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사업 접으려고 했는데..이효리 덕분에 살았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08 17:26:23
조회 4113 추천 7 댓글 10


동아시아 3국 중 중국에는 공부차법(功夫茶法), 일본엔 다도(茶道)라고 부르는 차 문화가 있다. 우리나라에도 다례(茶禮)라고 부르는 차 의식이 있지만 중국이나 일본처럼 발달하지 않았다. 한국이 유독 차에 대한 개념이 약한 이유는 역사를 거슬러 추측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선 삼국시대부터 차를 마시기 시작해 불교가 성행하던 고려시대까지 차를 즐겨마셨다고 한다. 하지만 조선시대에 들어 불교를 억압하는 정책을 펼쳤다. 그러자 차 문화가 쇠퇴하고 일상 생활에서 차를 접하기 어려워졌다. 명절에 지내는 제사도 본래 차를 올려서 차례라고 불렀지만, 조선시대 때 차를 마시는 문화가 약해지면서 지금처럼 술을 올리는 방식으로 변했다.

지금도 우리나라에서 차를 마시는 사람을 찾기 쉽지 않다. 차를 마시는 행위는 격식을 갖추고 정해진 방식을 엄격하게 따라야 한다는 선입견이 강하다. 서울 종로구 통인동 골목에 이 편견을 깨고 차를 사람들의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게 해주는 공간이 있다. 2012년 문을 연 호전다실이다. 호전다실을 운영하는 박재형(42)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호전다실 박재형 대표. /jobsN

- 호전다실은 뭘 하는 곳인가요

“호전다실(湖田茶室)은 사람들이 일일끽다(日日喫茶)를 실천할 수 있길 바라는 차 회사예요. 일일끽다는 일상 속에서 차를 마시자는 뜻입니다. 국내·외 차 산지에서 직접 선별해 온 차를 무료로 마실 수 있는 시음 공간이자 차에 관한 정보를 가르쳐주는 수업이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통인동 골목에서 호전다실 간판을 발견할 수 있다. 간판을 따라 들어가면 마당이 있는 한옥이 있다. /jobsN

“2000년 대학교 1학년 때 컴퓨터를 고치는 아르바이트를 갔다가 우연히 보이차를 접하고 그 매력에 빠졌어요. 커피를 마실 땐 몰랐던 농밀함과 부드러움을 느꼈어요. 그 때부터 차를 좋아하는 어른들과 함께 인사동 찻집에 다니며 다양한 차를 접했습니다. 당시 차를 주로 소비하는 사람은 60대 매니아층이었어요. 인사동에 찻집이 많아지기 시작한 60~70년대에 20대였던 1세대 사장님들이 나이가 든 거예요. 그렇게 10년 동안 차를 수집하고 공부하는데 몰두했어요. 20대 중반까지는 차에 대한 지식이나 정보를 많이 알아야 차를 잘 안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다 2002년에 인사동 한 찻집에서 들은 할머니의 말 한마디로 생각이 변했어요.

평소처럼 인사동에서 7542 중 73청병이란 보이차를 마시고 있는데 한 70대 할머니가 지팡이를 짚고 와서 앞에 앉으셨어요. 그러곤 “그 차는 좋은 차지, 그 차는 참 맛있지”라고 한 마디 했어요. 그 때 충격을 받았어요. 그동안 차를 머리로만 이해했지 맛있는 차는 경험해 본 적이 없는거예요. 그 때부터 직접 차를 마셔보고 다시 공부하기 시작했어요.”

박재형 대표를 다시 공부하게 만든 보이차 7542 중 73청병. 앞 두자리는 차의 생산 연도, 셋째 자리는 차잎의 크기로 매긴 등급, 마지막 자리는 차를 만든 회사를 뜻한다. 예를 들어 7542는 1975년에 처음 개발한 4등급 원료로 만든 2번 차창(맹해차창)의 보이차다. /호전다실 제공

박 대표는 2003년 후반부터 차맛을 느끼면서 차를 마시기 시작했다. 2006년부터는 한 포털사이트의 블로그에 보이차 400여종의 시음기를 정리했다. 블로그는 누적방문자가 1000만명을 넘을 정도로 유명했다. 2012년 포털사이트가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블로그는 없어졌다. 하지만 당시 올렸던 내용은 현재 운영하는 호전다실 블로그에서 찾아볼 수 있다.

2012년에 결혼을 하고 자녀가 생기면서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차에 대한 공부만 계속 할 수 없었다. 같은 해 호전다실을 열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박 대표는 오래 공부했기 때문에 좋은 차를 고를 자신이 있었다. 사업 초반 4~5년 동안 혼자서 중국 복건성·인도·스리랑카·태국·베트남 등 차 시장을 돌아다녔다.

2017년 6월 스리랑카 누와라엘리야(Nuwara Eliya) 차밭에서 현지인이 차를 수확하는 모습. 누와라엘리야는 대표적인 홍차 생산지다. /호전다실 제공

- 어떤 차를 찾아다녔나요

“차를 고를 때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 건 안전성이에요. 식품이니까요. 그리고 마셨을 때 속이 편안한 차를 찾았어요. 카페인 걱정 없이 남녀노소 마실 수 있는 그런 차요. 또 내포성(여러번 우릴 수 있는 성질)이 좋아서 최소한 10번 이상 우릴 수 있는 차, 가격 부담이 적은 차를 찾아다녔습니다.”

2017년 6월 스리랑카 홍차 회사 헬라디브(Heladiv)에서 바이어 자격으로 차를 시음하는 박재형 대표. 스리랑카는 실론 티를 만드는 차 산지로 유명하다. /호전다실 제공

- 여러 나라를 다니면서 차를 구할 때 힘들었던 점이 있나요

“처음엔 차를 공부만 했지 비즈니스 마인드가 없어서 힘들었어요. 중국에서는 톤 단위로 취급을 하더라고요. 차 판매 시장은 개인이 접근하기엔 문턱이 높았어요. 한국은 차 시장이 작은 걸 아니까 한국 사람을 뜨내기 취급하고 바가지 씌우기 일쑤였죠. 또 차를 사기만 하면 전부 가져올 수 있는 줄 알았는데, 정식 통관이 안되는 거예요. 그래서 그 때 산 차는 아직도 중국 창고에 쌓여있어요. 원산지를 증명을 해줄 서류가 없어서 가서 먹어야 해요.

그리고 한국에서 책을 통해 얻은 정보가 현지 상황과 달라서 애를 먹었어요. 오히려 블로그에 올라온 여행 후기가 정확했어요. 현지에서 차를 우리는 물과 방식이 알고 있는 내용과 달라서 차맛이 전혀 달랐어요. 수입을 해왔을 때 어떨지 가늠하기가 어려웠어요.”

- 직접 해외에 나가서 차를 들여와야 하나요

“우리나라로 차를 수입해 온 유통업자에게 차를 받아서 파는 방법도 있었어요. 하지만 차를 다른 사람에게 소개하려면 적어도 내가 이 차를 왜 들여왔는지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직접 차를 들여오기 위해 무역과 유통까지 공부했습니다.”

다구를 이용해 차를 내리는 박재형 대표. 호전다실에서는 주요 차 산지인 중국·인도·대만·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 들여온 차를 시음해볼 수 있다. /jobsN

호전다실은 차를 파는 카페도 아니고, 유통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도 아니고, 교육을 하는 장소도 아닌 애매한 공간이었다. 주변에서는 이해하지 못하고, 차라리 테이블을 가져다 놓고 장사를 하라는 사람도 있었다. 힘든 시기였지만 단순히 차를 마시는 카페를 열고 싶진 않아 타협하지 않았다. 차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선별해 온 좋은 차를 다른 사람에게 소개해주는 일을 하고 싶었다.

- 사업을 접을 뻔한 적도 있다고요

“사업을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주 소비층이던 60대가 구매력이 떨어졌어요. 어르신들은 이미 많은 경험을 해봤기 때문에 소비 활동을 활발히 하지 않았죠. 또 다른 주요 소비층인 불교 시장이 작아졌어요. 스님들이 상인들을 불신하면서 직접 차를 구하기 시작했거든요. 거기다가 업계에서 가짜 보이차를 수입하다 걸린 사건으로 일반 소비자는 차 업계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았어요. 상황이 어렵다보니 저도 주변 사람에게 민폐를 그만 끼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진지하게 사업을 접으려고 하는데 2018년에 갑자기 2030세대가 시장으로 유입해 들어왔어요. 만약 그저 차를 우려서 파는 카페를 했으면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사업을 접었을 거예요. 그런데 차를 콘텐츠 삼아 새로운 사업을 해보고 싶어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게 보였어요.”

2017년 JTBC에서 방영한 효리네 민박. /JTBC 유튜브 채널 캡처

박 대표는 2030세대가 갑자기 차 시장에 들어온 이유를 나름대로 분석했다. 첫째로 2017년 효리네 민박에 보이차를 마시는 장면이 자주 나오면서 젊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을 거라고 한다. 두번째로 2020년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2015년보다 5배 늘어난 점을 꼽았다. 성장이 주춤하던 중국이 다시 G2로 부상하면서 중국식 차가 관심을 받았을 거라는 얘기다. 시장 분위기도 전에는 영국식 홍차를 주로 즐겼지만 요즘은 중국식 클래식차를 더 찾는 쪽으로 변했다고 한다. 시장 분위기가 변하는 걸 보고 재정비를 했다. 먼저 젊은 사람의 소비 패턴과 취향을 분석해 1년 정도 준비 과정을 거쳤다.

- 어떤 준비를 했나요

“주 소비층이던 60대 어르신은 많이, 싸게, 오래 마실 수 있는 차를 찾았어요. 젊은 사람들은 하나를 많이 사기 보다는 같은 돈이면 여러가지 경험해보려는 소비 패턴을 보였어요. 그래서 원래 하나에 30만원~40만원, 비싼 건 100만원씩 하는 차를 소분해서 가격대를 낮추고 소비자가 접근하기 쉽게 만들었어요. 그리고 포장 색깔을 다르게 해서 차의 종류나 성격을 표시했어요. 그랬더니 사람들이 직관적으로 알 수 있어서 좋다는 반응을 보여줬어요. 반면에 어르신들은 차 문화가 가진 전통을 해친다며 부정적이었어요. 어르신 시장을 놓친 건 아쉽지만 새로 들어오는 젊은 층을 보고 과감하게 변화를 줬습니다.”

차에 대한 정보를 직관적으로 알아볼 수 있게 디자인한 패키지. 호전다실은 차 업계 최초로 캐릭터를 만들었다. /호전다실 제공

- 차를 가르쳐주는 수업도 한다고요

“그동안의 경험이 도움은 됐지만 다시 돌아간다면 또 겪고 싶지는 않아요. 제가 스승도 없이 20대 때 혼자 시작해서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잖아요. 그래서인지 젊은 사람이 오면 저도 모르게 어느 새 차 클래스를 하고 있었어요. 차의 정의·종류·특징 같은 걸 설명해줬어요. 이걸 커리큘럼을 잘 짜서 운영하면 사람들한테 차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는 줄 수 있겠다. 그러면 정보 격차가 줄어드니까 차를 좀 더 편하게 접근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어요. 오래 배울 필요도 없고 2시간짜리 수업을 하면 알 수 있을 정도로. 그렇게 기획을 한 게 일일 클래스예요. 젊은 사람들은 순응도가 높고 잘 따라와서 즐겁게 하고 있어요.”

2020년부터 차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을 배울 수 있는 수업을 운영하고 있다. /jobsN

- 향후 목표나 계획이 있나요

“앞으로도 계속 정보 격차를 줄이기 위한 방법을 찾을 거예요. 차를 사가는 사람은 차 덩어리가 아니라 정보를 사가는 거예요. 점점 차에 대해 아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집단지성을 이용해 전세계 차를 정리해보고 싶습니다. 일종의 차 위키피디아처럼요. 우리나라에서는 차에 대한 정보가 구전으로 전해지다보니 부정확한 내용이 많아요. 다같이 토론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싶어요.

또 차 연구소를 만들어서 일일끽다를 가능하게 도와주는 차 도구와 차를 만들어보고 싶어요. 일상생활에서 차를 쉽게 접할 수 있게 해서 다례 문화 전통을 이어가고 싶습니다.”

글 시시비비 쿠리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7

고정닉 1

1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71 "이러다 큰일나" 소리듣던 '100kg청년'이 만든 것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9 30 0
5170 의사 때려친 청년이 할리우드에서 벌인 놀라운 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8 19 0
5169 60대에 이만큼 버는 사람 많지 않을 겁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6 0
5168 명품백처럼 줄서는 진짜 친환경 종이가방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6 0
5167 신발 가게 여직원이 '라방'중에 춤 췄더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9 0
5166 코로나 백신 기업에 '수의사 CEO' 많은 이유 알고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 0
5165 경영학도가 픽사에서 '촬영감독' 하게된 사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9 0
5164 '연봉 7000' 직장인이 학원 기웃거리는 이유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6 0
5163 '코리아 마법가루'로 불리며 아마존 1위 한 이것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13 0
5162 건강식품 '100회 매진' 이 남자의 놀라운 비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2 0
5161 3천원으로 예쁜 '금 글씨'..안 좋아할 수 없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391 6
5160 '초봉 6000' 쿠팡 신입사원은 이렇게 일합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553 4
5159 AI·코로나에도 끄떡없다는 '미래형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077 0
5158 에어비앤비도 못한 '한달 살기' 저희가 해냈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1207 0
5157 한국에 있는 모든 '판다' 제가 키웠습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3927 21
5156 밭→식탁 직송..그 어려운걸 저희가 해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18 0
5155 "일할 권리 달라" 주52시간 반대 기업인 보니.. [1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5838 11
5154 70세 할머니가 "이 옷 입어봐" 코디 해줬더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7496 13
5153 "투자 할게요" 난리난 'OOOO로 만든 신발'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3444 5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20 2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5761 3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3112 10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164 1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441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909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042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607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05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946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33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35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020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635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57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31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675 18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455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71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58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934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040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78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256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769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47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32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004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052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95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730 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