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그릇 8만3000원짜리 빙수 드시겠습니까?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16 08:48:31
조회 5585 추천 5 댓글 52

“아직 봄인데 왜 이렇게 덥지?” 여름이 가까워 오면서 날이 슬슬 더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거리에는 벌써부터 반팔과 반바지를 입은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2022년 5월 중순 이미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8도까지 올랐습니다. 한여름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높은 온도입니다.

날이 더워지면서 럭셔리 호텔 업계도 전쟁을 시작했습니다다. 이른바 ‘빙수 전쟁’입니다. 몇해 전부터 이맘때가 되면 신라호텔을 대표해 조선팰리스, 롯데, 그랜드 하얏트 등 특급호텔들은 각 호텔의 명예를 건 시그니처 빙수들을 하나씩 내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신라호텔이 판매하고 있는 애플망고빙수./ 신라호텔 인스타그램

신라호텔은 지난 4월 29일부터 호텔 라운지&바 더 라이브러리에서 제주산 애플망고빙수의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이 빙수는 애플 망고 빙수의 각 앞글자를 따 ‘애망빙’이라는 애칭까지 있을 정도로 SNS상에서는 유명합니다. 이 빙수를 먹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설 정도입니다.

빙수는 성인 여자 2~3명이 디저트로 가볍게 즐길 만큼 나옵니다. 맛도 애플망고 시럽으로 대충 흉내만 낸 게 아니라 애플망고를 한 개 반에서 두 개씩 넉넉하게 넣어 진하고 상큼한 애플망고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빙수와 함께 나오는 좋은 팥, 망고 샤베트도 별미라고 합니다. 플레이팅도 멋진 편입니다. 예쁘게 썬 애플망고를 듬뿍 얹은 빙수는 투명한 유리 돔에 씌워져 손님에게 나갑니다.

이쯤 되면 한 번쯤 먹고 싶어지기 마련이지만 가격을 들으면 그 생각이 쏙 들어갈지도 모릅니다.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한 그릇의 가격은 무려 8만3000원입니다. 두세 명이 나눠 먹는다고 가정하면 1인당 2~3만원 이상은 내야 즐길 수 있는 금액입니다.

워낙 가격이 높게 책정되다 보니 일각에서는 ‘신라호텔 주식 1주를 팔아도 못 먹는 비싼 빙수’라는 유머도 나돌고 있습니다. 신라호텔 주식인 ‘호텔신라’는 5월 13일 주당 7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정말 주식 1주를 팔아도 빙수 한 그릇 먹기도 힘든 건 사실이네요.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는 이전에도 비싼 가격으로 유명했습니다. 2021년도 빙수 가격은 6만4000원이었고, 2020년도에는 5만4000원이었습니다. 다른 특급호텔들이 내놓은 빙수들과 비교해도 비싼 가격대였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유독 이전 해와 달리 가격이 많이 오른 것 같습니다. 무려 30%나 값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신라호텔 빙수 가격만 오른 것도 아닙니다. 호텔 업계에 따르면 2022년 주요 호텔들의 빙수 가격은 2021년과 비교해 약 15~30% 가량 올랐다고 합니다.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가 내놓은 망고빙수는 지난해 4만8000원에서 올해 5만7000원으로 올랐습니다. 그랜드하얏트는 지난해 4만2000원에 판매하던 빙수의 가격을 올해 5만5000원까지 올렸습니다.

방송인 서현진이 2021년 조선팰리스 강남호텔에서 샤인머스켓 빙수를 먹는 모습./ 서현진 인스타그램

지난해 한 그릇에 9만8000원이라는 높은 가격이 붙어 ‘빙수계의 에르메스’라는 별명이 붙었던 조선팰리스 호텔의 샤인머스캣 빙수는 어떨까요. 2022년엔 아직까지 샤인머스캣 빙수를 내놓을 지 말지 결정이 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2021년 선보였던 황금향, 레드향 같은 프리미엄 귤 품종인 카라향이라는 과일을 쓴 8만원대 빙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카라향 빙수의 가격은 6만8000원이었습니다. 이 정도면 다른 호텔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볼 수 있겠네요.

웨스틴 조선이 판매하는 수박빙수와 애플망고 빙수./ 조선호텔앤리조트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웨스틴 조선은 수박빙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달콤한 수박 과즙을 얼린 뒤 다시 갈아 소복하게 올리고 단단하고 시원한 수박 과육을 듬뿍 올렸습니다. 해바라기씨로 수박의 씨앗을 표현한 것도 앙증맞습니다. 웨스틴 조선 수박빙수의 가격은 한 그릇에 4만8000원으로, 그래도 다른 호텔들에 비해 착한 편입니다. 2021년에는 3만8000원에 판매됐습니다.

호텔들이 빙수 가격을 일제히 올린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빙수에 들어가는 재료들의 원가가 상승해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건데요, 신라호텔은 “제주산 애플망고 가격뿐 아니라 유류비, 운영비 등이 한꺼번에 올라 판매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반 프리미엄 빙수 가게들과 비교해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인데도 사람들은 왜 굳이 호텔까지 찾아가서 그 비싼 빙수를 먹는 걸까요? 심지어 줄까지 서야 할 때도 있다고 하는데도 말이죠.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는 주말이면 1시간 이상 줄을 서야 먹을 수 있을 정도라고 하고, 다른 호텔들도 빙수를 판매하기 시작한 5월 첫주 매출이 직전 해 동일한 기간과 비교해 50~100% 가량 늘었다고 할 정도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스몰 럭셔리’ 소비트렌드로 분석합니다. 빙수를 먹으러 호텔을 찾아가면 빙수뿐 아니라 그 호텔의 공간이나 분위기 등을 함께 경험할 수 있고, 여기에서 만족감을 얻는다는 겁니다.

실제 사례를 들어볼까요. 2022년 5월 주말에 신라호텔의 디럭스 더블룸에서 1박을 하려면 세금을 포함해 총 66만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이마저도 야외 수영장은 이용할 수 없고 조식도 포함되지 않은 가장 저렴한 가격입니다. 하지만 애플망고빙수는 8만3000원입니다. 비록 호텔에서 숙박을 하는 것처럼 다양한 시설들을 누릴 수는 없지만, 애플망고빙수 한 그릇을 주문함으로써 호텔의 고급스럽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어느 정도 즐길 수 있다면 이 정도 사치는 괜찮지 않겠느냐는 게 스몰 럭셔리의 포인트입니다.

해마다 신라호텔을 찾아 애플망고빙수를 즐긴다는 직장인 A씨는 “월급이 아주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친구와 함께 가서 비용을 나눠 부담하면 1인당 2~3만원 정도에 불과하니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며 “기분 전환도 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호텔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으니 만족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신라호텔 애플망고빙수 인증샷./ 인스타그램 캡처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어느 정도 비용이 들어도 감수하고 소비를 하는 MZ 세대의 플렉스 문화와 SNS 인증 열풍 또한 호텔빙수를 찾는 이들을 설명하는 문화 키워드 가운데 하나입니다.

































글 시시비비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1

4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려울 때 도와줄 사람 많을 것 같은 인맥 부자 스타는? 운영자 22/07/04 - -
6049 신용대출, 연소득 최대 2배 가능..2022 하반기 달라지는 제도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1090 0
6048 서울대, 아시아 대학순위에선 8위..상위권은 중국 대학 독주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680 14
6047 '내적 관종' MZ세대가 19년 된 네이버 블로그에 빠진 이유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1940 1
6046 마크 저커버그 동료였던 이 남자, 동남아서 한국판 '중고나라'로 새출발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3395 5
6045 개도 걸친 구찌 코트..."130만원짜리라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1987 0
6044 언제는 모셔가더니, 이제는..잘 나가는 회사가 돌변한 이유?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2443 6
6043 출퇴근 1시간 24분.."직장인, 출근전 이미 지쳐"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4502 21
6042 김혜수가 후배 배우에게 선물한 상식 파괴 제품은?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3514 7
6041 김건희 여사 '발찌'..박정희 '막걸리'까지 대통령이 손대면 대박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2789 13
6040 시골 소도시에서 터진 '황금박쥐' 100억 잭팟..알고 보니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470 24
6039 서울 대표 노포 을지OB베어∙을지면옥이 문 닫는 이유, 알고 보니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953 1
6038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500 0
6037 건물 살 돈으로 월급 인상, 클래스 다른 이 회사의 복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923 1
6036 머스크 유감, 현대차 가장 핫해..외신보도의 진실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226 20
6035 혈세로 주는 북한 도지사 연봉, 하는 일은 몰라도 1억 이상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539 51
6034 따기만 하면 승진 보장?..직장서 우대받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951 2
6033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89 0
6032 가라앉았다는 '지루한 원숭이 요트클럽'이 뭔가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142 0
6031 결혼 축하의 '딜레마'..5만원 vs 10만원, 대세는?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212 12
6030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0284 13
6029 "괜찮아, 출근만 해..심신은 회사가 치유해줄게"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4238 2
6028 연 2조 더 써도, 사람은 더 못써 LG 106조 투자 이면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913 8
6027 이름 바꾸면 모를 줄 알고? 사고치고 사명 세탁한 기업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919 12
6026 낫 들고 응급실 의사 찌른 70대, 왜?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6409 19
6025 "의사가 없어 수술 못합니다"..흉부외과의 '경종' [3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562 44
6024 정규직 1명 늘때 비정규직 25명 늘어..현대차 연 10조 투자의 그늘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86 6
6023 테슬라 아성 넘보는 120살 먹은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368 7
6022 저가 매수 기회인가, 눈물의 손절매 타이밍일까..개미의 선택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383 11
6021 "휴가지가 사무실"..코로나가 허문 일과 휴가의 경계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120 3
6020 취업은 힘들고, 9급 공무원 인기는 시들하고..대세는? [1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11653 10
6019 자산 100조 급증해도 고용은 '엉금엉금'..재계 2위 SK의 '짠물'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89 8
6018 "개소리처럼 들리구만.." 머스크에게 책잡힌 '이것'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632 5
6017 '짭신사' 이어 발란도 '가품 반란' 일으켰는데..내 손흥민 유니폼도 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55 5
6016 이혼은 이들처럼? 세기의 억만장자 이혼남..한국에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6704 13
6015 67세에 항공사 모델 발탁.."일론 머스크 엄마라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662 12
6014 하루 계약 1만2000대..'토레스', 쌍용차 부활 이끌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206 6
6013 "굿바이 익스플로러" 삼가 故 'IE'의 명복을 빕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58 7
6012 패밀리 레스토랑의 깜짝 놀랄 근황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537 8
6011 코스트코∙네이버는 유통공룡의 '무덤'에서 살아남을까?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49 2
6010 40년만에 풀린 택시 합승, 이런 경우는 또 안 된다는데..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98 1
6009 "아픈 청춘에게 월세까지 쏩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180 8
6008 10조 약속한 KT 5G, 압도적 '꼴등'..고용없는 성장 이어지나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62 1
6007 옷∙와인 팔고, 호텔 사업까지..필드 밖에서 돈 버는 축구왕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202 5
6006 거꾸로 간 GS 채용 "뽑았더니 더 나가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9015 18
6005 내년 최저임금도 업종 상관없이 동일하게..인상률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421 8
6004 욕하고 물컵 던진 '갑질 오너', 은근슬쩍 복귀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89 30
6003 영혼 없어도 할일은 프로답게 '소울리스좌', MZ세대 '일잘러' 아이콘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91 4
6002 5만명 뽑아 9000명 는 고용의 '신세계'..5년전 '복붙' 채용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685 4
6001 "5억 정부 지원으로 만든 게임이 불법이라네요"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942 7
6000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 어디서 열렸나..尹정부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84 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