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물건 사려면 용기 필요한 가게, 요즘 잘 나갑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4.08 19:55:48
조회 6154 추천 14 댓글 53

‘용기’ 없는 가게들이 늘어난다

쓰레기 0% 실천하는 가게
환경 위해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
"포장 용기 직접 가져오세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영어를 그대로 풀이하면 '쓰레기가 없다'이다. 포장을 최소화하거나 재활용할 수 있는 재료를 써서 쓰레기 배출량을 없애자는 친환경 캠페인을 의미한다. 환경 오염에 경각심을 가진 이들이 하나둘 실천하던 것이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갔다. 사람들은 생분해하는 포장지를 사용하거나 쇼핑 후 일회용 비닐이나 종이 가방이 아닌 가방을 쓰는 등 저마다의 방법으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고 있다.


그중 '쓰레기 배출 0'을 위해 제품을 아무런 포장 없이 판매하는 가게가 늘고 있다. 불필요한 포장지를 사용하지 않아 아예 쓰레기가 나오지 않는 것이다. 손님은 각자 구매한 물건을 담아갈 용기를 가져와야 한다. 이미 미국, 영국 등 해외에서는 익숙한 모습이다. 한국에서도 '용기' 없는 가게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알맹상점에는 제품을 담아갈 용기를 직접 가져와야 한다. 상점 내 위치한 회수센터.

출처알맹상점 인스타그램 캡처

"껍데기 없이 알맹이만 팝니다"


서울 지하철 6호선 망원역 2번 출구로 나와 걷다 보면 '껍데기는 가라 알맹이만 오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는 이미 유명한 제로 웨이스트숍 '알맹상점'이다. 2020년 6월 개점한 알맹상점은 이름처럼 포장하지 않은 제품만 판매한다.


면마스크, 대나무 칫솔 등 다양한 물건이 있다. 샴푸, 세제, 화장품 등 액체류도 파는데 이걸 사기 위해선 손님은 담아갈 용기를 직접 가져와야 한다. '리필 스테이션'이다. 가격은 무게로 매긴다. 아직 한국에서는 익숙하지 않은 판매 방식이라 재밌어하는 소비자가 많다고 한다. 리필 스테이션 외에 '커뮤니티 회수센터'도 인기다. 회수센터에서는 주민에게 병뚜껑, 우유 팩 등 쓰레기를 기부받는다. 이 쓰레기는 새로운 물건으로 다시 태어난다. 병뚜껑은 치약짜개로, 우유 팩은 화장지로 탈바꿈한다.


알맹상점을 찾는 손님은 일 평균 80여명. 코로나19로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생기면서 20·30세대 위주로 손님이 늘고 있다고 한다.

더피커 매장. 이곳 역시 포장을 뺀 제품만 판매한다.

출처더피커 인스타그램 캡처

2016년부터 시작, 1세대 무포장 가게


무포장 가게가 서서히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한 번쯤 방문해보고 싶은 곳으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러나 불과 2~3년 전만 해도 생소한 개념이었다. 그때 누구보다 먼저 포장지를 없앤 가게가 있었다. 서울 성수동에 자리한 '더피커(The picker)'다.


더피커는 그릇, 볼펜, 빨대 등 생활용품을 판매한다. 생활용품은 다회용으로 쓸 수 있는 제품이고 식물성 재료로 만든 것들로 구성했다. 토종 쌀, 견과류, 파스타 등 식자재도 판매한다. 식자재는 더피커 대표가 생산 과정을 하나하나 따져 엄선했다고 한다. 화학 연료나 쓰레기 배출을 줄이려고 노력하는 친환경 농장에서 나는 수확물이다. 물론 식자재를 담는 용기는 손님이 가져와야 할 필수품이다.


더피커는 국내 최초 무포장 상점이기도 하다. 처음에는 소비자 권리에 관심이 생겼고 소비 문화를 회복하고 싶어서 시작했다고 한다. 물건을 사면 함께 오는 포장을 뜯어서 버리는건 당연히 소비자의 몫이다. 그러나 더피커 송경호 대표는 당시 '소비자가 포장을 택할 권리는 왜 없을까' 하는 생각에서 무포장 가게를 열었다. 포장재를 버리는 것에 대한 책임을 소비자에게 떠넘기지 않기로 한 것이다. 처음에는 무포장에 대한 인식이 없어 힘들었다고 한다. 이제는 환경에 대한 인식과 관심이 생기면서 제로 웨이스트 문화를 이끄는 대표 가게로 자리 잡았다.


이 밖에도 환경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곳곳에 제로 웨이스트 가게를 차리고 있다. 서울뿐 아니라 수원, 대구, 춘천 등에 60여개(알맹상점 제로 웨이스트 지도 기준)의 리필숍, 제로 웨이스트 카페 등이 자리하고 있다.

이마트에서 운영하는 에코 리필 스테이션.

출처슈가버블 공식 블로그 캡처

리필 스테이션 운영하는 대기업들


작은 소매점뿐 아니라 대기업도 쓰레기 배출 0%에 동참하고 있다. 이마트는 친환경 브랜드 슈가버블과 함께 이마트 성수점과 트레이더스 안성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마련했다. 세탁 세제와 섬유유연제를 소분해서 판매한다. 이곳도 역시 첫 방문이라면 전용 용기를 사야 한다. 용기 적합성 때문이라는 게 이마트 관계자의 설명이다. 관계자는 "용기에 담는 내용물이 변질하거나 용기가 부식되지 않도록 제작한다. 소비자가 가져오는 용기는 적합성이 떨어져 전용 용기를 500원에 판매하고 있다"고 했다.


이후 원하는 제품을 용기에 담으면 된다. 세탁 세제는 3L에 4500원, 섬유유연제는 3L에 3600원이다. 기존 같은 제품 가격보다 35~39% 정도 저렴하다. 소비자 반응이 좋아 이마트 다른 지점에도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한다.

아모레퍼시픽에서 운영하는 리필 스테이션.

출처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도 화장품 업계 최초로 리필 스테이션 운영을 시작했다.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 15개를 내용물만 판매하고 있다. 첫 방문이라면 충전 전용 용기를 구매해야 하는데, 이 용기 역시 코코넛 껍질로 만든 친환경 제품이다. 이 용기에 원하는 제품을 담아 무게를 잰다. 용기 무게를 뺀 나머지로 무게를 재서 가격을 매긴다. 상품별 가격은 다르지만 대부분 본 품 가격보다 평균 50% 정도 저렴하다고 한다.


이곳에서는 제조 후 100일 이내의 제품만 판매한다는 방침을 지키고 있다. 또 제조관리자 2명이 리필 상품을 관리한다. '맞춤형 화장품 제조 및 소분 판매 시 전문 자격증을 지닌 맞춤형 화장품 제조관리사를 둬야 한다'는 화장품법 제3조 규정 때문이다. LED 램프도 구비돼있다. 소비자가 제품을 소분해 담기 전 용기를 살균할 수 있어 제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환경을 지킬 수 있고 본 품보다 저렴한 가격에 손님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지난 10월16일~18일에는 이틀만에 2000여명이 매장을 방문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본 품을 사지 않고 리필 스테이션에서 한 번 리필하면 환경을 아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리필 한 번에 생수병 3개만큼의 플라스틱, 600mL의 물, 전구를 25시간 켤 수 있는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글 시시비비 하늘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4

고정닉 2

2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941 제2의 미나리 나올까, 오바마가 극찬한 K-스토리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063 1
4940 20대 소개팅녀 "가발 떨어졌어요"란 말을 듣고는...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6160 2
4939 "상위 1%·스타들이 찾는 한국인 디자이너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846 2
4938 1년 반 만에 매출 10억, 20대 커플을 사로잡은 두 여자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504 3
4937 1타 강사, 밥굽남, 독립열사 33인과 콜라보한 이것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010 1
4936 봄바람 부니 00 바람도 분다, 감성 충전 원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59 1
4935 입사 4년차 직장인이 주말마다 산 찾기 시작했더니···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3045 8
4934 “나처럼 살아라” 부모가 자식에게 권하는 직업 1위는?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607 7
4933 '이것'따면 6300만원·연금·서울 우선 분양권 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190 1
4932 애들 장난감이라고요? 전 이걸로 연매출 10억 올렸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3652 6
4931 통장에 돈 찍히는 것보다 좋다, 자격증만 25개 딴 이 사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106 4
4930 담배도 안 피우면서 어떻게 담배 마케팅을 하냐고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291 1
4929 요즘은 페트병 쓰레기로 이런 것까지 만듭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305 5
4928 美 명문대 유학 떠난 청년이 돌연 한국 돌아와 벌인 일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102 0
4927 계란 18개 훔치고 징역 1년 받았다, 코로나 때문에… [10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7706 27
4926 7개월 만에 230개국에서 대박 난 게임, 한국인이 만들었다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10411 46
4925 “파테크뿐 인가요, 이젠 ‘OO’까지 길러 먹어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534 9
4924 커피 타고 먹방 찍고 결혼식 돕는 우리는 승무원입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3303 2
4923 등록금 비싼 대학 3위 연대 915만원…1위는?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6521 6
4922 '미생'보다 더하다고? 이거 보고 PTSD 왔어요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5853 20
4921 30개 중 우리가 골라 먹을 수 있는 건 딱 2개뿐입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4875 11
4920 “작년 1500억 벌어” 한국 부자순위 바꿀 34세 청년창업자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9104 15
4919 월급 65만원, 한국에서 연봉 가장 낮은 직업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3528 10
4918 “누가 요즘 하루 기다려요? 이젠 1시간이면 됩니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707 7
4917 가로본능 이효리의 배신? 스마트폰 시대엔 세로가 본능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267 3
4916 경력·무사고 기간 중요…매일 552만명이 마주친다는 직업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542 8
4915 시험과목 적고, 합격선 낮은 기술직 분야, 바로...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0069 1
4914 국내에 5명도 안 된다는 '이 면허증' 딴 청년이 벌인 일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444 1
4913 요즘엔 소득1등보다 웰빙1등직업! 그런데 둘이 같은 것이었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292 1
4912 잎사귀만 봐도 거품 무는 '애플'... 세상 사과가 다 제 것인가?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283 6
4911 연 소득 9060만원,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782 8
4910 “스무살 시작한 탈모 고민···지금은 가발로 월 2000만원 벌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4705 20
4909 "혼자 영상 찍어 방송국 매출 못지않게 돈 법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122 1
4908 신의 직장? 미래 없는 직업 9위 은행원, 1위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1608 10
4907 특허만 300개, 카이스트 발명왕이 바리스타 로봇 만든 사연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435 8
4906 민사고 수석·서울대 과수석이 졸업 후 뛰어든 일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3813 3
4905 “우리도 갈래요” 한국 기업들이 OO로 떠나는 이유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828 1
4904 수천만원 들인 대학졸업장 가치는 연 OOO만원?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615 1
4903 6월부터 ‘이곳’가면 공짜백신 맞고 여행도 할 수 있습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175 7
4902 현직자가 꼽은 ‘위태로운 직업’ 3위 이발사, 1위는?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8631 9
4901 ‘오스카’ 윤여정은 상금 0원...김민희·전도연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2968 6
4900 붉은띠 두르고 술마시며 집회? 'MZ 노조'를 뭘로 보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815 10
4899 회사 이름 지웠을 뿐인데... 유튜브 골드버튼 받았어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64 6
4898 불가리스, 황하나...각종 논란에 남양유업 직원들이 한 말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2957 49
4897 돈 많이 버는 직업 3위 성형외과의사, 1위는? [1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93 18
4896 음주율 가장 높은 곳은 OO…흡연자 1위 지역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309 6
4895 우리가 어딜 봐서 금수저...? 오직 실력으로 올라왔어요 [1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9359 5
4894 박재범 소주, 제이지 샴페인... 스타에겐 ‘물장사’가 최고?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139 6
4893 매일 자고 일어나면 재산이 1000억씩 늘어나요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706 6
4892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결국 요금 인상 불가피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417 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