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7.13 09:36:31
조회 5211 추천 4 댓글 23

코로나로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뚝 끊긴 요즘. 시장 상인들의 시름이 깊다. 그러나 시장 상인들이 모여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곳도 있다. 서울 천호동 고분다리전통시장 상인들이 모여 만든 ‘시장이반찬협동조합’이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은 20년간 떡 장사를 해온 이헌영씨를 주축으로 2020년 11월 첫 발을 내딛었다. 조합원은 이 시장의 두부집, 고깃집, 반찬가게 사장님 등 총 5명이다. 하루 두 시간 정도씩 자투리 시간을 내 반찬, 도시락을 만들어 판매한다.

주요 매출원은 서울시 SOS 긴급돌봄사업의 지원을 받는 60~80대 노인들에게 정기적으로 배달하는 돌봄도시락이다. 이외에도 일반도시락 단체주문과 반찬 정기구독 서비스를 제공해 매출을 올린다. 한 달 매출은 800만원 수준이다.

고작 하루 두 시간여 남짓을 투자해 얻는 수입치고는 적지 않은 셈이다. 매출도 점차 상승하고 있다. 참여 조합원들의 만족도도 높다. 이 조합을 이끄는 이 조합장에게 그간의 이야기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 이헌영 조합장이 자신이 운영하는 떡집 앞에서 조합이 판매하는 도시락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jobsN



-자기소개를 해달라.

“고분다리전통시장에서 떡집을 운영하는 이헌영입니다. 서울 답십리에서 10년 정도 떡집을 했습니다. 재개발로 이사온 후부터는 이 시장에서만 10년째 떡을 만들어 팔고 있습니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을 만든 이유가 궁금하다.

“사회적협동조합 함께강동의 제안으로 시작했다. 지난해 서울시가 시행한 SOS 긴급돌봄 지원사업 가운데 하나가 도움이 필요한 중증장애인, 노인분들에게 식사 지원을 하는 사업인데 여기에 참여하면 큰 돈은 아니지만 수입에 보탬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협동조합이나 사회적기업만 참여할 수 있다고 해서 시장 상인들을 모아 조합을 만들었다.”

-조합원들은 누구인가. 초기 설립 자금은 어떻게 모았나.


“조합원은 20년동안 고분다리시장에서 장사를 해온 두부집 사장님과 반찬가게 사장님, 3년째 장사 중인 정육점 사장님 그리고 홍보 인력 등 총 5명이다. 협동조합은 5명 이상이 모여야 설립할 수 있어서 홍보를 해주실 분을 함께 조합원으로 등록했다. 각자 50만원씩 출자했다. 차입금까지 합해 총 3000만원으로 시작했다. 이 돈으로 반찬을 만들 공간을 임대하고, 조리 설비를 마련했다.”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가 여러가지다.

“가장 대표적인 서비스가 돌봄도시락이다. 매출의 60%를 차지한다. 나머지 40%는 비정기적으로 들어오는 일반 도시락과 정기구독 서비스로 제공 중인 반찬 배달에서 나오는 매출이다. 하루 평균 50개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한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 이헌영 조합장이 본업인 떡집에서 떡을 진열하고 있다./ jobsN



-하루에 몇 시간씩 일하나. 본업이 있어 시간 내기 힘들지 않나.

“하루에 보통 두 시간도 채 들지 않는다. 나같은 경우에는 새벽에 나와 그날에 팔 떡을 만들어 놓고, 반찬이 다 만들어졌다고 하면 그때 가서 포장을 잠깐 돕고 배달을 하는 정도다. 반찬 가게 사장님은 워낙 베테랑이라 한 시간 반 정도면 모든 반찬을 만든다. 나머지 분들도 포장, 배달 등 오전에 잠깐 시간을 내서 돕는다. 포장 같은 경우 서너명이서 하면 10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아프거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못나오는 사람 있으면 어떻게 하나.

“대체할 수 있는 사람이 많다. 조합원 중 한 명이 빠져도 단골손님 중 한 분이 와서 도와주기도 하고 도움을 요청할 사람이 많아서 운영에는 지장이 없다.”

-조합원들끼리 갈등은 없었나.

“시장에서 오랜시간을 함께 보낸 사람들이라 얼굴만 봐도 어떤 기분인 줄 안다. 그래서 싸울 일이 거의 없긴한데 초기에 매출이 안 나왔을 때는 좀 부딪히기도 했다. 누구 탓으로 돌리기에는 애매하지만 짜증은 나지 않나. 소리 높여 싸우지는 않았지만 이럴 땐 서로 눈치를 좀 봤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의 도시락들./ 호미숙 여행작가 제공



-반찬 배달 메뉴는 어떻게 정하나.

“한가한 시간에 커피 한잔씩 하면서 ‘내일은 해파리 무침 어때?’ 이런 식으로 얘기한다. 주로 제철 식재료로 만들 수 있는 반찬들이다. 제철 식재료를 이용하면 가격도 싸고, 물건도 싱싱하고 맛도 좋다. 돌봄·일반 도시락에 들어가는 메뉴 구성은 서울시에서 도움을 줬다. 인기있는 메뉴, 누구나 알만한 메뉴들로 채워 반응이 좋다.”

-식재료를 조합원 가게에서 주로 구입하나. 할인도 해주나.

“두부나 고기, 반찬, 떡 등은 조합원 가게에서 구매하지만 가격을 막 깎아서 사오진 않는다. 두부 한 모도 소비자들이 사는 그대로 제 값을 주고 산다. 조합 수익 올리자고 조합원의 고혈을 짤 수는 없으니까. 대신 반찬가게 사장님은 대량으로 물건을 공급하는만큼 조금 깎아주기도 한다. 조합 운영에 자신이 판매하는 물건을 팔 수 있으니 조합원에게는  부수입이다.”


반찬 정기구독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배달해주는 반찬들./ 시장이반찬협동조합



-반찬 구독서비스를 이용하면 주당 몇 번정도 반찬을 받을 수 있나. 비용은 얼마인가.

“정기배송은 현재 일곱 군데 정도 나간다. 2인분 기준 다섯 가지 반찬을 일주일에 두 번씩 배달한다. 비용은 주당 4만원이다. 배송은 무료이고 먼 곳은 택배로도 보낸다. 지금까지 정기배송을 시작하고 끊은 곳이 한 군데도 없다. 고객 가운데는 어머님이 나이가 많으셔서 반찬을 못 해주시니까 아예 주문해서 드신다는 분도 있고, 부모님 식사를 걱정하는 50대 따님이 부모님 댁으로 배달을 요청한 경우도 있다. 병원, 학원, 부동산 이런 곳들은 매일 반찬을 배달한다. 밥솥만 있으면 밥은 해결할 수 있는데 반찬은 손도 많이 가고, 바로 해서 먹는게 가장 맛있으니까 많이들 찾아주시는 것 같다.”

-도시락 매출은 어떤가. 코로나 때문에 오히려 늘었을 것 같은데.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이 높았을 때는 도시락 매출이 올랐다. 식당을 불편해하는 분들이 사무실에서 많이 주문했다. 하지만 코로나 장기화로 그 공포가 무뎌지면서 식당으로 나가 사먹는 분들이 늘었는지 도시락 매출은 오히려 조금 줄었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의 도시락들./ 호미숙 여행작가 제공



-매출은 어느 정도인가. 처음에는 얼마 정도 벌었나.

“처음에는 서울시 돌봄도시락만 취급해서 320만원 정도였다. 지금은 이것도 500만원 정도로 매출이 올라왔고, 일반 도시락도 200만원 정도 매출을 내고 있다. 반찬 정기구독 서비스 매출은 100만원 정도다. 점점 좋아지고 있다.”

-수익은 어떻게 나누나.
“기여도에 따라 50만~100만원 정도씩 가져간다. 다들 많이 가져가는 건 아니지만 가능성을 보고 하는거다. 조금씩 수입을 가져가는 이유 중에 하나는 미래를 위해서다. 나중에 다른 정부지원 사업에 도전하려면 지원을 받았을 때 내야하는 자부담 10%분을 미리 모아 놔야한다.”

-반찬 사업쪽이 전망이 있는편인가.

“떡집만 20년했다. 근데 풋내기 반찬가게가 더 잘된다. 반찬 수요가 요즘 굉장히 많으니 그렇다. 우리는 맛에 자신이 있으니까 열심히 홍보하고 신경쓰면 ‘주객전도(主客顚倒, 주인은 손님처럼 손님은 주인처럼 행동한다는 말로 입장이 서로 뒤바뀐 것을 의미)’라는 말처럼 본업인 떡집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도시락보다 반찬쪽을 그래서 더 키우려고 한다.”


시장이반찬협동조합 이헌영 조합장./ jobsN



-앞으로의 목표와 계획은요.

“큰 꿈이지만 나중에는 공공급식 사업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반찬 레시피라든지 대량으로 생산해도 맛을 균일하게 가져갈 수 있는 방법 등을 연구하고 있다. 20년 반찬, 서비스 노하우를 발휘할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능력을 키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글 시시비비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4

고정닉 0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316 대표 연봉 90% 줄이고 직원 급여 올렸더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1080 9
5315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517 5
5314 여성 합격자 압도적으로 많은 이 시험, 이유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846 5
5313 2년간 실력 닦은 이승기에 도발한 여자의 정체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1052 4
5312 ‘🌕🌕’ 가죽으로 만들어 연예인·스타일리스트가 더 자주 찾아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755 3
5311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1183 5
5310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664 5
5309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527 3
5308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4293 6
5307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484 10
5306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076 12
5305 “제가 매달 400만원씩 써가며 호텔 리뷰 쓰는 이유는요…”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03 2
5304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170 7
5302 샤넬·롤렉스 사려면 필수? ‘오픈런’ 대신 해드려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2 3
5301 다락방에서 세 식구 동거한 이 가수,’아버님이-누구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327 5
5300 포도의 제왕이 된 ‘샤인머스캣’의 모든 것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3947 3
5299 80억에 팔린 이 커뮤니티에 ‘신발것들’ 비난 쏟아지는 이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5745 7
5298 12년차 뷰티 MD가 만든 ‘두피 치약’의 정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280 1
5297 전통주는 올드하단 편견을 바꾸는 ‘구독 서비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340 4
5296 요즘 공유오피스, 가치도 공유하고 학습실도 같이 쓴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172 1
5295 지니어스서 장동민과 전략짜던 천재의 새로운 근황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6141 4
5294 한국 소비자는 ‘봉’? 자국민 역차별 논란 기업 보니…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4054 43
5293 교복 입고 김남일 만났던 소녀, 성인 돼서 하는 일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7098 4
5291 이 국숫집은 30년 뒤, 자산 457조 회사로 큽니다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5718 43
5290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백만원인 골프웨어, 빌려드립니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27 3
5289 "킹덤·시그널..이야기로 전세계 매혹시킨 비결은"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911 16
5288 백화점 VIP선물로도 인기라는 ‘비누 언니’의 작품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429 6
5287 3부자가 운영하는 방앗간의 인기 비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155 10
5286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17 4
5285 이효리도 방송에서 피운 ‘이것’, 불장난 아닙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4982 1
5284 와인에 ‘이것’ 곁들이니 안방이 고급 바 됐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1632 2
5283 문전박대 당하던 청년들, 돼지로 70억 투자 받아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063 3
5282 중고·리퍼 아닌 새제품 80% 이상 싸게 사는 비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384 3
5281 30살 인턴, 연봉은 4분의1…맥킨지 출신 의사가 창업한 이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106 2
5280 7개월 만에 50만개…’불량식품’ 소년이 만든 국민간식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517 7
5279 ‘내 사진이 왜 여기에…’ 동의한 적 없는데 신상 팔려 나간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528 12
5278 “없어서 못 판다” 송혜교 반려견이 입은 명품 코트가 뭐길래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067 4
5277 10개월 만에 200억원어치 팔린 전설의 아이스크림 ‘🌕🌕🌕’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389 6
5276 “돈 있어도 못 사 먹어요” 빙수계의 샤넬 가격 보니…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7044 2
5275 일반 직원 연봉이 1억5000만원, 이 회사 가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5524 3
5274 군번 줄만 세 개, 아프간 미라클 작전 투입된 이 요원의 정체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621 46
5273 아재들만 가득하던 골프장이 젊어졌다는데…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7838 9
5272 피자헛 알바하던 고딩이 두바이 7성급 호텔 셰프 된 사연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11094 45
5271 “치킨값이라도 벌자” 하반기 남은 IPO 알아보니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834 2
5270 커피 화분에 비누 명함까지···지자체가 선보인 이것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95 8
5269 전국 캠핑장 한번에 검색하고 예약하게 만들었더니…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48 2
5268 00 다이어트로 -17㎏, 머슬마니아 입상까지 한 한의사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412 8
5267 군대에선 훈련만? 요즘은 창업이 대세라는데…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040 6
5266 웹툰 보면 카카오엔터 주식 준다고 했더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3493 3
5265 아이 낙서를 평생 간직할 ‘제품’으로 만들었더니…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2795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