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성적 오르가슴이 비염에 특효” 연구로 이 상 받았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0.13 10:09:57
조회 8325 추천 18 댓글 46

제31회 이그노벨상
코뿔소 매달고 턱수염 연구
부상은 트로피와 10조 달러



이그 노벨상 공식 마스코트 ‘The Stinker(골칫거리)’.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오른쪽) 패러디./ImprobableResearch, 조선DB

2021년 9월 ‘이그노벨상(Ig Nobel Prize)’ 수상자가 발표됐다. 코뿔소를 거꾸로 매달아 운송하는 것의 효능, 턱수염 충격 완화 기능, 잠수함에서 바퀴벌레를 잘 제어하는 방법 등을 연구한 팀들이 상을 받았다. 그렇다. 모두가 느꼈듯 상을 받은 연구팀의 주제가 심상치 않다. 이그노벨상이 바로 그런 상(賞)이기 때문이다.

이그노벨상은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 ‘노벨상’을 패러디한 상이다. 다만 상스러운이라는 영어 단어 ‘ignoble’의 ‘이그’를 붙여 기괴하고 재미있는 연구를 한 사람(팀)에게 주는 상이라는 걸 보여준다. 이그노벨상은 미국 유머 과학 잡지 ‘황당무계 리서치 연보(AIR·Annals of Improbable Research)’에서 1991년부터 시상하기 시작했다.

수상부문은 기본적으로 노벨상(평화·문학·물리·화학·생리의학·경제)과 같다. 그러나 그때그때 수상할 연구 및 활동을 먼저 고른 후 분야를 끼워 맞추기 때문에 수상 부문은 매해 달라진다. 올해는 생물학, 화학, 의학, 평화, 운송, 경제학상 등 10개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코로나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제31회 이그노벨상을 받은 연구는 무엇이었을까.


평화상을 받은 연구팀과 연구 자료 사진. /ImprobableResearch 제공


평화상
‘턱수염에 관한 연구’

평화상 부문에서는 ‘턱수염이 연약한 얼굴 뼈 보호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에단 베세리스, 스티븐 날레웨이, 데이비드 캐리어가 속한 유타 대학 연구진이 상을 받았다. 이들은 인간이 주먹질로부터 연약한 얼굴 뼈를 보호하기 위해 턱수염을 길렀다는 가설을 연구했다. 섬유 에폭시 복합재, 양털 등을 사용해 얼굴 모형을 만들고 그 위에 무거운 물체를 떨어뜨리면서 실험을 했다.

많은 실험을 거쳐 연구진은 ‘양털이 더 많이 붙은 쪽이 더 많은 에너지를 흡수한다’는 결과에 도달했다. 연구진은 “턱수염이 단순히 ‘멋’이 아닌 외부 공격으로 부터 얼굴 뼈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아마도 수염이 얼굴의 피부와 근육 타박상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뿔소를 거꾸로 매달아 운송하는 장면. /로빈 래드클리프 제공

운송상
‘코뿔소를 거꾸로 매다는
연구’

아프리카에서는 멸종위기에 놓인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동물을 다른 곳으로 옮긴다. 이때 코뿔소처럼 차로 옮기기 어려운 크고 무거운 동물은 헬기로 옮긴다. 다리에 줄을 묶어 헬기에 거꾸로 매달아 운반한다. 로빈 래드클리프 코넬대 교수 연구팀은 이 운송 방법이 코뿔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연구했고 이 연구로 이그노벨상 운송분야에서 상을 받았다.

실제로 코뿔소 운송방법은 2012년부터 시작했는데, 정작 이 방법이 코뿔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 로빈 래드클리프 교수는 “나미비아가 처음으로 이 문제를 연구하기로 결정한 나라였다”며 실험 계기를 밝혔다. 연구팀은 2015년 나미비아 환경산림과학부의 도움을 받아 연구를 시작했다. 이들은 나미비아에서 검은코뿔소 12마리를 대상으로 코뿔소를 크레인에 매달아 운송할 때 심장과 폐 기능을 분석했다.



2021 이그노벨 수상자들. /ImprobableResearch 제공

역학상.
‘스몸비(스마트폰 좀비)가
보행속도 늦춘다’

길을 걸을 때 앞이 아니라 스마트폰을 보며 좀비처럼 걷는 스몸비가 다른 사람들의 보행 속도를 늦춘다는 연구를 한 무라카미 히사시 교토공예섬유대 조교수 등이 역학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이들은 보행자 54명을 27명씩 두 그룹으로 나눠 폭 3m, 길이 10m의 직선 통로를 스쳐 지나가듯이 걷도록 하는 실험을 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보행자가 섞인 그룹에서 이동 속도가 더 늦어졌다. 앞선 3명이 스마트폰으로 계산 문제를 풀면서 걷도록 했더니, 3명 말고도 다른 보행자까지 영향을 받은 것이다. 이들이 주변 사람들과 부딪치지 않으려 갑자기 방향을 바꾸거나 움직여 아무것도 하지 않고 걸었을 때보다 집단 보행 속도가 전체적으로 떨어진 것이다.

연구진은 이 실험이 무리를 형성해 움직이는 로봇 개발이나 동물의 행동을 분석하는 연구에 응용할 수 있고 미래 자동차 등에 관한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트로피와 10조 달러. /ImprobableResearch 제공

잠수함 바퀴벌레 수 제어,
보행자가 서로 부딪히지 않고 피해가는 구조…

‘미국 잠수함에서 바퀴벌레를 더 잘 제어하는 방법’을 연구한 미 해군 연구팀은 곤충학상을 수상했다. 연구팀은 “과거 1971년 살충제 말라티온 사용 등의 전통적인 방법은 충분하지 않다. 또 다른 살충제인 디클로르보스를 사용하는 것이 바퀴벌레들을 더 잘 퇴치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길바닥에 붙은 껌의 해로움’을 연구한 스페인 연구진은 생태학상을 받았다. 3개월 동안 실험을 한 결과 껌에는 해로운 박테리아가 가득했다. 연구팀은 “해당 실험은 법의학, 전염성 질병 통제, 버려진 껌 잔여물의 생물적 환경 정화 등 광범위한 분야에 영향을 미친다”고 연구를 소개했다.

이 밖에도 다양한 연구가 상을 받았다. 성적 오르가즘이 코막힘 해소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독일 하일브론 연구진은 의학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연구진은 “성관계가 1시간 동안은 시중 코 막힘 완화제 만큼 효과적”이라고 했다. 또 영화 장르마다 관객이 내뿜는 냄새를 관찰한 대기 화학자는 화학상을, 정치인의 비만 정도가 국가의 부패 정도와 연결된다는 연구를 한 프랑스 몽펠리에대 연구팀은 경제학상을 받았다.

부상은 (직접 만드는 종이)트로피와 (가짜)10조 달러

이번 이그노벨상 수상자는 명예는 물론 부상으로 직접 조립해야 하는 종이 트로피, 10조 달러 상당의 짐바브웨 지폐를 상금으로 받았다. 시상식은 매년 미국하버드대학교 샌더스 극장에서 진행했다. 그러나 작년에 이어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글 시시비비 하늘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18

고정닉 0

3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착한역 이제 그만, 지독한 악역 보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1/11/30 - -
5544 “제대하면 2억”…‘아저씨’ 원빈이 나온 부대 특수요원 정체는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 56 0
5543 세계 최대 제조사의 해체 선언, 그 이유는?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9 40 0
5542 “엄마, 게임 하면 돈 나오고 밥 나와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7 70 0
5541 아이돌 공연 못하는데..SM이 코시국에 40억원 매출 올린 비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4 23 0
5539 “사교육 없이 서울대 갔지만 필요성 절감” 디지털 사교육 사업 뛰어든 이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6 17 0
5538 “고대 경영 나와 ‘장어에 미친 여자’ 됐어요” 사연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2 25 0
5537 몰카 찍는 ‘음란’ 교장, 우리 학교도 혹시?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9 126 0
5536 게임을 완성하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던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299 5
5535 ‘구독’ ‘좋아요’ 누르다 보니 월 10만원… 지갑 터는 구독 경제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2 310 0
5534 한국 직장에서 ‘핵인싸’로 불리는 25살 프랑스 직원의 정체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5991 9
5533 매일 군대 가지만, 군인 아니라는 인기 직업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5372 4
5532 ‘162㎝, 62㎏’ 내추럴 사이즈 모델이 만든 차별 없는 마네킹?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5120 2
5531 한 팔로 트로피 4개 들어 올린 이 사람…그의 아름다운 도전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260 81
5530 “부부 관계 좋다던데…” ‘한지붕 딴 방’ 속사정 알고 보니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413 5
5529 “전 1000원으로 피카소 작품 샀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275 1
5528 월 4000만원어치 팔린다는 이 치킨 “사람이 먹는 거 아닙니다” [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516 8
5527 줄줄이 자퇴한 세 자매…지금은 이런 일합니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777 10
5526 KFC의 ‘변심’…64년 써온 ‘이것’마저 바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511 6
5525 “목장에 ‘이것’ 맡겼더니 2년 만에 35% 수익 얻었어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2015 3
5524 “몸 안 좋으세요? 그럼 한 달 쉬세요” 쿠팡맨에게 무슨 일이?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3409 2
5523 “진심 부럽다” 복지비로 1인당 1000만원씩 쏜다는 이 회사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127 1
5522 “광고주 아들 우대”···청년들 열광하는 ‘좋같은’ 회사는 어디?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8265 2
5521 3000명 환자 이송한 구급대원 “가장 힘들 때가 언제냐면요…” [20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389 30
5520 이직하면 전직장 연봉 1.5배, 1억원 스톡옵션 준다는 이 회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094 8
5519 KFC의 ‘변심’…64년 써온 ‘이것’마저 바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1936 4
5518 “남자의 조건은 현역?”민폐 수준의 공공기관 홍보물 뭇매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530 95
5517 “이러다 자릿값까지 치르겠다”…‘공짜’가 사라진다 [2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2952 33
5516 요즘 없어서 못 파는 대세 맥주,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049 2
5515 아파트 공화국의 민낯…놀이터까지 번진 ‘갑질’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263 4
5514 “하다하다 이제 우유도 해외 직구합니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855 30
5513 5년만에 네이버 뛰쳐나온 개발자가 차린 ‘힙한’ 회사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457 2
5512 5평 가게에서 월 매출 4000만원…강남 전국 1등 반찬집 비결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182 6
5511 5060에게 핫한 정년없이 월 400씩 버는 자격증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998 2
5510 “월 100만원 벌다 이젠 2억”…깜짝 놀란 30대 사장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035 1
5509 “회장님, 이러시면 곤란한데”… ‘그 분’ SNS는 독?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386 10
5508 “라떼는 자연농원이지”…🌕🌕🌕🌕 탄생비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127 8
5507 KBS 출신 유명 아나운서 남편이 280억 투자받았다는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372 3
5506 네이버·유네스코 관두고 세계 44개국 홀로 누빈 이 사람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646 4
5505 한 끼 20만원 넘지만 예약은···송가인도 반했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305 2
5504 경기도 하남 아파트 단지에 들어선 이 건물의 정체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5036 10
5503 집도 온천도 맨손으로 ‘뚝딱’…주인공 과거 알고 보니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830 4
5502 CCTV 확인해 보니…간밤 다녀간 이들의 정체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3012 4
5501 400만원에 팔린 이 여성의 사진, 알고 보니…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7116 4
5500 입방정 CEO의 민폐…트윗 한 방에 280조원 ‘순삭’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3769 12
5499 맘카페서 ‘이 회사’ 제품 사지 말라 난리 난 이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9533 48
5498 수능 만점·서울대 조기 졸업한 여자, 뭐하나 봤더니..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9883 26
5497 빌보드 1위 걸그룹 만든 회사 이번엔 만화로 ‘오·겜’ 제쳤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8599 7
5496 “전 드레스 입고 출근해요”…여기가 어디냐고요?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9958 8
5495 연봉 7천→2천 추락 국가대표 “쿠팡 취업 후 인생이…”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3870 17
5493 대기업 다녀도 대출도 청약도 안되는 ‘잡푸어’의 현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3818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