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메로나·죠스바·누가바 마음껏 공짜로 드세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8.05 09:34:16
조회 4703 추천 5 댓글 27
임직원 더위사냥 돕는 기업들 여름복지
삼계탕·치킨·아이스크림 등 보양식 제공
반팔·반바지 허용하는 쿨비즈룩

지난 5월 “올여름 역대급 폭염이 올 것”이라고 예고했던 기상청이 머쓱해졌다. 7월 말 무더위가 절정에 이를 거라는 경고와 달리 장맛비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기온도 그다지 높지 않다. “올여름은 별로 안 덥네”라는 반응이 더 많다. 하지만 방심하긴 이르다. 기상청이 “8월 첫째주에 장마가 끝나고 나면 본격적으로 더워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으로 찜통더위가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날씨가 더워지면 무기력 해지기 십상이다. 직장인들은 안 그래도 하기 싫은 일이 더 하기 싫어진다. 그래서 기업들도 매년 임직원의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나선다.

출처 :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닭 한 마리 먹고 일하세요

푹푹 찌는 더위에 입맛도 사라진다. 기력이 떨어진 임직원들을 위해 회사가 직접 보양식을 챙겨주기도 한다. 건설업체 부영그룹은 7월26일 중복을 맞아 그룹 내 모든 현장 근로자와 임직원들에게 몸보신용 삼계탕을 제공했다. 부영그룹은 그동안 매년 복날마다 직원들에게 냉장 생닭을 선물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삼계탕 간편식 상품 9100여개를 준비했다. 코로나19를 고려해 좀 더 위생적인 방법을 고민했다. 부영그룹은 “평소에도 현장 근로자와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고 색다른 간식을 주는 등 먹는 것과 관련해 많은 공을 들인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이 임직원에 선물한 삼계탕 간편식

출처부영그룹 홈페이지

직원들에게 ‘언택트’로 보양식을 나눠준 곳도 있다. 보안전문기업 안랩은 16일 초복을 맞아 임직원에게 치킨 기프티콘을 선물하는 ‘안랩이 쏜닭’ 이벤트를 열었다. 안랩은 2003년부터 복날마다 사옥에서 직원들끼리 모여 치킨이나 보양식을 먹는 이벤트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를 위해 스마트폰 기프티콘으로 대체했다. 대신 직원들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기력 보충을 할 수 있었다.


◇아이스크림부터 덴탈마스크까지 


종합교육기업 에듀윌은 회사 안 ‘에듀윌역’에 ‘Cool Bar(쿨 바)’를 설치했다. 에듀윌역은 임직원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마련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카페·사내도서관 등이 함께 있다. 직원들은 쿨 바에 있는 다양한 아이스크림을 자유롭게 골라 먹으면서 더위를 물리칠 수 있다. 에듀윌역에는 쿨 바 외에도 다양한 시설이 가득하다. 과자가 꽉 채워져있는 스낵코너 ‘에너지 Bar’는 물론 다트게임기, 농구게임기, 추억의 오락기 등이 있어 업무 스트레스도 날릴 수 있다. 

Cool Bar에서 아이스크림을 골라먹는 에듀윌 직원들

출처에듀윌 제공

에듀윌은 무더위 속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하는 임직원들을 위해 국산 덴탈 마스크를 1박스(50매)씩 나눠줬다. 덴탈마스크는 일반 마스크에 비해 비교적 가볍고 호흡하기 편하다. 한창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었던 지난 3월에는 전 직원에게 KF94 마스크를 10매씩 지급했다. 뿐만 아니라 에듀윌역에 안마의자 약 40대와 척추온열의료기 4대를 설치해 임직원들의 건강을 챙기고 있다.


◇임원이 직접 만든 팥빙수  


공장에서 일하는 현장직 직원들은 여름 나기가 더 힘들다. 자칫하면 건강에 무리가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고열 작업이 많은 제철소 공장 같은 곳은 내부 온도가 50도 가까이 오른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까지 항상 쓰고 있느라 숨쉬기가 한층 더 힘들다. 철강기업 포스코는 공장 곳곳에 제빙기와 포도당을 배치해 작업하는 동안 자주 섭취하도록 직원들에게 권한다. 6월에는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을 포함한 임원과 공장 리더들이 공장을 찾아 직접 만든 팥빙수를 직원들에게 나눠줬다. 남 소장은 “어려운 환경에도 본업에 매진하는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다”며 “항상 안전에 주의해 올해 여름도 무사히 이겨내자”고 격려했다. 포항제철소는 7월까지 현장 곳곳 직원들에게 팥빙수를 전하는 격려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직접 만든 팥빙수를 제공하는 포항제철소 임원들

출처포스코 홈페이지

현대오일뱅크와 SK이노베이션 등 석유화학업계는 공장 직원들에게 냉방복과 아이스팩 조끼를 입고 일하도록 물품을 지원한다. 공장 지휘자가 체온계를 들고 작업장을 돌면서 직원들의 체온도 수시로 체크한다.


◇노 타이(No-tie)에 반바지도 OK 


찌는 듯한 더위 속에서 긴팔, 긴 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길은 고역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여름 동안은 회사에서 넥타이를 생략하고 반팔에 반바지를 입도록 허용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일명 ‘쿨비즈(coolbiz)’ 복장이다.‘시원하다’(cool)와 ‘업무’(biz)를 더한 말이다. 

쿨비즈룩으로 출근하는 에듀윌 직원들

출처에듀윌 제공

2016년만 해도 정장을 입고 출근해야 했던 현대자동차는 작년부터 자율복장제를 도입했다. 상황에 따라 반바지도 입을 수 있다. 삼성전자·SK·LG 등 다른 대기업도 외부 미팅이나 중요한 회의가 있는 날이 아니면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는 편이다. 제약업계에서는 대웅제약이 2012년부터 쿨비즈를 사내문화 중 하나로 정착시켰다. 여름 동안에는 무릎 길이 반바지와 깃이 있는 티셔츠를 입도록 권한다. 외부 행사 같은 공식일정이 있을 때도 넥타이 없이 반팔 셔츠만 입어도 된다. 에듀윌은 기간에 관계 없이 직원이 원하는 날은 언제든지 쿨비즈룩을 입고 출근할 수 있다. 쿨비즈룩 제도 도입 이후 직원 만족도도 올랐다고 한다. 황소영 에듀윌 인사혁신실장은 “쿨한 복장으로 쿨한 성과를 낼 수 있는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CCBB 오리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2

29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8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621 25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569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3241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168 19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068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779 5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520 6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00 19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409 11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38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44 14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44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414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67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947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82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69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49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692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32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09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23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529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5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20 23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45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03 3
3926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58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136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511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2 3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3 6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053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659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74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52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927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74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69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79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61 8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02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33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81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79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959 78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925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80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639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610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