가 상당히 비민주적이라는 의미”라고 했다. 어느 회사나 고위경영진의 판단에 실무자가 반기를 들기 어렵다지만, 명백한 과오도 바로잡지 못하는 것은 그 정도가 심하다는 얘기다.


남양 직원들의 글 속에서도 이러한 사내 분위기가 느껴진다. 직원들이 블라인드에 남긴 회사에 대한 평가에 ‘대표 회장의 독단적 의사결정’ ‘본부장 부문장 막무가내’ ‘오너리스크’ ‘상명하복의 조직문화’ 등이 눈에 띈다.


◇갑질, 황하나, 코로나, 캐딜락… “대체 어디까지”

2013년 갑질사태로 벌어진 불매운동 당시 시위모습(왼쪽). 마약 투약으로 형을 받은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오른쪽)

직원들의 글은 ‘탄식’에서 끝나지 않는다. 회사가 역성장을 하며 수년째 급여가 동결된 상황인데, 또다시 악재가 터져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남양유업은 지난 2013년 대리점에 물량 밀어내기를 한 이른바 ‘갑질사태’로 수년 째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지 못하고 있다. 가뜩이나 우유소비가 감소하는 시대에 갑질기업이란 오명까지 쓰게 되며 매출은 뒷걸음질쳤다. 설상가상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스캔들까지 회사를 괴롭혔다. 상황이 어렵다보니 무리수를 둔 것일까. 지난해에는 홍보대행사를 써서 온라인에 경쟁사(매일유업)를 비방하는 글을 올렸다가 사과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에 또 다시 대형 악재가 터졌다.

홍 회장의 장남 홍진석 상무가 리스해 개인적으로 썼다는 의혹을 받는 캐딜락에스컬레이드. /인터넷 화면 캡처

불매운동까진 언급되는 상황에서 매출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와중에 새로운 의혹들도 불거지고 있다. 홍 회장의 아들 홍진석 상무가 회삿돈으로 캐딜락 등 수억원대 고급차를 리스해 딸 통학 등 개인적인 일에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남양유업 직원들의 근심도 커지고 있을 듯 하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49

고정닉 1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루머나 논란에 정면 돌파해 '멘탈갑' 보여준 스타는? 운영자 21/06/22 - -
5062 ‘돈은 버냐’ 무시 당하지만 난 ‘물속의 전지현’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2 80 0
5061 “얼굴·춤 다 돼도 이거 없으면 아이돌 못해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209 1
5060 망한 헬스장에서 치즈볼 먹방했더니 벌어진 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79 0
5059 ‘잘 재워주는’ 기술로 150억 가치 인정받은 20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55 0
5058 “기부나 해” 핀잔에 이 여성이 벌인 대단한 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7 0
505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34 0
5056 '3일 연휴' 올해 4번·내년 4번 더 생긴다..항공권 예약?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9 541 2
5055 은퇴후 자식에 손 안벌려도 되는 자격증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7 783 0
5054 '신의 직장' 공기업, 스펙보다 '이것' 보고 뽑는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045 0
5053 엄마가 쓰던 이것, 지금 외국에서 난리라는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457 7
5052 출근할까 vs 이직할까..직장인, 선택의 시간 온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071 1
5051 15년간 망했던 그들이 수천억 대박 터트린 이유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108 3
5050 공무원보다 더 오래 다니네? …한국에 62명인 이 직업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7221 12
5049 숯불에 구운 한과?…이만한 간식 또 없습니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558 14
5048 "이거 베고 기절" 후기로 한달에 10억 벌었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316 3
5047 꿈의 직장? 입사문 좁아지고 퇴사문 넓어졌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902 8
5046 배달기사 하시면 전기차, 보너스 100만원 드립니다, 실상은..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037 3
5045 우연히 게임하다..월 1500만원 벌게된 20대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8427 5
5044 "인턴자리가 아이디어 뺏는 떡밥이냐" 뿔난 취준생들 [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5322 15
5043 재고 1조 태웠던 명품업체들이 비난받자 한 일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655 6
5042 연봉 4억줘도 못 구한다는 '고수익 극한직업' 4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236 4
5041 "클릭 할줄만 알아도 가르쳐서 채용할 판입니다" [1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4042 3
5040 연 130억..아이유보다 더 버는 '이것'의 정체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7273 11
5039 세탁소 비법에 친환경 재료 3가지 더했더니..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6 1
5038 "동남아에서는 저희가 클럽하우스 이길겁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40 1
5037 머리 깎고 절이 아닌 대장간으로 들어간 남자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891 7
5036 "10년간 700만원 벌다 한달에 1300만원 벌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84 0
5035 고물상도 안 쳐다보던 이것, 갖고 싶게 만든 남자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918 2
5034 "2주 걸리던 안경 20분만에..독일에서 대박났죠"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89 0
5033 한 번 판매에 1억 매출 올린 동그란 이것의 정체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28 0
5032 '당근'했을 뿐인데..10분만에 사기꾼 됐어요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403 8
5031 "아바타 출근시키고 전 침대에 누워서 일하죠"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764 0
5030 "우리가 당신들 감정 쓰레기통이냐" 화난 직장인들 [8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8206 22
5029 공부 잘하면 제주도로?..국가직 9급 필기합격선 보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414 0
5028 OO경험 있나요?..'신의 직장' 면접 필수 질문은?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510 3
5027 노량진에서 공부하다 노량진수산시장 에이스 됐습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340 14
5026 '죠리퐁' 사진 보고 52년전 잃어버린 여동생 찾았어요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24192 55
5025 귀를 의심했다, 굴지의 기업서 쓰는 'DGG'·'DJG' 용어 뜻은? [10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6283 11
5024 재택근무 지겨운 사람들, 요즘 '이곳'으로 모인다는데..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246 6
5023 구혜선·정우성·이정재의 새로운 직업, 뭔가보니..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234 3
5022 매출 천억 '게임업계 전설'이 영양제를 팔게된 이유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3360 1
5021 지리산 공기도 판다..이 개그맨이 사업에 중독된 이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025 10
5020 "7000명 다리 찢어주고 연 6억 버는 남자입니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1028 9
5019 당뇨 앓는 엄마 위해 만들었는데 대박 났어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3752 13
5018 수 백명의 백수들이 날마다 모여 벌이는 일 [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8080 7
5017 "탈모 환자들 주목" 의사와 삼성맨이 나섰습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726 2
5016 공부 잘하면 청바지 사줄게, '응칠'에 나온 그 브랜드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408 1
5015 월세 15만원짜리 살다 월 2천 버는 전직 UDT 저격수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137 14
5014 사업 접으려고 했는데..이효리 덕분에 살았어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4050 7
5013 하루에 'OO' 3억원어치 팔아치운 이 사람, 비법은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95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