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0대·노숙인 아지트 전락, 심야 무인점포 어쩌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0.15 11:32:30
조회 7834 추천 22 댓글 82

인건비 상승·코로나로 급증한 무인점포

심야 시간대 노숙인, 10대 청소년이 점령

“매장 관리 경찰력에 의존” 비판도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0대 청소년들이 24시간 무인 아이스크림 점포를 점령한 사진이 떠돌았다. 지난 2일 새벽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CCTV 화면에서 한 학생은 바닥에 누워 다리를 아이스크림 냉동고 위에 올린 채 스마트폰을 하고 있었다. 다른 청소년들도 바닥에 앉거나 계산대 위에 앉아 각자 스마트폰 충전을 하기도 했다. 해당 사진을 올린 이는 “중고등학생들이 새벽에 갈 데가 없으니 24시간 무인점포를 아지트 삼는다”며 “동네 24시간 매장에 다 저러고 있는데, 업주들은 골치 썩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건비가 오르고 비대면 결제가 대세가 되면서 무인점포가 급증했다. 하지만 늘어나는 점포 수만큼 관리 소홀 등의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빨래방, 아이스크림 가게, 편의점, 카페 등 무인 점포는 국내 3만여곳으로 추정된다.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의 경우 2017년 880여개에서 지난해 3600개로 급증했다. 


빨래방, 아이스크림 할인점, 편의점, 카페 등 무인으로 운영하는 업종이 다양해지고 있다. /픽사베이

◇빨래방·스터디카페·밀키트 판매점..무인점포 왜이리 늘었나

이렇게 무인점포가 급격히 는 데에는 최저임금 상승이 큰 영향을 끼쳤다. 24시간 영업이 가능하고 가게를 열면 인건비가 추가로 들지 않는다는 점이 비교적 적은 자본으로 창업하려는 자영업자들을 끌여들었다. 실제로 한 취업 사이트에서 전국 자영업자 195명을 대상으로 설문했더니 약 67%가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무인점포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코로나 상황이 겹치면서 무인점포는 폭발적으로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영업에 제한이 생긴 업장과 달리 무인 점포들은 영업 제한에서 자유로웠다. 또 소비자들도 점차 비대면 결제에 익숙해지면서 무인점포는 생활 곳곳에 스며들었다. 

무인점포 종류도 다양해졌다. 빨래방과 아이스크림 할인점은 물론 자판기를 통해 밀키트를 파는 점포도 코로나 시대 창업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편의점도 무인으로 운영하는 곳들이 많아졌다. 통계청에 따르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2018년 12월부터 지난 8월까지 33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같은 기간 5만6000명 늘었다. 완전 무인은 아니더라도 낮에 직원이 근무하고 밤에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편의점’을 운영하는 점주들도 많아졌다. 

무인 스터디카페도 몇 년 사이 늘어난 업종 중 하나이다. 밤에 서울 대치동을 찾으면, 학원 수업을 마치고 스터디카페로 향하는 교복 행렬들을 볼 수 있다. 10대 청소년들은 익숙하게 카드를 찍고 자리를 찾아 공부를 이어간다. 코로나 이전부터 인건비 안 드는 창업 아이템으로 대치동 일대에서 우후죽순 생겨났던 업종이다.


손님이 드문 새벽, 무인 점포를 점령한 10대 청소년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술집 영업 끝나면 음식 사서 무인 점포로..골머리 앓는 점주들

하지만 막상 무인점포 점주들 얘기를 들어보면 관리가 여간 어렵지 않다고 한다. 무인점포를 노린 절도 범죄가 기승인 데다, 심야에 노숙인이나 가출 청소년이 가게에 들어와 영업을 방해하는 경우도 많다. 인건비가 들지 않는다고 했지만 정작 점주가 하루종일 CCTV를 들여다보는 ‘원격 노동’을 해야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자판기가 돈을 먹는 등 문제로 들어오는 민원 전화를 24시간 대기하기도 한다. 

올 상반기 무인점포 대상 절도 범죄는 700건으로, 이미 지난해 전체 범죄 건수(367건)를 훌쩍 넘었다. 지난달에는 한 무인편의점에서 12살 아이가 물건을 훔치기도 했다. 아이 부모가 “무인점포 때문에 동네 아이들이 다 절도범이 된다. 가게 문 열어두지 말고 알바생을 쓰라”고 적반하장식 항의를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직장에 다니며 부업용으로 무인 빨래방을 운영했던 구희영(가명)씨는 결국 퇴사하고 전업으로 빨래방을 운영하기로 했다. 구씨는 “처음에는 일과 병행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매장도 청결하게 관리해야 하고, 편의점에서 사온 음식을 빨래방에서 먹는 커플을 발견한 후로는 밤잠 설치며 CCTV를 들여다보게 됐다”며 “차라리 매장을 두 세 개 더 내고 전업으로 관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했다. 그는 “무인 점포라고 해서 기본적인 노동력이 들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건 큰 착각이다”며 “술집 영업 시간 제한 때문에 빨래도 하지 않으면서 빨래방에서 쉬고 가는 불청객들이 요즘 더 늘었다”고 했다. 

아직 널리 알려진 사례는 없지만 주로 청소년들이 심야에 이용하는 스터디카페의 경우 안전문제가 계속 지적되고 있다. 매일 밤 고등학생 자녀를 데리러 스터디카페를 찾는 한 학부모는 “어른 없이 아이들만 있어 범죄 표적이 될까 늘 걱정이 된다”면서도 “집 근처 스터디카페들이 모두 무인으로 운영돼 대안이 없다”고 했다. 

한편에서는 일부 무인점포 점주들이 공권력에 의존해 점포 관리에 나선다고 비판한다. CCTV로 가게를 지켜보다가 수상쩍은 손님이 오면 본인이 직접 가게를 찾지 않고 경찰에 신고해 출동하게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여러 무인점포에는 ‘경찰관 순찰 구역입니다’라는 홍보용 스티커가 붙여 있다. 매장 관리에 드는 인건비를 세금으로 충당한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점주와 손님간 신뢰를 기반으로 생겨났던 무인점포가 각종 사회 문제의 온상이 되고 있는 셈이다.

글 시시비비 와일드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22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만두 서비스 종료 사전 안내 운영자 21/11/29 - -
5525 “목장에 ‘이것’ 맡겼더니 2년 만에 35% 수익 얻었어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711 1
5524 “몸 안 좋으세요? 그럼 한 달 쉬세요” 쿠팡맨에게 무슨 일이?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106 0
5523 “진심 부럽다” 복지비로 1인당 1000만원씩 쏜다는 이 회사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735 0
5522 “광고주 아들 우대”···청년들 열광하는 ‘좋같은’ 회사는 어디?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351 2
5521 3000명 환자 이송한 구급대원 “가장 힘들 때가 언제냐면요…” [20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6914 27
5520 이직하면 전직장 연봉 1.5배, 1억원 스톡옵션 준다는 이 회사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6619 8
5519 KFC의 ‘변심’…64년 써온 ‘이것’마저 바꿔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1342 4
5518 “남자의 조건은 현역?”민폐 수준의 공공기관 홍보물 뭇매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234 93
5517 “이러다 자릿값까지 치르겠다”…‘공짜’가 사라진다 [2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2648 33
5516 요즘 없어서 못 파는 대세 맥주,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938 2
5515 아파트 공화국의 민낯…놀이터까지 번진 ‘갑질’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146 4
5514 “하다하다 이제 우유도 해외 직구합니다”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676 28
5513 5년만에 네이버 뛰쳐나온 개발자가 차린 ‘힙한’ 회사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311 1
5512 5평 가게에서 월 매출 4000만원…강남 전국 1등 반찬집 비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087 6
5511 5060에게 핫한 정년없이 월 400씩 버는 자격증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851 1
5510 “월 100만원 벌다 이젠 2억”…깜짝 놀란 30대 사장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920 0
5509 “회장님, 이러시면 곤란한데”… ‘그 분’ SNS는 독?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306 8
5508 “라떼는 자연농원이지”…🌕🌕🌕🌕 탄생비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062 7
5507 KBS 출신 유명 아나운서 남편이 280억 투자받았다는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299 3
5506 네이버·유네스코 관두고 세계 44개국 홀로 누빈 이 사람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603 4
5505 한 끼 20만원 넘지만 예약은···송가인도 반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211 2
5504 경기도 하남 아파트 단지에 들어선 이 건물의 정체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4945 8
5503 집도 온천도 맨손으로 ‘뚝딱’…주인공 과거 알고 보니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784 4
5502 CCTV 확인해 보니…간밤 다녀간 이들의 정체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908 4
5501 400만원에 팔린 이 여성의 사진, 알고 보니…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6965 4
5500 입방정 CEO의 민폐…트윗 한 방에 280조원 ‘순삭’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3652 12
5499 맘카페서 ‘이 회사’ 제품 사지 말라 난리 난 이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9464 48
5498 수능 만점·서울대 조기 졸업한 여자, 뭐하나 봤더니..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9763 26
5497 빌보드 1위 걸그룹 만든 회사 이번엔 만화로 ‘오·겜’ 제쳤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8558 7
5496 “전 드레스 입고 출근해요”…여기가 어디냐고요?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9911 8
5495 연봉 7천→2천 추락 국가대표 “쿠팡 취업 후 인생이…”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3776 16
5493 대기업 다녀도 대출도 청약도 안되는 ‘잡푸어’의 현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3763 10
5492 하루 2시간 투자해 매달 2만원, 최대 70만원까지 버는 법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579 0
5491 5천만원→100억, ‘이것’으로 대박난 미슐랭 셰프 출신 사장님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685 3
5490 “품질과 타협 말라” 이 화장품 브랜드의 남다른 생존법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699 0
5489 모셔올 땐 언제고 이제는 애물단지? ‘OO’는 어디로…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541 2
5488 한밤중 여배우 울린 이 음식, 대체 뭐길래…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266 2
5487 “구내식당 왔다가 ‘OO’보고 깜짝 놀랐어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4357 2
5486 ‘오징어의 승리’, ‘대단한 댄서’…인기만 있으면 다 베껴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4049 11
5485 프린스턴대→서울의대 ‘엄친딸’, 치매 서비스 만든 이유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6078 17
5484 요즘 핫하다는 메타버스에 미술학도가 뛰어들어 벌인 일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3071 3
5483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가 정작 운전은 안 하는 의외의 이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3165 2
5482 10배 비싸게 부르면서 “악성댓글 달려면 달아라”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4061 8
5481 “국내 6명 뿐인 ‘이케아 카펜터’ 전 46살에 시작했어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377 5
5480 사업 관두고 49살에 전국 440명뿐인 직업으로 “60세까지다닐것”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3595 3
5479 아이돌 꿈꾸다 10번 이직 후 차린 회사, 정체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5829 3
5478 “4시간 자며 빚 8000만원 다 갚았다”…조촐한 술상에 쏟아진 응원 [6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0979 37
5477 15년 전 ‘야동 순재’ 다시 소환된 이유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899 13
5476 학원·과외 없이 수능 만점…’수능 D-7′ 꿀팁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389 20
5475 4일만 일해도 5일치 월급 주는 회사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534 1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