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 뚜껑은 왜 주느냐”…결국 CJ를 움직였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2.17 10:37:48
조회 8794 추천 13 댓글 135

소비자 의견 따랐을 뿐인데...플라스틱 등 포장재 사용량이 확 줄었습니다


“빨대와 요굴껑(요구르트 이중 뚜껑)은 반납합니다.”


소비자가 달라졌다. 단순히 마트에 가서 장을 보던 예전과 달리 물건 하나를 살 때도 외형이나 구성을 꼼꼼히 살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환경 보호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졌다. 이제는 소비자가 식음료 기업에 불필요한 포장재 사용을 줄이라고 적극적으로 요구한다. 2020년 9월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CJ제일제당 통조림 햄 ‘스팸’의 노란 뚜껑을 없애달라는 플라스틱 뚜껑 반납 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소비자들이 반납 운동을 벌인 스팸의 노란 뚜껑.

출처스브스뉴스 유튜브 캡처

소비에도 이유가 있어야 한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가치 소비’와 ‘필(必)환경’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가치 소비란 브랜드 이미지에 휘둘리지 않고 본인의 가치 판단을 토대로 물건을 사는 것을 말한다. 필환경엔 환경을 필수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기업은 소비자들의 달라진 요구에 발맞춰 제품을 개선하거나 제조 방식 자체를 바꾸고 있다. 2021년 설을 앞두고 과대포장의 대명사로 불렸던 명절 선물의 달라진 모습을 살펴봤다.


◇노란 뚜껑 없애 플라스틱 173톤 절감한 스팸


CJ제일제당은 2020년 추석부터 충격 완화용 노란 뚜껑을 없앤 스팸 선물 세트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2021년 설 선물용으로 나온 제품 구성에서도 플라스틱 뚜껑이 빠졌다. ‘백설 고급유’ 세트에 들어간 제품은 모두 재활용이 쉬운 투명한 용기로 바꿨다. 또 페트병에서 잘 떨어지는 수분리성 라벨을 사용했다. CJ제일제당은 제품에 ‘투명한 용기, 수분리성 라벨, 플라스틱 사용량 94톤 절감’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일회용 용기 사용이 늘자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량이 급증했다.

출처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제품 개선으로 CJ제일제당은 2020년 설 대비 플라스틱 총 사용량을 173톤 줄였다. 0.7g짜리 빨대 2억5000만개를 덜 쓰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282톤을 절감한 셈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설에는 일부 종합 선물 세트에 뚜껑이 달린 스팸이 들어가지만, 추석부터는 모든 스팸 선물 세트에 뚜껑 없는 제품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친환경 포장 설계, 재생 가능한 소재 이용과 친환경 원료 사용을 기반으로 3R(Redesign, Recycle, Recover) 패키징 정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보냉백·아이스팩도 재활용···쇼핑백 재질도 바꿔


하림 계열사 선진도 1월 25일 친환경 가치소비에 초점을 맞춘 2021년 설 선물 세트 14종을 출시했다. 에어프라이어 제품 3종으로 구성한 에어라인 세트에 재활용 가능한 포장재를 썼다. 보냉백은 캠핑을 가거나 장을 보러 갈 때 바구니로 쓸 수 있게 제작했다. 아이스팩 내용물은 폐기하는 대신 화분 영양제로 사용하면 된다. 

지방자치단체가 나서 시중 선물 세트의 과대포장 여부를 검사하기도 한다.

출처원주MBC NEWS 유튜브 캡처

쇼핑백과 선물 세트 케이스를 일체화한 제품도 등장했다. 애경산업은 1월 28일 쇼핑백 일체형 선물 세트 17만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손잡이, 트레이와 케이스를 쉽게 분리할 수 있게 만들었다. 기존 선물 세트 대비 트레이 공간 비율을 15%까지 낮춰 쓰레기양을 줄였다.


청정원으로 유명한 대상도 구성품 사이의 불필요한 간격을 줄여 플라스틱과 종이 사용량을 최소화했다. 카놀라유 등이 담긴 페트병은 투명한 용기로 바꿔 재활용하기 쉽게 했다. 김 선물 세트 쇼핑백은 부직포에서 종이로 바꿔 분리수거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 부직포 쇼핑백은 재활용이 불가능해 종량제봉투에 넣어 버려야 한다. 일부 소비자 사이에서 불필요한 쓰레기를 양산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재질을 바꿨다. 대상 관계자는 “앞으로 종이 쇼핑백을 다른 선물세트에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동원F&B가 선보인 노 플라스틱 선물 세트.

출처동원TV 유튜브 캡처

◇선물 세트 바꿔 500ml 생수병 400만개 덜 쓰는 동원


동원F&B는 친환경 트렌드를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동원은 2020년 추석 선물 세트를 출시하면서 플라스틱 트레이 무게를 평균 10% 줄였다. 소비자들의 호응이 이어지자 이번 설에는 ‘노 플라스틱’(No Plastic) 선물 세트 2종을 선보였다. 제품을 담는 트레이를 플라스틱에서 종이로 교체하고, 부직포 가방을 종이로 바꾸는 등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할 수 있게 제작했다. 통조림 햄 리챔이 들어간 ‘리챔18호’도 스팸처럼 플라스틱 뚜껑을 없앴다.


2020년 추석 때 동원은 선물 세트 포장재를 바꿔 플라스틱 42톤을 절감했다. 2021년 설에는 18톤을 더 줄였다. 선물 세트 제조 방식을 바꾸는 것만으로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70톤을 절감했다. 이를 500ml 생수병에 들어가는 플라스틱 양으로 계산하면 400만개에 달하는 생수병을 덜 만드는 효과를 보는 것이다.


글 시시비비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3

고정닉 1

3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846 프린스턴대 박사가 직원 6명인 스타트업에 간 이유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10 0
4845 "월 8천, 골드 버튼까지 받았는데 하루아침에 망했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11 0
4844 사람 일자리 빼앗은 로봇이 돌연 해고당한 이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2 42 0
4843 선망받는 국제선 승무원 됐지만,...경찰의 꿈 접을 수 없었죠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4 3568 5
4842 돈이 남아돌아 집에서 가지고 놀 장난감 1억 주고 샀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99 0
4841 몸 아프다며 휴가 나온 공군 상병이 간 곳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228 0
4840 생산부터 가공까지 공정무역으로... ‘빈투바’초콜릿을 아십니까?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565 5
4839 미국인도 모르는 코닥 점퍼가 한국서 팔리는 이유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4555 4
4838 영화감독 꿈꾸던 청년이 세탁업계서 꿈 이룬 사연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1625 3
4837 “어딜 데리고 가”...일타강사 놓고 889억 소송전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6800 6
4836 20대 천재 형제가 만든 회사, ‘몸값 100조’ 초대박 났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3809 5
4835 중국산 앞세워 국내 기업들이 너나없이 뛰어든 이 분야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3649 5
4834 국가직 9급... 올해에 모든걸 걸어야 한다 [1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9 21707 19
4833 이젠 에르메스백을 모피 대신 이것으로 만든다는데...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4474 14
4832 이름 한 번 바꾸는데 8000억원이 든다고요?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8011 10
4831 한국의 이런 모습 좋아하던 명품업체들, 요즘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6711 4
4830 생후 4개월부터 훈련받아 8~9살이면 은퇴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976 13
4829 물건 사려면 용기 필요한 가게, 요즘 잘 나갑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5864 14
4828 신혼부부 5쌍이 봄비 맞아가며 숲에 모인 이유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1282 3
4827 반해 버렸어요, 명품 브랜드가 찜한 한국 여성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629 3
4826 요즘 엄마가 집에서 매일 듣는 임영웅 노래, 알고보니…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567 4
4825 도어락 지문보고 침입하는 '그놈'... 필름 한 장으로 막았다 [8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857 22
4824 불타는 조던···中 “나이키 절대 안산다” 왜?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947 8
4823 "음식물 재활용을 처벌 못한다니 말이 됩니까"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888 14
4822 식판 뺏겨 밥 굶었던 왕따 여고생, 검사 된 후 한 일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8500 41
4821 월세에 대학·대학원 진학 도움···파격 복지 내건 회사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2371 1
4820 "식목일에 회사 가세요? 저희는 안 갑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2255 4
4819 데뷔 34년 차 '단종 전문 배우'의 반전 근황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6790 18
4818 대기업 관두고 떡볶이 팔아 매출 2천억 회사 대표 됐죠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9092 18
4817 회사에서 '이것' 없애자 출·퇴근도 없어졌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3380 4
4816 굵은 우동면 아니었다, 이 면의 정체는··· [8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9440 24
4815 15년 특전사 복무한 그가 돌연 가수로 변신한 이유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3172 20
4814 특가세일 공지 1분만에···“품절, 물건 없어요” 일방 취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3838 11
4813 철인7호·이삭 토스트·또봉이 통닭의 공통점은?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6490 7
4812 비말 마스크로 대박난 회사에 모두가 놀랐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6391 4
4811 한국의 파브르 '정브르' "온라인 입양 절대 마세요" [10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9859 21
4810 “너네 아빠 거지 똥차” “공부 못해 배달” 막말 갑질 논란 [1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8822 59
4808 삼성이 스마트폰 출시할 때마다 벌벌 떠는 의외의 이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8159 12
4807 ★ 1억1600만원…한국에 7명뿐인 ★★★★ 연봉은?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5821 9
4806 공포의 ‘빨간 마스크’ 괴담을 알고 있다면 당신은…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4705 36
4805 오로지 ‘찍기 위해’ 전세계 돌아다니는 남자입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1795 2
4804 춤추는 뽀로로에 끌려 매장 들어갔다 깜짝 놀랐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2646 2
4803 280번 연구 거쳐 스타트업 최초로 아모레 투자 받았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1401 4
4802 해외서 초대박, 제사상에도 올린다는 한국 과자는?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006 7
4801 “엄마들 마음 사로 잡아 1달만에 7억 투자 받았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2210 1
4800 신제품 대신 '추억팔이', 제과산업이 먹고 사는 법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3808 12
4799 ‘삐삐삐’ 음주운전 하셨군요...시신 닦으셔야 합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4902 23
4798 배 쏙 들어간 신상 우주복, 누가 만들었나 했더니…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4073 1
4797 “제가 바로 교과서에 나온 그 사람입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6454 2
4796 “변기 배고프다길래 밥 줬어요” 리뷰가 뭐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5012 1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